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Apple rejects deal with Samsung

By Kim Yoo-chul

Apple is making strong demands — including that it be the only party compensated — in discussions with Samsung Electronics about possibly settling all pending lawsuits between the two corporate behemoths, sources said Tuesday.

A copy of a court document regarding the matter was obtained by The Korea Times.

"Only Apple seeks to impose an obstacle to this resolution through a unilateral condition precedent to further alternative dispute resolutions (ADR)," the document said. "Samsung remains amenable to discussing settlement of these cases without seeking to impose any comparable conditions upon Apple."

The filing was titled, "Joint Submission in Response to the Court's Request Regarding ADR."

Representing Samsung, Victoria Maroulis of Quinn Emanuel responded to Apple's letter on May 13 from attorney William F. Lee, saying that Samsung was agreeable to engage in ADR.

"Samsung's executives traveled from Korea to Los Angeles and San Francisco on numerous occasions to participate in the prior ADR meetings," Maroulis said.

Mentioning the latest findings by U.S. jurors that cited Apple's infringement on some Samsung patents, the Samsung attorney suggested Apple cut down its conditions for a resolution.

"Apple further contends that ‘a resolution must include compensation to Apple for Samsung's use of Apple's IP.' However, and as Apple knows well, Apple has been found to have infringed Samsung's patents throughout the world, including twice in the U.S. — once in the ITC and again most recently in the 630 case," the Samsung attorney said.

"In any event, Apple's insistence that a condition precedent to further ADR be that it is the only party to be compensated runs contrary to its purported ‘commitment to a resolution of this matter,'" according to Samsung's response to Apple's letter.

Apple also confirmed that it's been in talks with Samsung to put an end to all litigation issues.

"Upon the receipt of assurances that Samsung will not use in any of the worldwide litigations Apple's participation in ADR to resist an injunction or reduce royalties, and that Samsung is genuinely interested in reaching a resolution of these issues, Apple will engage in further ADR proceedings to resolve the present lawsuits and avoid future litigation," Apple said in the filing, adding that it has always been committed to a resolution with Samsung.

After the recent verdict, U.S. Federal Judge Lucy H. Koh had asked the parties to make another attempt to settle their patent dispute and requested information on the status of those efforts.

The Korea Times was the first to report that the two companies were engaged in "working-level discussions" to dismiss all lawsuits.

"For now, they are unable to agree on formal mediation proceedings; however, I am sure they are talking, just informally," Florian Mueller of FossPatents said via e-mail.

Settling with Google Motorola was one step for Apple, raising expectations that the Samsung-Apple dispute might end in the near future.

Apple has won two victories against Samsung in the U.S. alone, with more than $1 billion in damages awarded. The first case was decided in 2012, and the second earlier this month. Samsung is appealing both lawsuits.

"The lawsuits have certainly become a painful distraction and big financial burden to both," said a source familiar with the issue.



Korean Language

삼성, 애플과 분쟁 종결 협상중

삼성전자가 애플과 특허 분쟁 타결을 위해 물밑에서 협상중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양 사는 분쟁 타결에 앞서 실무진들이 '조건 맞추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애플은 지난 13일 삼성전자 법률대리인 퀸 엠마뉴엘 소속 빅토리아 마롤리스 (Victoria Maroulis)에 서한을 보내 '삼성전자가 향후 애플 특허를 도용하지 않겠다는 확실한 약속을 해주면 소송을 끝내기 위한 '추가 분쟁 조정 (alternative dispute resolutions)' 에 적극 나서겠다'며 삼성전자측의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측은 이틀 뒤인 15일 답변을 통해 '애플은 분쟁 조정 타결을 위해 삼성전자에 일방적인 조건만을 요구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임원진들이 한국에서 로스엔젤레스에서 또 샌프란시스코에서 애플과 만나 조정을 위한 노력을 수없이 해왔다'고 말했다. 특허 분쟁 타결이 지지부진 한것은 무리한 조건을 강요하는 애플 탓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결국 양사간의 분쟁 해결은 애플이 '삼성의 자존심을 살려주느냐'에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양사 특허 교차 사용을 뜻하는 크로스라이선싱 보다는 모토로라와의 합의처럼 진행되어왔던 특허 분쟁 부분에 대한 일정액을 '한차례 배상'한 뒤 소송 모두를 취하하는 방안을 애플측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의 한 관계자는 '애플이 모토로라와 분쟁 종결에 합의했다는 것은 삼성전자와도 합의 의사가 있다는 것'이라며 '다만 문제는 명분과 조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양사가 입장 차이를 좁히는데 실무적인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흥미로운 것은 양사 모두 '조정을 위한 협상 중' 이라는 부분에 대해 공식 확인한 것이다. 양 측의 이와같은 요구사항들은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지방법원의 루시 고 판사의 명령에 따라 작성된 '공동 조정 문안'을 통해 드러났다.

삼성전자는 2차 본안소송에서 미국 배심원단이 애플이 일부 삼성전자의 특허를 침해했다는 사실을 들며 애플 특허가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그 영향력을 잃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1차 본안소송에서는 배심원단들이 삼성의 애플 특허 침해만 인정했기 때문에 삼성전자는 2차 소송에서 애플의 삼성 특허 침해 입증을 위해 사력을 다했다.

결국 애플의 삼성 특허 침해가 일부 인정되면서 삼성은 '모방꾼'이라는 오명을 어느 정도 벗게 됐고 이는 분쟁 조정에서 큰 지렛대로 작용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애플의 요구사항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는 이유다.

협상이 상호 비방전으로 변질되는 것과 관련 독일의 지적재산권 전문가인 플로리안 뮬러는 관련 이슈에 대한 이메일 질의에 '현재로써는 양사가 공식적으로 조정 과정에 있다고 인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양사는 비공식적으로 (합의를 위한) 대화를 하고 있음이 분명해보인다'고 답했다.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