Europe heat wave breaks record, mercury to rise more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urope heat wave breaks record, mercury to rise more

유럽을 강타한 역대 최고 폭염... 기온 더 오를 전망

An aerial view showing people enjoying a sunny and hot day at a lake in Haltern am See, Germany, 24 July 2019. Germany experience a heat wave with temperatures up to 40 degrees Celsius. /EPA-Yonhap

BERLIN(AP) ― Europeans cooled off in public fountains Wednesday as a new heat wave spread across parts of the continent and is already breaking records.

새로운 폭염이 유럽 전역으로 확산되자, 유럽인들은 수요일 분수대에서 더위를 식혔다.


Belgium registered its highest-ever temperature while the Netherlands saw its hottest day in 75 years.

벨기에는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했고 네덜란드는 75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보였다.


And the mercury is expected to rise even further.

그리고 기온은 앞으로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Paris and other parts of France could see temperatures exceeding 40 C on Thursday along with Germany, Belgium, Netherlands, Luxembourg and Switzerland.

목요일, 프랑스 파리와 그 밖의 지역은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스위스와 함께 섭씨 40도를 웃돌았다.


The heat is putting pressure on authorities to help protect the elderly and the sick.

이번 폭염으로 유럽의 국가들은 노약자와 병자를 보호하도록 지시를 내리고 있다.


Air conditioning is not common at homes, offices, schools or hospitals in European cities.

에어컨은 유럽의 집, 사무실, 학교, 병원에서 흔하게 볼 수 있지 않다.


The weather is also aggravating droughts since it hasn't rained much in many parts of Europe this summer.

올여름 유럽의 많은 지역에 비가 많이 내리지 않았기에 이번 폭염은 가뭄을 악화시키고 있다.


The combination of heat, wind and possible lightning from thunderstorms also increase the risk of wildfires.

폭염과 바람의 조합에 천둥으로 인한 번개가 더해지면 산불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The second likely-to-be-record-breaking heat wave in two months in Europe includes some of the same ingredients of the first ― hot dry air coming from northern Africa.

두 달 만에 찾아온 이번 무더위는 역대 가장 무더운 폭염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번 폭염의 원인은 북아프리카에서 불어오는 뜨겁고 건조한 공기로 지난 폭염의 원인과 같다.


That hot air is trapped between cold stormy systems in the Atlantic and eastern Europe and forms "a little heat dome," said Ryan Maue, a private meteorologist in the U.S.

미국의 기상학자인 라이언 마우 박사는 "이 뜨거운 공기는 대서양과 동유럽의 차가운 폭풍우 사이에 갇혀 작은 열 돔을 형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This heat wave is a relatively short event where the heat comes with a southerly wind ― and dust ― from Africa's Sahara Desert, in contrast of the big European heat waves of 2003 and 2010 which lasted much longer and were sustained by a stationary high pressure system with little wind, experts say.

전문가들은 정지된 고기압으로 바람이 거의 불지 않아 오랜 기간 지속되었던 2003년과 2010년의 폭염과는 대조적으로, 이번 폭염은 아프리카의 사하라 사막에서 불어오는 남풍이 먼지와 함께 오는 비교적 짧은 무더위라고 밝혔다.


At the end of June, several countries reported record temperatures, and France hit its all-time-heat record: 46 C in the small southern town of Verargues.

6월 말, 몇몇 나라들은 기록적인 무더위를 기록했고, 프랑스 남부 베라구스는 섭씨 46도라는 사상 최고 기온을 찍었다.


Heat waves are happening more frequently in large parts of Europe, Asia and Australia, experts say.

유럽, 아시아, 호주의 많은 지역에서 폭염이 더 자주 발생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As the world warms, scientists say there will be more and hotter heat waves, but attributing single events to climate change involves precise computer modeling and calculations.

지구온난화로 인해 과학자들은 폭염이 점점 더 심해질 것이라고 말하지만, 개별적인 폭염을 기후 변화 탓으로 돌리는 것은 정확한 컴퓨터 모델링과 계산이 필요하다.


KEY WORDS
■ cool off 식다, 식히다
■ heat wave 폭염, 불볕 더위
■ mercury (온도계의) 수은
■ aggravate 악화시키다
■ drought 가뭄
■ be trapped 갇히다
■ heat dome 열돔 현상
■ meteorologist 기상학자
■ be sustained 지속되다
■ stationary 정지된, 움직이지 않는
■ attribute sth. to sth. ~을 ~의 결과로 보다[탓으로 돌리다]

An aerial view showing people enjoying a sunny and hot day at a lake in Haltern am See, Germany, 24 July 2019. Germany experience a heat wave with temperatures up to 40 degrees Celsius. /EPA
An aerial view showing people enjoying a sunny and hot day at the public outdoor pool 'Grugabad' in Essen, Germany, 24 July 2019. Germany experience a heat wave with temperatures up to 40 degrees Celsius. /EPA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PC: www.koreatimes.co.kr/weekly.htm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An aerial view showing people enjoying a sunny and hot day at a lake in Haltern am See, Germany, 24 July 2019. Germany experience a heat wave with temperatures up to 40 degrees Celsius. /EPA-Yonhap

BERLIN(AP) ― Europeans cooled off in public fountains Wednesday as a new heat wave spread across parts of the continent and is already breaking records.

