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Air, Asiana, Jeju Air face perfect storm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Korean Air, Asiana, Jeju Air face perfect storm

항공업계 "이보다 더 나쁠 수 없다"

Yonhap

Korean Air, Asiana Airlines and low-cost carriers (LCCs) are in a quandary as events associated with Japan, Hong Kong and China are hurting their already-shaky bottom lines, according to industry analysts Friday.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저가항공사(LCC)들이 일본, 홍콩, 중국과 연관된 이슈들로 인해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업계 전문가들이 금요일 밝혔다.


Domestic carriers have cut or stopped flights to Japan as Koreans refrain from traveling there amid the deepening trade feud between Seoul and Tokyo. Adding more concerns is that customer sentiment on traveling to Hong Kong is weakening due to prolonged protests there, and China has stopped granting new routes linking Korea.

한일 무역분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인들이 일본 여행을 자제함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은 일본행 항공편을 줄이거나 없앴다. 홍콩에서의 시위가 장기화되면서 홍콩 여행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도 줄어들고 있는 와중에 중국이 신규 노선 허가를 중단하자 우려는 더 커지고 있다.


The analysts said the outlook was grim for domestic airlines, which could not find momentum for recovery in the third quarter.

업계 전문가들은 국내 항공사들이 올해 3분기 회복 동력을 찾지 못해 전망이 어두울 것이라고 말했다.


As of Friday, eight Korean carriers had reduced or stopped flights on 61 routes to Japanese cities since Tokyo restricted exports to Korea.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이후, 국내 8개 항공사의 일본행 노선 61개의 항공편이 줄어들거나 운항을 멈춘 상태다.


Of them, LCC T'way Air halted 14 of its 23 routes to Japan. T'way had the most routes to Japan, but decided to suspend them because of reduced demand.

이 중 저가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은 일본행 23개 노선 중 14개 노선을 중단했다. 티웨이항공은 일본행 노선이 가장 많았지만, 수요 감소를 이유로 운항 중단을 결정했다.


Full-service carriers Asiana Airlines and Korean Air also cut flights on four and five routes, respectively.

풀서비스 항공사(FSC)인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도 각각 4개 노선과 5개 노선의 항공편을 줄였다.


Although carriers' flight adjustments will mostly take effect next month, the impact of domestic customers' boycott of travel to Japan is emerging.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load factor on flights linking Korea and Japan in the first week of this month was 71.5 percent, down from 84.5 percent from a year earlier.

항공사들의 노선 조정이 다음 달부터 실행됨에도 불구하고, 국내의 일본 불매운동에 따른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달 첫주 일본 노선 탑승률은 71.5%로 이는 1년 전의 84.5%보다 감소한 수치다.


The prolonged protests in Hong Kong are also a concern.

홍콩에서 시위가 장기화되는 것도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Hong Kong International Airport was forced to cancel passenger flights on Monday after thousands of demonstrators crowded into the main terminal. Flights have resumed, but the closure has spread jitters about travel to the popular destination.

지난 월요일, 수천 명의 시위대가 홍콩 국제공항 메인 터미널로 몰려들자 홍콩 국제공항은 폐쇄 조치가 내려졌다. 항공편은 재개되었지만, 이번 폐쇄로 인해 홍콩 여행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된 상태다.


According to the ministry, 318,662 passengers traveled to Hong Kong from June to July this year, down 51.6 percent from 658,731 during the same period a year earlier.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6월부터 7월까지 홍콩을 방문한 승객은 31만8662명으로 전년 동기(65만8731명)보다 51.6% 줄었다.


To cope with the decline, carriers had planned to increase flights to China, but Beijing has barred foreign-based carriers from launching routes to the country or expanding operations there for two months.

항공사들은 감소세에 대처하기 위해 중국행 항공편을 늘릴 계획이었지만, 중국 정부는 두 달 동안 외국 항공사의 자국 노선 확대를 금지한 상태다.


This triple whammy is expected to deal an additional blow to Korean airlines' earnings which were already hurting in the second quarter.

