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ope reels as 2nd wave of COVID-19 spreads - The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urope reels as 2nd wave of COVID-19 spreads

유럽, 코로나19 재유행으로 '휘청'

People wearing face masks walk past a sign saying 'Mask duty - Cover your mouth and nose!' in a pedestrian zone in the city center of Munich, Germany, Thursday, Oct. 15, 2020. /AP
People wearing face masks walk past a sign saying 'Mask duty - Cover your mouth and nose!' in a pedestrian zone in the city center of Munich, Germany, Thursday, Oct. 15, 2020. /AP
A woman wearing a face mask walks past a souvenir shop in Paris, France, Oct. 14, 2020. /Xinhua
A woman wearing a face mask walks past a souvenir shop in Paris, France, Oct. 14, 2020. /Xinhua

France on Wednesday became the latest European country to toughen anti-coronavirus measures, imposing a curfew in Paris and eight other cities from Saturday, while Germany and Ireland also ramped up restrictions.

프랑스는 수요일부터 수도 파리 외 8개 도시에 통행금지를 시행하며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조치를 강화한 유럽 국가 중 가장 최근의 국가가 되었고, 독일과 아일랜드도 규제를 강화했다.


"We have to act. We need to put a brake on the spread of the virus," President Emmanuel Macron told public television, announcing a shutdown between 9:00 p.m. and 6:00 a.m. that will remain in force for as long as six weeks.

이날 공영방송에 출연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최장 6주간 이어질 오후 9시부터 오전 6시 사이의 통행금지를 발표하며 "우리는 행동해야 한다. 바이러스 확산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Other major French cities such as Lyon, Mediterranean port Marseille and southwestern Toulouse will similarly impose curfews, with around 20 million people affected in all, out of a total population of some 67 million.

리옹, 지중해 항구 도시 마르세유, 남서부 도시 툴루즈와 등 주요 프랑스 도시들도 마찬가지로 통행금지 조치를 시행하며, 전체 인구 약 6천 7백만명 중 약 2천만명에 통행금지가 적용된다.


Just minutes before Macron's announcement, his government had said it would prolong a state of health emergency.

마크롱 대통령의 발표 직전, 정부는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연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With over one million coronavirus deaths and nearly 40 million cases worldwide, regions like Europe that suppressed the first outbreak are again facing tough choices on how to control a new wave without the economic devastation wrought by nationwide lockdowns.

전 세계적으로 100만명 이상의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와 약 4,000만명의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첫 유행을 억제했던 유럽의 국가들은 전국적인 봉쇄로 야기된 경제적 피해 없이 이번 재유행을 어떻게 통제할 것인가에 대한 어려운 선택에 놓이게 됐다.


In Germany, Chancellor Angela Merkel announced tougher measures on gatherings and mask-wearing.

독일에서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모임과 마스크 착용에 대해 더 강력한 대책을 발표했다.


"I am convinced that what we do now will be decisive for how we come through this pandemic," the leader said.

"우리가 지금 하는 일이 우리가 이 전염병을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결정적일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메르켈 총리는 말했다.


New infections in Germany continued to rise Wednesday, pushing past 5,000 cases in 24 hours ― a level not seen since a lockdown imposed on Europe's biggest economy in the spring. (AFP)

독일의 신규 확진자 수는 수요일 하루 24시간 동안 계속 증가해 5,000명을 넘어섰는데, 이는 유럽 최대 경제대국 독일이 봄에 시행한 전국적인 봉쇄 조치 이후로는 볼 수 없던 수준의 증가세다.


KEY WORDS
■ toughen 강화하다
■ impose 도입[시행]하다, 부과하다
■ curfew 통행금지령
■ ramp up ~을 늘리다, 증가시키다
■ put a brake ~에 제동을 걸다
■ wrought by ~로 초래된[일어난]
*wreak: 입히다, 가하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People wearing face masks walk past a sign saying 'Mask duty - Cover your mouth and nose!' in a pedestrian zone in the city center of Munich, Germany, Thursday, Oct. 15, 2020. /AP
People wearing face masks walk past a sign saying 'Mask duty - Cover your mouth and nose!' in a pedestrian zone in the city center of Munich, Germany, Thursday, Oct. 15, 2020. /AP
A woman wearing a face mask walks past a souvenir shop in Paris, France, Oct. 14, 2020. /Xinhua
A woman wearing a face mask walks past a souvenir shop in Paris, France, Oct. 14, 2020. /Xinhua

France on Wednesday became the latest European country to toughen anti-coronavirus measures, imposing a curfew in Paris and eight other cities from Saturday, while Germany and Ireland also ramped up restrictions.

프랑스는 수요일부터 수도 파리 외 8개 도시에 통행금지를 시행하며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조치를 강화한 유럽 국가 중 가장 최근의 국가가 되었고, 독일과 아일랜드도 규제를 강화했다.


"We have to act. We need to put a brake on the spread of the virus," President Emmanuel Macron told public television, announcing a shutdown between 9:00 p.m. and 6:00 a.m. that will remain in force for as long as six weeks.

이날 공영방송에 출연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최장 6주간 이어질 오후 9시부터 오전 6시 사이의 통행금지를 발표하며 "우리는 행동해야 한다. 바이러스 확산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Other major French cities such as Lyon, Mediterranean port Marseille and southwestern Toulouse will similarly impose curfews, with around 20 million people affected in all, out of a total population of some 67 million.

리옹, 지중해 항구 도시 마르세유, 남서부 도시 툴루즈와 등 주요 프랑스 도시들도 마찬가지로 통행금지 조치를 시행하며, 전체 인구 약 6천 7백만명 중 약 2천만명에 통행금지가 적용된다.


Just minutes before Macron's announcement, his government had said it would prolong a state of health emergency.

마크롱 대통령의 발표 직전, 정부는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연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With over one million coronavirus deaths and nearly 40 million cases worldwide, regions like Europe that suppressed the first outbreak are again facing tough choices on how to control a new wave without the economic devastation wrought by nationwide lockdowns.

전 세계적으로 100만명 이상의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와 약 4,000만명의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첫 유행을 억제했던 유럽의 국가들은 전국적인 봉쇄로 야기된 경제적 피해 없이 이번 재유행을 어떻게 통제할 것인가에 대한 어려운 선택에 놓이게 됐다.


In Germany, Chancellor Angela Merkel announced tougher measures on gatherings and mask-wearing.

독일에서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모임과 마스크 착용에 대해 더 강력한 대책을 발표했다.


"I am convinced that what we do now will be decisive for how we come through this pandemic," the leader said.

"우리가 지금 하는 일이 우리가 이 전염병을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결정적일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메르켈 총리는 말했다.


New infections in Germany continued to rise Wednesday, pushing past 5,000 cases in 24 hours ― a level not seen since a lockdown imposed on Europe's biggest economy in the spring. (AFP)

독일의 신규 확진자 수는 수요일 하루 24시간 동안 계속 증가해 5,000명을 넘어섰는데, 이는 유럽 최대 경제대국 독일이 봄에 시행한 전국적인 봉쇄 조치 이후로는 볼 수 없던 수준의 증가세다.


KEY WORDS
■ toughen 강화하다
■ impose 도입[시행]하다, 부과하다
■ curfew 통행금지령
■ ramp up ~을 늘리다, 증가시키다
■ put a brake ~에 제동을 걸다
■ wrought by ~로 초래된[일어난]
*wreak: 입히다, 가하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