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mate activist Greta sets sail for NYC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Climate activist Greta sets sail for NYC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태양광 요트로 대서양 횡단 시작

Swedish climate activist Greta Thunberg poses for a photograph during an inteview with AFP onboard the Malizia II sailing yacht at the Mayflower Marina in Plymouth, southwest England, Tuesday. /AFP-Yonhap

Teenage climate activist Greta Thunberg set sail for New York on Wednesday, heading for a U.N. summit on a zero-emissions yacht skippered by a member of Monaco's ruling family.

수요일,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모나코 국왕의 조카가 조종하는 태양광 소형 요트를 타고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뉴욕을 향한 항해를 시작했다.


The 16-year-old Swede, whose school strikes have inspired children across the world to protest against global warming, refuses to fly because of the carbon emissions caused by planes.

16살 스웨덴 소녀인 툰베리는 지구 온난화 문제를 막기 위한 등교거부 시위로 전 세계 어린이들의 경각심을 일깨웠다. 그녀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비행기 탑승을 거부했다.


But she has been offered a lift on the Malizia II racing yacht, along with her father Svante and a film maker to document the journey, that will allow her to attend the U.N. talks in September with a clear conscience.

하지만 경주용 요트 '말리지아 2호'가 툰베리에게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할 수 있게 기회를 제공했다. 툰베리의 아버지 스반테, 이 여정을 담을 다큐멘터리 제작자가 툰베리와 함께 한다.


The voyage will take about a fortnight, a daunting prospect for someone who has never sailed before this week, but Thunberg said she was willing to accept a bit of seasickness and a lack of comfort.

보름 정도 걸리는 이번 항해는 한 번도 배를 타본 적이 없는 툰베리에게 벅찰 수 있다. 하지만 그녀는 뱃멀미와 불편함을 기꺼이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I am one of the very few people in the world who actually can do this, and I think I should take that chance," Thunberg told reporters in the English port of Plymouth, wearing her black Malizia branded sailing kit.

영국 플리머스 항에서 말리지아 이름이 박혀있는 검정색 항해복을 입은 툰베리는 기자들에게 "저는 세계에서 이 일을 할 수 있는 몇안되는 사람이다. 이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A few minutes later she taxied out for the Malizia on an electric motor boat and stepped onto the yacht as a group of people on a passing sail boat applauded her.

몇 분 후 그녀는 말리지아 호에 승선하기 위해 소형 모터보트를 타고 요트로 갔다. 그녀가 요트에 올라타자 지나가는 배에 탄 많은 사람들이 툰베리를 향해 갈채를 보냈다.


The 60-foot (18-metre) yacht is skippered by Pierre Casiraghi, vice president of the Monaco Yacht Club and a member of the principality's ruling family, and German round-the-world sailor Boris Herrmann.

18m 길이의 요트 '말리지아 2호'는 모나코 요트 클럽의 부회장이자 왕족인 피에르 카시라기와 독일의 세계 일주 항해사인 보리스 헤르만이 이끈다.


It can travel at speeds of around 35 knots (70 kilometers an hour) but will be heading into the wind for much of the time so will be slower, and the captain wants a smooth ride.

이 요트는 최대 약 35노트(시속 70km)의 속도를 낼 수 있지만, 대부분 바람을 타고 항해할 예정이라 속도는 느릴 것이다. 선장 또한 순조로운 항해를 원하고 있다.


"The objective is to arrive safe and sound in New York," Herrmann told AFP ahead of their departure.

헤르만 선장은 출항 전 AFP 기자에게 "이번 여정의 목표는 무사히 뉴욕에 도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I don't know yet how I will get home," Thunberg said.

툰베리는 "집에 어떻게 갈지는 아직 모르겠다"고 밝혔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Climate change activist Greta Thunberg waves from the Malizia II boat off Plymouth, England, Wednesday. /AFP-Yonhap
Swedish climate activist Greta Thunberg poses for a photograph during an inteview with AFP onboard the Malizia II sailing yacht at the Mayflower Marina in Plymouth, southwest England, Tuesday. /AFP-Yonhap

Teenage climate activist Greta Thunberg set sail for New York on Wednesday, heading for a U.N. summit on a zero-emissions yacht skippered by a member of Monaco's ruling family.

수요일,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모나코 국왕의 조카가 조종하는 태양광 소형 요트를 타고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뉴욕을 향한 항해를 시작했다.


The 16-year-old Swede, whose school strikes have inspired children across the world to protest against global warming, refuses to fly because of the carbon emissions caused by planes.

16살 스웨덴 소녀인 툰베리는 지구 온난화 문제를 막기 위한 등교거부 시위로 전 세계 어린이들의 경각심을 일깨웠다. 그녀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비행기 탑승을 거부했다.


But she has been offered a lift on the Malizia II racing yacht, along with her father Svante and a film maker to document the journey, that will allow her to attend the U.N. talks in September with a clear conscience.

하지만 경주용 요트 '말리지아 2호'가 툰베리에게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할 수 있게 기회를 제공했다. 툰베리의 아버지 스반테, 이 여정을 담을 다큐멘터리 제작자가 툰베리와 함께 한다.


The voyage will take about a fortnight, a daunting prospect for someone who has never sailed before this week, but Thunberg said she was willing to accept a bit of seasickness and a lack of comfort.

보름 정도 걸리는 이번 항해는 한 번도 배를 타본 적이 없는 툰베리에게 벅찰 수 있다. 하지만 그녀는 뱃멀미와 불편함을 기꺼이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I am one of the very few people in the world who actually can do this, and I think I should take that chance," Thunberg told reporters in the English port of Plymouth, wearing her black Malizia branded sailing kit.

영국 플리머스 항에서 말리지아 이름이 박혀있는 검정색 항해복을 입은 툰베리는 기자들에게 "저는 세계에서 이 일을 할 수 있는 몇안되는 사람이다. 이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A few minutes later she taxied out for the Malizia on an electric motor boat and stepped onto the yacht as a group of people on a passing sail boat applauded her.

몇 분 후 그녀는 말리지아 호에 승선하기 위해 소형 모터보트를 타고 요트로 갔다. 그녀가 요트에 올라타자 지나가는 배에 탄 많은 사람들이 툰베리를 향해 갈채를 보냈다.


The 60-foot (18-metre) yacht is skippered by Pierre Casiraghi, vice president of the Monaco Yacht Club and a member of the principality's ruling family, and German round-the-world sailor Boris Herrmann.

18m 길이의 요트 '말리지아 2호'는 모나코 요트 클럽의 부회장이자 왕족인 피에르 카시라기와 독일의 세계 일주 항해사인 보리스 헤르만이 이끈다.


It can travel at speeds of around 35 knots (70 kilometers an hour) but will be heading into the wind for much of the time so will be slower, and the captain wants a smooth ride.

이 요트는 최대 약 35노트(시속 70km)의 속도를 낼 수 있지만, 대부분 바람을 타고 항해할 예정이라 속도는 느릴 것이다. 선장 또한 순조로운 항해를 원하고 있다.


"The objective is to arrive safe and sound in New York," Herrmann told AFP ahead of their departure.

헤르만 선장은 출항 전 AFP 기자에게 "이번 여정의 목표는 무사히 뉴욕에 도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I don't know yet how I will get home," Thunberg said.

툰베리는 "집에 어떻게 갈지는 아직 모르겠다"고 밝혔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Climate change activist Greta Thunberg waves from the Malizia II boat off Plymouth, England, Wednesday. /AFP-Yonhap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X
CLOSE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