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ai Motor's Q2 profit to draw attention amid chip shortage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Hyundai Motor's Q2 profit to draw attention amid chip shortage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현대차그룹 2분기 실적에 이목 집중

Hyundai Motor and Kia, the country's two largest automakers under Hyundai Motor Group, enjoyed triple-digit gains in net profit in the first quarter. Korea Times file
Hyundai Motor and Kia, the country's two largest automakers under Hyundai Motor Group, enjoyed triple-digit gains in net profit in the first quarter. Korea Times file

The second quarter earnings of Hyundai Motor and Kia are expected to serve as a "barometer" for the future of the domestic auto market which is reeling from the effects of the global chip shortage, industry sources said Wednesday.

현대차와 기아의 2분기 실적이 글로벌 반도체 공급부족의 영향으로 휘청거리는 국내 자동차 시장의 미래에 '바로미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업계 소식통이 수요일 말했다.


The country's two major automakers under Hyundai Motor Group achieved earnings surprises in the first quarter despite the COVID-19 pandemic and the growing shortage of automotive semiconductors.

현대차그룹 산하의 국내 양대 자동차 제조사는 코로나19 대유행과 차량용 반도체 부족 심화에도 불구하고 1분기에 놀라운 실적을 달성했다.


During the January-March period, Hyundai Motor saw its net profit surge 175.4 percent year-on-year to 1.52 trillion won ($1.3 billion), while Kia's net profit jumped 289.2 percent to 1.04 trillion won.

현대차는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75.4% 증가한 1조5200억원을 기록했고 기아는 289.2% 증가한 1조400억원을 달성했다.


"Such triple-digit gains may not be the case in the second quarter," a source said, noting that a healthy chip inventory was one of the reasons behind the strong performances.

한 소식통은 "2분기에는 이런 세 자릿수 상승이 없을 수 있다"며 양호한 반도체 재고가 실적 호조의 원인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The source pointed out that the two firms have been intermittently suspending assembly lines at domestic plants in the second quarter, due to the lack of automotive chips.

해당 소식통은 두 회사가 차량용 반도체가 부족해 2분기 국내 공장의 조립 라인을 간헐적으로 중단해 왔다고 지적했다.


A different source speculated that the two automakers' respective inventories may run out by May in the worst case scenario, meaning they may join three minor carmakers, GM Korea, Renault Samsung and SsangYong, that suffered decreased sales in the first quarter.

다른 소식통은 두 회사의 재고가 최악의 경우 5월까지 바닥날 수 있다고 추측했다. 이는 1분기에 판매 감소를 겪었던 3개 기업(한국GM, 르노삼성, 쌍용)에 합류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The three collectively sold 43,109 vehicles here from January through March, a 23.8 percent year-on-year drop from 2020 and the worst performance since 1998 when the country was hit by the Asian financial crisis.

이들 3개사는 올해 1분기 국내에서 전년동기 대비 23.8% 감소한 총 4만3109대를 판매해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And one can imagine how fatal it can be for the domestic automobile market if Hyundai and Kia perform poorly in the second quarter," a third source said.

또 다른 소식통은 "2분기에 현대차·기아가 저조한 실적을 낸다면 국내 자동차 시장에 얼마나 치명적일 수 있을지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A researcher at the Institute for International Trade, a think tank run by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said the domestic industry could overcome gloomy expectations from the global automotive chip shortage if Hyundai and Kia continue to excel in their second 2021 quarterly earnings.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의 한 연구원은 현대차·기아가 올해 2분기에도 계속해서 우수한 실적을 낸다면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따른 국내 자동차업계의 우울한 전망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he reverse situation, according to him, means "the start of hardship for the Korean car market."

그에 따르면 반대 상황은 '한국 자동차 업계의 고난의 시작'을 의미한다.


An analyst was skeptical about sales prospects, saying, "The struggle with the chip shortage is becoming a global phenomenon and Hyundai Motor and Kia may not be able to remain unscathed this time."

한 애널리스트는 "반도체 부족과의 사투가 세계적인 현상이 되고 있는데, 현대·기아가 타격을 입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2분기 실적에 회의적이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