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tenham's Son Heung-min ends 6th Premier League season with career-best 17 goals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Tottenham's Son Heung-min ends 6th Premier League season with career-best 17 goals

손흥민, 리그 17골로 프리미어리그 6년차 시즌 마쳐

Tottenham Hotspur striker Son Heung-min, left, plays the ball during the English Premier League football match between Leicester City and Tottenham Hotspur at King Power Stadium in Leicester, central England, May 23. AFP-Yonhap
Tottenham Hotspur striker Son Heung-min, left, plays the ball during the English Premier League football match between Leicester City and Tottenham Hotspur at King Power Stadium in Leicester, central England, May 23. AFP-Yonhap


Tottenham Hotspur's South Korean star Son Heung-min has wrapped up his most successful Premier League campaign to date.

토트넘 홋스퍼의 한국인 스타 손흥민이 역대 가장 성공적인 프리미어리그 시즌을 마무리했다.


Son got the start and was taken out during second-half injury time, as Tottenham beat Leicester City 4-2 at King Power Stadium in Leicester, England, on Sunday (local time).

손흥민은 지난 일요일 영국 레스터 킹파워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전 추가시간에 교체아웃됐고, 토트넘은 레스터시티에 4대2 승리를 거뒀다.


It provided a positive conclusion to an otherwise disappointing season for Tottenham, which finished in seventh place on 62 points and settled for the third-tier continental competition, UEFA Europa Conference League, for next season.

승점 62점으로 리그 7위에 그치며 유럽대항전의 3부리그 격인 UEFA 유로파 컨퍼런스 리그에 출전하게 된 토트넘은 실망스러운 시즌을 마감했다.


Personally, though, Son had a banner year, as he established a new career high with 17 goals in 37 matches. His previous best was 14 goals from 2016-2017, his second season in the Premier League after a six-year run in the Bundesliga.

하지만, 개인적으로 손흥민은 37경기 17골이라는 신기록을 쌓으며 아주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다. 그의 종전 최고 기록은 16-17시즌 14골로, 해당 시즌은 그가 분데스리가에서 6년을 보낸 후 이적한 프리미어리그에서의 두 번째 시즌이었다.


Son finished tied for fourth in goals. He also recorded 10 assists, tying for fourth in that category as well.

손흥민은 득점 공동 4위로 시즌을 마쳤다. 그는 또한 10개의 도움을 기록하여 도움 부문에서도 공동 4위에 올랐다.


Son was one of only three Premier League players to reach double figures in goals and assists, joining teammate Harry Kane and Manchester United's Bruno Fernandes.

손흥민은 팀 동료 해리 케인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브루노 페르난데스와 함께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함께 기록한 단 세 명의 프리미어리그 선수 중 하나다.


Son and Kane combined for 14 goals to set a record for the most by a pair of teammates in one Premier League season.

손흥민과 케인은 이번 시즌 14골을 합작해 프리미어리그 한 시즌 토트넘 선수 합작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Son assisted on Kane's goal on March 7 against Crystal Palace to break a tie with the Alan Shearer-Chris Sutton duo for Blackburn Rovers in the 1994-1995 season.

손흥민은 3월 7일 크리스탈팰리스와의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득점에 도움을 기록하며 1994-1995 시즌 블랙번로버스의 앨런 시어러-크리스 서튼 듀오의 합작골 수와 동률을 이뤘다.


Son and Kane remained stuck there for the rest of the season, though. They are sitting at 34 goals combined for their Premier League careers, two shy of the all-time mark held by Didier Drogba and Frank Lampard for Chelsea.

하지만 손흥민과 케인은 남은 시즌 합작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그들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34골로 디디에 드로그바와 프랭크 램파드가 첼시를 상대로 세운 역대 최다골 기록에 두 골 차로 뒤지고 있다.


Son may not get a chance to break that record, with Kane having reportedly told Tottenham that he wants to leave this summer.

손흥민은 케인이 올 여름 토트넘을 떠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이 기록을 깰 기회를 얻지 못할 수도 있다.


In all competitions, including the UEFA Europa League and the League Cup, Son had 22 goals and 17 assists. (Yonhap)

손흥민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와 리그컵 등 모든 대회에서 22골 17도움을 기록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