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video] Ilbe members under fire for vandalism



Two self-identifying Ilbe members posted footage of them vandalizing a yellow poster on the wall, which was put up to commemorate victims of the Sewol tragedy.

Ilbe, a website full of self-proclaimed right wingers, is known for the members' "insensitive and malicious" posting of short messages and photos that insult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One person was taping another, who is presumed to be in his late teens or early twenties, committing the act in the dark of the night.

The one who was taping said, "You have to do the thing with your hand."

And the one who ripped off the poster made of signs with his hand signifying Korean alphabet ‘ㅇ' and ‘ㅂ' both of which are the first syllable of ‘Il' and ‘be'

The caption read, "Why in the world should there be a poster written ‘We will remember the sadness and the rage' on it in Seoul? The city Seoul has nothing to do with the Sewol tragedy itself, and someone is trying to use this to boost their political agenda right before the local election."

The footage set off a firestorm online.

One ID user Hwan** said, "These ‘hikikomori' psychopathic worms. They do this only with their identities hidden."

Another ID user TreeLi**** said, "It seems like doing something deviant is their source of excitement. Please have a habit that is of the self-loving kind."

Another ID user DongHyuk**** wrote, "The footage is to criticize those who try to politicize the national tragedy and play it to their advantage. I wonder who put up the poster in the first plac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NPAD)? Or Unified Progressive Party (UPP)? I have a pretty good idea."








Korean Language

[영상]일베, '노란리본' 대자보 찢은 후..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노란리본이 그려진 대자보를 훼손하고, 이를 촬영한 영상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영상에서 이 남성은 손가락으로 ‘ㅇㅂ' 모양을 만들어 자신이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회원임을 알렸다.

영상을 보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두 세명의 남성들이 찢는다. 찢는 행동을 한 남성은 친구가 ‘이거 이거 해야지'라고 말하자 일베 회원임을 인증하는 손가락 모양을 취했다.

해당 영상엔 "도대체 왜 서울한복판에 ‘슬픔과 분노 기억하겠습니다'라는 대자보가 있나. 우리 서울과는 전혀 관련 없는 세월호 사고를 선거를 앞두고 어떤 정치세력이 이용하고 있다"라는 설명이 달렸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분노를 드러냈다.

유튜브 닉네임 Hwan**는 "음지에서만 활동하는 사이코패스 히키코모리 벌레들"이라는 댓글을 달았고 TreeLi****는 "일탈에 희열을 느끼고 쾌락을 느끼는 모양인데 제발 자신을 사랑할 수 있는 취미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영상을 올린 이들 중 한 명으로 보이는 DongHyuk****은 "안타까운 희생자들을 자기들 정치적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비열하게 이용하는 세력을 겨냥한 영상"이라며 "이 대자보를 붙인 단체가 도대체 어딜까? 새민련? 통진당? 대충짐작이 간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