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Japanese singer to give up Japanese citizenship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Korean-Japanese singer to give up Japanese citizenship

혼혈 가수 강남, 일본 국적 포기하고 한국으로 귀화한다

Korean-Japanese singer KangNam. /Capture from KangNam's Facebook

Korean-Japanese singer KangNam has decided to give up his Japanese citizenship to become a naturalized Korean, his agency Dmost Entertainment said Monday.

한일 혼혈 가수 강남이 일본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으로 귀화한다고 월요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밝혔다.


The agency said KangNam, 32, who was born in Tokyo to a Japanese father and a Korean mother, will apply for Korean citizenship this month. He reportedly said he decided to renounce his Japanese citizenship after discussing it with his family.


도쿄에서 태어난 강남(32)은 일본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둔 혼혈이다. 소속사에 따르면 강남은 이달 중 한국 귀화신청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그는 가족과 상의 후 일본 국적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밝혀졌다.


To obtain Korean citizenship, he needs to pass the naturalization test, including a written exam and a series of interviews.


한국 국적을 얻기 위해서 그는 필기시험과 면접심사가 포함된 귀화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After the announcement, rumors started to swirl that KangNam had made the decision to marry his Korean girlfriend Lee Sang-hwa, the two-time Olympic speed-skating champion. The couple made their relationship public in March.


이번 발표 이후, 강남이 스피드 스케이팅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이상화와 결혼을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이 두 커플은 지난 3월 그들의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Their deep relationship could have influenced his decision, but it is difficult to conclude that it was the only reason for the decision," the agency said.

강남의 소속사 측은 "강남과 이상화가 결혼을 전제로 진지한 만남 중인 건 맞지만,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KangNam debuted as a member of now-disbanded group M.I.B in 2011. He released several trot songs including "You do well yourself" in 2018 and featured in various shows, including "Hello! Stranger."

강남은 2011년 그룹 엠아이비(M.I.B)로 데뷔했다. 그는 2018년 '댁이나 잘하세요' 등 여러 트로트 곡을 냈고 '헬로!이방인' 등 여러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Korean-Japanese singer KangNam. /Capture from KangNam's Facebook

Korean-Japanese singer KangNam has decided to give up his Japanese citizenship to become a naturalized Korean, his agency Dmost Entertainment said Monday.

한일 혼혈 가수 강남이 일본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으로 귀화한다고 월요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밝혔다.


The agency said KangNam, 32, who was born in Tokyo to a Japanese father and a Korean mother, will apply for Korean citizenship this month. He reportedly said he decided to renounce his Japanese citizenship after discussing it with his family.


도쿄에서 태어난 강남(32)은 일본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둔 혼혈이다. 소속사에 따르면 강남은 이달 중 한국 귀화신청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그는 가족과 상의 후 일본 국적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밝혀졌다.


To obtain Korean citizenship, he needs to pass the naturalization test, including a written exam and a series of interviews.


한국 국적을 얻기 위해서 그는 필기시험과 면접심사가 포함된 귀화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After the announcement, rumors started to swirl that KangNam had made the decision to marry his Korean girlfriend Lee Sang-hwa, the two-time Olympic speed-skating champion. The couple made their relationship public in March.


이번 발표 이후, 강남이 스피드 스케이팅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이상화와 결혼을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이 두 커플은 지난 3월 그들의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Their deep relationship could have influenced his decision, but it is difficult to conclude that it was the only reason for the decision," the agency said.

강남의 소속사 측은 "강남과 이상화가 결혼을 전제로 진지한 만남 중인 건 맞지만,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KangNam debuted as a member of now-disbanded group M.I.B in 2011. He released several trot songs including "You do well yourself" in 2018 and featured in various shows, including "Hello! Stranger."

강남은 2011년 그룹 엠아이비(M.I.B)로 데뷔했다. 그는 2018년 '댁이나 잘하세요' 등 여러 트로트 곡을 냈고 '헬로!이방인' 등 여러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X
CLOSE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