새로운 폭염이 유럽 전역으로 확산되자, 유럽인들은 수요일 분수대에서 더위를 식혔다.


Belgium registered its highest-ever temperature while the Netherlands saw its hottest day in 75 years.

벨기에는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했고 네덜란드는 75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보였다.


And the mercury is expected to rise even further.

그리고 기온은 앞으로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Paris and other parts of France could see temperatures exceeding 40 C on Thursday along with Germany, Belgium, Netherlands, Luxembourg and Switzerland.

목요일, 프랑스 파리와 그 밖의 지역은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스위스와 함께 섭씨 40도를 웃돌았다.


The heat is putting pressure on authorities to help protect the elderly and the sick.

이번 폭염으로 유럽의 국가들은 노약자와 병자를 보호하도록 지시를 내리고 있다.


Air conditioning is not common at homes, offices, schools or hospitals in European cities.

에어컨은 유럽의 집, 사무실, 학교, 병원에서 흔하게 볼 수 있지 않다.


The weather is also aggravating droughts since it hasn't rained much in many parts of Europe this summer.

올여름 유럽의 많은 지역에 비가 많이 내리지 않았기에 이번 폭염은 가뭄을 악화시키고 있다.


The combination of heat, wind and possible lightning from thunderstorms also increase the risk of wildfires.

폭염과 바람의 조합에 천둥으로 인한 번개가 더해지면 산불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The second likely-to-be-record-breaking heat wave in two months in Europe includes some of the same ingredients of the first ― hot dry air coming from northern Africa.

두 달 만에 찾아온 이번 무더위는 역대 가장 무더운 폭염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번 폭염의 원인은 북아프리카에서 불어오는 뜨겁고 건조한 공기로 지난 폭염의 원인과 같다.


That hot air is trapped between cold stormy systems in the Atlantic and eastern Europe and forms "a little heat dome," said Ryan Maue, a private meteorologist in the U.S.

미국의 기상학자인 라이언 마우 박사는 "이 뜨거운 공기는 대서양과 동유럽의 차가운 폭풍우 사이에 갇혀 작은 열 돔을 형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This heat wave is a relatively short event where the heat comes with a southerly wind ― and dust ― from Africa's Sahara Desert, in contrast of the big European heat waves of 2003 and 2010 which lasted much longer and were sustained by a stationary high pressure system with little wind, experts say.

전문가들은 정지된 고기압으로 바람이 거의 불지 않아 오랜 기간 지속되었던 2003년과 2010년의 폭염과는 대조적으로, 이번 폭염은 아프리카의 사하라 사막에서 불어오는 남풍이 먼지와 함께 오는 비교적 짧은 무더위라고 밝혔다.


At the end of June, several countries reported record temperatures, and France hit its all-time-heat record: 46 C in the small southern town of Verargues.

6월 말, 몇몇 나라들은 기록적인 무더위를 기록했고, 프랑스 남부 베라구스는 섭씨 46도라는 사상 최고 기온을 찍었다.


Heat waves are happening more frequently in large parts of Europe, Asia and Australia, experts say.

유럽, 아시아, 호주의 많은 지역에서 폭염이 더 자주 발생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As the world warms, scientists say there will be more and hotter heat waves, but attributing single events to climate change involves precise computer modeling and calculations.

지구온난화로 인해 과학자들은 폭염이 점점 더 심해질 것이라고 말하지만, 개별적인 폭염을 기후 변화 탓으로 돌리는 것은 정확한 컴퓨터 모델링과 계산이 필요하다.


KEY WORDS
■ cool off 식다, 식히다
■ heat wave 폭염, 불볕 더위
■ mercury (온도계의) 수은
■ aggravate 악화시키다
■ drought 가뭄
■ be trapped 갇히다
■ heat dome 열돔 현상
■ meteorologist 기상학자
■ be sustained 지속되다
■ stationary 정지된, 움직이지 않는
■ attribute sth. to sth. ~을 ~의 결과로 보다[탓으로 돌리다]

An aerial view showing people enjoying a sunny and hot day at a lake in Haltern am See, Germany, 24 July 2019. Germany experience a heat wave with temperatures up to 40 degrees Celsius. /EPA
An aerial view showing people enjoying a sunny and hot day at the public outdoor pool 'Grugabad' in Essen, Germany, 24 July 2019. Germany experience a heat wave with temperatures up to 40 degrees Celsius. /EPA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PC: www.koreatimes.co.kr/weekly.htm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X
CLOSE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