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 INSIDE] Rooney seals player-coach role at Derby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FB INSIDE] Rooney seals player-coach role at Derby

[풋볼인사이드] 웨인 루니, 더비카운티 플레잉코치된다

Derby County manager Phillip Cocu, left, shakes hands with Britain soccer player Wayne Rooney after a press conference, at Pride Park, in Derby, England, Tuesday. 화요일 영국 더비의 프라이드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이 끝난 후, 필립 코쿠 더비카운티 감독(왼쪽)이 웨인 루니와 악수하고 있다. /AP-Yonhap

축잘알 지미홍's 풋볼인사이드


Wayne Rooney said his long-term desire to go into management spurred his decision to leave DC United as the former England captain agreed a surprise deal to become player-coach of Championship side Derby on Tuesday.

전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주장 웨인 루니는 감독이 되고 싶은 오랜 욕구로 인해 미국 MLS의 DC유나이티드를 떠나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리그)의 더비 카운티의 플레잉코치로 뛴다고 화요일 밝혔다.


The record goal scorer for both England and Manchester United signed an 18-month contract with Derby and will officially join the second-tier club in January 2020 once he has finished the MLS season.

잉글랜드 국가대표팀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최다 득점자인 웨인루니는 더비 카운티와 18개월짜리 계약을 맺었으며, MLS 시즌이 끝나는 2020년 1월에 공식적으로 더비에 입단할 예정이다. (*루니는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통산 53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통산 253골로 최다득점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잉글랜드의 레전드다.)


Derby's interest in the former United star emerged shortly before the Rams, under new boss Phillip Cocu, opened their Championship campaign with a 2-1 victory at Huddersfield on Monday.

더비 카운티의 웨인루니 영입이라는 깜짝 발표는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필립 코쿠 감독의 지휘 아래 월요일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허더즈필드를 2-1로 꺾은 뒤 나왔다. (*더비 카운티의 상징이자 애칭은 '양들'로 Rams로도 불린다.)


Reports suggested Rooney's wife Coleen was homesick and had returned to Britain with their children. Rooney conceded he was keen to come back to England but he is working to secure his coaching qualifications and insisted the chance to learn from former PSV Eindhoven boss Cocu was a major motivation for his unexpected move.

보도에 따르면 루니의 아내 콜린은 향수병에 걸려 아이들과 함께 영국으로 돌아온 상태다. 루니도 영국으로 돌아오기를 원했으며, 코칭 자격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과 전 PSV 에인트호번 감독인 필립 코쿠의 가르침을 얻는다는 점이 루니의 예상치 못한 행보를 끌어냈다.


"The opportunity to come back to England and play, but also to take up a coaching role with the club and work under Phillip was too great for me to turn down," Rooney said at a press conference on Tuesday.

루니는 "영국으로 돌아와 뛸 수 있는 기회, 플레잉 코치의 역할을 맡는 것, 필립 코쿠 아래서 일할 수 있다는 점들을 거절할 수 없었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Britain soccer player Wayne Rooney speak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Pride Park, in Derby, England, Tuesday. Rooney will be leaving Major League Soccer after less than two seasons to return to play in England and be closer to his family.The 33-year-old former England captain will remain at D.C. United until the end of the season before joining second-tier Championship team Derby County as player-coach from January. /AP-Yonhap
Derby County manager Phillip Cocu, left, shakes hands with Britain soccer player Wayne Rooney after a press conference, at Pride Park, in Derby, England, Tuesday. 화요일 영국 더비의 프라이드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이 끝난 후, 필립 코쿠 더비카운티 감독(왼쪽)이 웨인 루니와 악수하고 있다. /AP-Yonhap

축잘알 지미홍's 풋볼인사이드


Wayne Rooney said his long-term desire to go into management spurred his decision to leave DC United as the former England captain agreed a surprise deal to become player-coach of Championship side Derby on Tuesday.

전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주장 웨인 루니는 감독이 되고 싶은 오랜 욕구로 인해 미국 MLS의 DC유나이티드를 떠나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리그)의 더비 카운티의 플레잉코치로 뛴다고 화요일 밝혔다.


The record goal scorer for both England and Manchester United signed an 18-month contract with Derby and will officially join the second-tier club in January 2020 once he has finished the MLS season.

잉글랜드 국가대표팀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최다 득점자인 웨인루니는 더비 카운티와 18개월짜리 계약을 맺었으며, MLS 시즌이 끝나는 2020년 1월에 공식적으로 더비에 입단할 예정이다. (*루니는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통산 53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통산 253골로 최다득점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잉글랜드의 레전드다.)


Derby's interest in the former United star emerged shortly before the Rams, under new boss Phillip Cocu, opened their Championship campaign with a 2-1 victory at Huddersfield on Monday.

더비 카운티의 웨인루니 영입이라는 깜짝 발표는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필립 코쿠 감독의 지휘 아래 월요일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허더즈필드를 2-1로 꺾은 뒤 나왔다. (*더비 카운티의 상징이자 애칭은 '양들'로 Rams로도 불린다.)


Reports suggested Rooney's wife Coleen was homesick and had returned to Britain with their children. Rooney conceded he was keen to come back to England but he is working to secure his coaching qualifications and insisted the chance to learn from former PSV Eindhoven boss Cocu was a major motivation for his unexpected move.

보도에 따르면 루니의 아내 콜린은 향수병에 걸려 아이들과 함께 영국으로 돌아온 상태다. 루니도 영국으로 돌아오기를 원했으며, 코칭 자격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과 전 PSV 에인트호번 감독인 필립 코쿠의 가르침을 얻는다는 점이 루니의 예상치 못한 행보를 끌어냈다.


"The opportunity to come back to England and play, but also to take up a coaching role with the club and work under Phillip was too great for me to turn down," Rooney said at a press conference on Tuesday.

루니는 "영국으로 돌아와 뛸 수 있는 기회, 플레잉 코치의 역할을 맡는 것, 필립 코쿠 아래서 일할 수 있다는 점들을 거절할 수 없었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Britain soccer player Wayne Rooney speak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Pride Park, in Derby, England, Tuesday. Rooney will be leaving Major League Soccer after less than two seasons to return to play in England and be closer to his family.The 33-year-old former England captain will remain at D.C. United until the end of the season before joining second-tier Championship team Derby County as player-coach from January. /AP-Yonhap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