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llar gaining ground on hopes for new US president - The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Dollar gaining ground on hopes for new US president

바이든 행정부 출범 기대감으로 달러화 가치 상승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The U.S. dollar is gaining ground against the Korean won on hopes of a faster-than-expected economic rebound of the world's largest economy after the Biden administration takes office.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세계 최대 경제대국 미국의 예상보다 빠른 경기 회복 기대 속에 미국 달러화가 원화 대비 강세를 보이고 있다.


After pandemic fears started escalating in April last year, the won-dollar exchange rate dipped to below the 1,100-won level per dollar. Early last year, the won was traded at as high as around 1,280 won per dollar.

지난해 4월 팬데믹의 공포가 고조되기 시작한 뒤 원-달러 환율은 1달러당 1100원 아래로 떨어졌다. 작년 초 원화는 달러당 1,280원 선에 거래됐다.


From the beginning of 2021, however, the dollar has been strengthening its valuation against the Korean currency. A lingering fear of tension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is also seen as a factor to drive up the valuation of the safe asset, afte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underlined his country's nuclear developments in a recent New Year address.

그러나 2021년의 시작부터 달러화는 원화에 대한 평가절상이 이뤄지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신년사에서 북한의 핵개발을 강조한 이후, 미국과 북한 사이의 긴장감이 가시지 않는 점도 안전자산(달러) 가치를 높이는 요인으로 여겨진다.


The rising exchange rate is expected to persist for the time being, but is not enough to pose any threat to the local exchange market, according to experts.

전문가들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 상승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국내 외환시장에 위협을 가할 정도는 아니라고 한다.


Local economists said the won-dollar exchange rate would not fluctuate widely this year, compared to last year, as no clear risk factors are detected this year. They also said the impact of Biden's pump-priming measures on the exchange rate remains to be seen.

국내 경제학자들은 올해 뚜렷한 위험요인이 감지되지 않아 원-달러 환율이 작년과 비교해 크게 변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들은 또한 바이든의 경기 부양책이 환율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The U.S. dollar is gaining ground against the Korean won on hopes of a faster-than-expected economic rebound of the world's largest economy after the Biden administration takes office.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세계 최대 경제대국 미국의 예상보다 빠른 경기 회복 기대 속에 미국 달러화가 원화 대비 강세를 보이고 있다.


After pandemic fears started escalating in April last year, the won-dollar exchange rate dipped to below the 1,100-won level per dollar. Early last year, the won was traded at as high as around 1,280 won per dollar.

지난해 4월 팬데믹의 공포가 고조되기 시작한 뒤 원-달러 환율은 1달러당 1100원 아래로 떨어졌다. 작년 초 원화는 달러당 1,280원 선에 거래됐다.


From the beginning of 2021, however, the dollar has been strengthening its valuation against the Korean currency. A lingering fear of tension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is also seen as a factor to drive up the valuation of the safe asset, afte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underlined his country's nuclear developments in a recent New Year address.

그러나 2021년의 시작부터 달러화는 원화에 대한 평가절상이 이뤄지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신년사에서 북한의 핵개발을 강조한 이후, 미국과 북한 사이의 긴장감이 가시지 않는 점도 안전자산(달러) 가치를 높이는 요인으로 여겨진다.


The rising exchange rate is expected to persist for the time being, but is not enough to pose any threat to the local exchange market, according to experts.

전문가들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 상승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국내 외환시장에 위협을 가할 정도는 아니라고 한다.


Local economists said the won-dollar exchange rate would not fluctuate widely this year, compared to last year, as no clear risk factors are detected this year. They also said the impact of Biden's pump-priming measures on the exchange rate remains to be seen.

국내 경제학자들은 올해 뚜렷한 위험요인이 감지되지 않아 원-달러 환율이 작년과 비교해 크게 변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들은 또한 바이든의 경기 부양책이 환율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dailyenglish
kolect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