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 Hit denies speculation of Pledis M&A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Big Hit denies speculation of Pledis M&A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 인수합병설' 부인

BTS perform at the Times Square New Year's Eve celebration on Tuesday, Dec. 31, 2019, in New York. /AP
BTS perform at the Times Square New Year's Eve celebration on Tuesday, Dec. 31, 2019, in New York. /AP

Big Hit Entertainment, home to K-pop titan BTS, denied Monday that it would acquire Pledis Entertainment representing boy bands Seventeen and NU'EST.

K팝 거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월요일 세븐틴과 뉴이스트의 소속사인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인수설을 부인했다.


"We are open to diverse opportunities, but nothing has been decided (on the merger and acquisition with Pledis,)" a Big Hit spokesperson said about the speculation raised earlier Monday.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 대변인은 월요일 오전 제기된 인수설에 대해 "다양한 기회들에 대해 열려 있으나 (플레디스와의 인수합병 문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A local media outlet reported that Big Hit recently decided on the takeover. It added that Pledis would become Big Hit's new label, with existing company officials running it. It also speculated Pledis would relocate its office to Big Hit's new 19-story building in Yongsan-gu, Seoul, in May.

국내 한 매체는 빅히트 측이 최근 플레디스 인수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빅히트 측은 플레디스는 기존 관계자들이 남아 운영하는 빅히트의 새로운 레이블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플레디스는 오는 5월 서울 용산구에 있는 19층짜리 빅히트 신사옥으로 사무실을 이전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In July 2018, Big Hit took over Source Music, which represents girl band GFriend, in what is believed to be a move to diversify the company's business portfolio.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걸그룹 여자친구의 소속사인 쏘스뮤직을 재작년 7월에 인수했고, 이는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의 움직임으로 여겨졌다.


Meanwhile, BTS is poised to release new music on Feb. 21.

한편 방탄소년단은 2월 21일 새로운 음악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BTS perform at the Times Square New Year's Eve celebration on Tuesday, Dec. 31, 2019, in New York. /AP
BTS perform at the Times Square New Year's Eve celebration on Tuesday, Dec. 31, 2019, in New York. /AP

Big Hit Entertainment, home to K-pop titan BTS, denied Monday that it would acquire Pledis Entertainment representing boy bands Seventeen and NU'EST.

K팝 거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월요일 세븐틴과 뉴이스트의 소속사인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인수설을 부인했다.


"We are open to diverse opportunities, but nothing has been decided (on the merger and acquisition with Pledis,)" a Big Hit spokesperson said about the speculation raised earlier Monday.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 대변인은 월요일 오전 제기된 인수설에 대해 "다양한 기회들에 대해 열려 있으나 (플레디스와의 인수합병 문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A local media outlet reported that Big Hit recently decided on the takeover. It added that Pledis would become Big Hit's new label, with existing company officials running it. It also speculated Pledis would relocate its office to Big Hit's new 19-story building in Yongsan-gu, Seoul, in May.

국내 한 매체는 빅히트 측이 최근 플레디스 인수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빅히트 측은 플레디스는 기존 관계자들이 남아 운영하는 빅히트의 새로운 레이블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플레디스는 오는 5월 서울 용산구에 있는 19층짜리 빅히트 신사옥으로 사무실을 이전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In July 2018, Big Hit took over Source Music, which represents girl band GFriend, in what is believed to be a move to diversify the company's business portfolio.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걸그룹 여자친구의 소속사인 쏘스뮤직을 재작년 7월에 인수했고, 이는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의 움직임으로 여겨졌다.


Meanwhile, BTS is poised to release new music on Feb. 21.

한편 방탄소년단은 2월 21일 새로운 음악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