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sees COVID-19 vaccination starting by early next year - The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U sees COVID-19 vaccination starting by early next year

유럽연합, "코로나백신 내년 초부터 가능" 전망

Coronavirus vaccine and a medical syringe are seen in front of a displayed Pfizer logo in this illustration taken October 31, 2020. /REUTERS
Coronavirus vaccine and a medical syringe are seen in front of a displayed Pfizer logo in this illustration taken October 31, 2020. /REUTERS


The European Union expressed hope Wednesday that it could start vaccinating people against the novel coronavirus as early as next year, as Italy recorded more than one million cases and Britain said its death toll has surpassed the 50,000 mark.

이탈리아가 누적 확진자 수 100만명을 기록했고 영국이 사망자 수가 5만명을 넘었다고 밝힌 와중에, 유럽연합은 이르면 내년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는 희망적인 전망을 내놨다.


The head of the European Center for Disease Prevention and Control (ECDC), Andrea Ammon, told AFP that a vaccination program could be kicked off "optimistically (in the) first quarter next year, but I can't be more precise," as trials in both the U.S. and Russia suggested that vaccines currently in the final stages of testing were so far proving very effective.

미국과 러시아가 임상 3상 중인 백신이 현재까지 큰 효과를 보이는 가운데,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의 안드레아 아몬 소장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백신 접종 프로그램은 "긍정적으로 내년 1분기에 시행될 수 있지만, 더 자세히 알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A vaccine is seen as the best chance to break the cycle of deadly virus surges and severe restrictions across much of the world since COVID-19 first emerged in China late last year and ballooned into a pandemic.

작년 말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처음 등장하여 세계적인 유행병으로 확대된 이후, 코로나 백신은 세계 곳곳에 걸친 치명적인 바이러스 급증과 전 세계의 엄격한 규제들을 걷어낼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로 여겨진다.


So the announcement by U.S. pharma giant Pfizer on Monday that a vaccine it is developing with Germany's BioNTech is 90 percent effective has sparked a wave of optimism across the globe that the pandemic might soon be brought under control.

그래서 미국의 거대 제약회사인 화이자가 독일의 바이오엔테크와 공동개발 중인 백신이 90%의 효과를 보였다고 밝히자, 전 세계적으로 이 감염병이 곧 통제될지도 모른다는 낙관론을 불러일으켰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Coronavirus vaccine and a medical syringe are seen in front of a displayed Pfizer logo in this illustration taken October 31, 2020. /REUTERS
Coronavirus vaccine and a medical syringe are seen in front of a displayed Pfizer logo in this illustration taken October 31, 2020. /REUTERS


The European Union expressed hope Wednesday that it could start vaccinating people against the novel coronavirus as early as next year, as Italy recorded more than one million cases and Britain said its death toll has surpassed the 50,000 mark.

이탈리아가 누적 확진자 수 100만명을 기록했고 영국이 사망자 수가 5만명을 넘었다고 밝힌 와중에, 유럽연합은 이르면 내년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는 희망적인 전망을 내놨다.


The head of the European Center for Disease Prevention and Control (ECDC), Andrea Ammon, told AFP that a vaccination program could be kicked off "optimistically (in the) first quarter next year, but I can't be more precise," as trials in both the U.S. and Russia suggested that vaccines currently in the final stages of testing were so far proving very effective.

미국과 러시아가 임상 3상 중인 백신이 현재까지 큰 효과를 보이는 가운데,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의 안드레아 아몬 소장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백신 접종 프로그램은 "긍정적으로 내년 1분기에 시행될 수 있지만, 더 자세히 알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A vaccine is seen as the best chance to break the cycle of deadly virus surges and severe restrictions across much of the world since COVID-19 first emerged in China late last year and ballooned into a pandemic.

작년 말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처음 등장하여 세계적인 유행병으로 확대된 이후, 코로나 백신은 세계 곳곳에 걸친 치명적인 바이러스 급증과 전 세계의 엄격한 규제들을 걷어낼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로 여겨진다.


So the announcement by U.S. pharma giant Pfizer on Monday that a vaccine it is developing with Germany's BioNTech is 90 percent effective has sparked a wave of optimism across the globe that the pandemic might soon be brought under control.

그래서 미국의 거대 제약회사인 화이자가 독일의 바이오엔테크와 공동개발 중인 백신이 90%의 효과를 보였다고 밝히자, 전 세계적으로 이 감염병이 곧 통제될지도 모른다는 낙관론을 불러일으켰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