이 세 가지 악재는 2분기에 이미 타격을 입었던 한국 항공사들의 수익에 추가적인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Yonhap

Korean Air, Asiana Airlines and low-cost carriers (LCCs) are in a quandary as events associated with Japan, Hong Kong and China are hurting their already-shaky bottom lines, according to industry analysts Friday.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저가항공사(LCC)들이 일본, 홍콩, 중국과 연관된 이슈들로 인해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업계 전문가들이 금요일 밝혔다.


Domestic carriers have cut or stopped flights to Japan as Koreans refrain from traveling there amid the deepening trade feud between Seoul and Tokyo. Adding more concerns is that customer sentiment on traveling to Hong Kong is weakening due to prolonged protests there, and China has stopped granting new routes linking Korea.

한일 무역분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인들이 일본 여행을 자제함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은 일본행 항공편을 줄이거나 없앴다. 홍콩에서의 시위가 장기화되면서 홍콩 여행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도 줄어들고 있는 와중에 중국이 신규 노선 허가를 중단하자 우려는 더 커지고 있다.


The analysts said the outlook was grim for domestic airlines, which could not find momentum for recovery in the third quarter.

업계 전문가들은 국내 항공사들이 올해 3분기 회복 동력을 찾지 못해 전망이 어두울 것이라고 말했다.


As of Friday, eight Korean carriers had reduced or stopped flights on 61 routes to Japanese cities since Tokyo restricted exports to Korea.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이후, 국내 8개 항공사의 일본행 노선 61개의 항공편이 줄어들거나 운항을 멈춘 상태다.


Of them, LCC T'way Air halted 14 of its 23 routes to Japan. T'way had the most routes to Japan, but decided to suspend them because of reduced demand.

이 중 저가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은 일본행 23개 노선 중 14개 노선을 중단했다. 티웨이항공은 일본행 노선이 가장 많았지만, 수요 감소를 이유로 운항 중단을 결정했다.


Full-service carriers Asiana Airlines and Korean Air also cut flights on four and five routes, respectively.

풀서비스 항공사(FSC)인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도 각각 4개 노선과 5개 노선의 항공편을 줄였다.


Although carriers' flight adjustments will mostly take effect next month, the impact of domestic customers' boycott of travel to Japan is emerging.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load factor on flights linking Korea and Japan in the first week of this month was 71.5 percent, down from 84.5 percent from a year earlier.

항공사들의 노선 조정이 다음 달부터 실행됨에도 불구하고, 국내의 일본 불매운동에 따른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달 첫주 일본 노선 탑승률은 71.5%로 이는 1년 전의 84.5%보다 감소한 수치다.


The prolonged protests in Hong Kong are also a concern.

홍콩에서 시위가 장기화되는 것도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Hong Kong International Airport was forced to cancel passenger flights on Monday after thousands of demonstrators crowded into the main terminal. Flights have resumed, but the closure has spread jitters about travel to the popular destination.

지난 월요일, 수천 명의 시위대가 홍콩 국제공항 메인 터미널로 몰려들자 홍콩 국제공항은 폐쇄 조치가 내려졌다. 항공편은 재개되었지만, 이번 폐쇄로 인해 홍콩 여행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된 상태다.


According to the ministry, 318,662 passengers traveled to Hong Kong from June to July this year, down 51.6 percent from 658,731 during the same period a year earlier.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6월부터 7월까지 홍콩을 방문한 승객은 31만8662명으로 전년 동기(65만8731명)보다 51.6% 줄었다.


To cope with the decline, carriers had planned to increase flights to China, but Beijing has barred foreign-based carriers from launching routes to the country or expanding operations there for two months.

항공사들은 감소세에 대처하기 위해 중국행 항공편을 늘릴 계획이었지만, 중국 정부는 두 달 동안 외국 항공사의 자국 노선 확대를 금지한 상태다.


This triple whammy is expected to deal an additional blow to Korean airlines' earnings which were already hurting in the second quarter.

이 세 가지 악재는 2분기에 이미 타격을 입었던 한국 항공사들의 수익에 추가적인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X
CLOSE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