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th teacher in hot seat: 'Study hard or get a welding job'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Math teacher in hot seat: 'Study hard or get a welding job'

'용접공 비하 논란' 수학강사 주예지 "7등급 받으면 용접배워라"

Joo Ye-ji /Captured from YouTube
Joo Ye-ji /Captured from YouTube

Popular math teacher Joo Ye-ji has come under fire for a remark denigrating welders.

대입 수학 강의에서 인기가 있는 주예지 강사가 용접공을 비하한 발언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If your score is as low as Level 7, it would be better (for you) to go to Australia (instead of university) and get a welding job. It's a well-paid job," Joo said during YouTube live streaming on Monday. The remark was to encourage underperforming students to study harder, but it raised many viewers' eyebrows.

주예지 강사는 월요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7등급 받으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돼. 돈 많이 줘"라고 언급했다. 해당 발언은 공부가 부족한 학생들에게 더 열심히 하라고 독려하는 의도였지만 많은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After angry reactions, Joo quickly admitted her mistake, saying it was "a slip of the tongue in the heat of the moment." But the apology was to no avail because the controversial remark had already gone viral.

해당 발언에 대해 시청자들이 지적하자, 주예지는 "여러분 내가 지금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죠"라고 수습하려고 했다. 하지만 해당 발언은 이미 온라인상에서 퍼졌고 그녀의 사과는 아무런 효과가 없었다.


With online debate over her comment raging, Joo's name became one of the most searched keywords Tuesday on Naver, the nation's most popular portal.

그녀의 발언에 대한 논란이 가열되자, 오늘 주예지의 이름은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에 올랐다.


Broadcaster SBS cancelled her appearance on a radio program

SBS는 그녀의 라디오프로그램 출연을 취소시켰다.


She has enjoyed rock-star status among teenagers after a YouTube algorithm accidently made one of her lecture videos an international hit two years ago. She is widely known as a lookalike of Chaeyoung of K-pop girl band TWICE.

주예지 강사의 인터넷 강의 영상 중 하나가 유튜브의 알고리즘 덕분에 2년 전 인기 영상이 된 이후, 그녀는 10대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구가했다. 주예지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채영을 닮은 외모로 널리 알려졌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Joo Ye-ji /Captured from YouTube
Joo Ye-ji /Captured from YouTube

Popular math teacher Joo Ye-ji has come under fire for a remark denigrating welders.

대입 수학 강의에서 인기가 있는 주예지 강사가 용접공을 비하한 발언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If your score is as low as Level 7, it would be better (for you) to go to Australia (instead of university) and get a welding job. It's a well-paid job," Joo said during YouTube live streaming on Monday. The remark was to encourage underperforming students to study harder, but it raised many viewers' eyebrows.

주예지 강사는 월요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7등급 받으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돼. 돈 많이 줘"라고 언급했다. 해당 발언은 공부가 부족한 학생들에게 더 열심히 하라고 독려하는 의도였지만 많은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After angry reactions, Joo quickly admitted her mistake, saying it was "a slip of the tongue in the heat of the moment." But the apology was to no avail because the controversial remark had already gone viral.

해당 발언에 대해 시청자들이 지적하자, 주예지는 "여러분 내가 지금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죠"라고 수습하려고 했다. 하지만 해당 발언은 이미 온라인상에서 퍼졌고 그녀의 사과는 아무런 효과가 없었다.


With online debate over her comment raging, Joo's name became one of the most searched keywords Tuesday on Naver, the nation's most popular portal.

그녀의 발언에 대한 논란이 가열되자, 오늘 주예지의 이름은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에 올랐다.


Broadcaster SBS cancelled her appearance on a radio program

SBS는 그녀의 라디오프로그램 출연을 취소시켰다.


She has enjoyed rock-star status among teenagers after a YouTube algorithm accidently made one of her lecture videos an international hit two years ago. She is widely known as a lookalike of Chaeyoung of K-pop girl band TWICE.

주예지 강사의 인터넷 강의 영상 중 하나가 유튜브의 알고리즘 덕분에 2년 전 인기 영상이 된 이후, 그녀는 10대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구가했다. 주예지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채영을 닮은 외모로 널리 알려졌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