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l run pushes KOSPI past 3,000 mark for 1st time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Bull run pushes KOSPI past 3,000 mark for 1st time

코스피, 주식시장 강세 속에 첫 '3000' 시대 열어

An electronic signboard at Hana Bank branch in Seoul shows the KOSPI reached 3,027.16 points in the morning trading session, Wednesday. Thirteen years after surpassing 2,000-mark in July 25, 2007, the benchmark stock index tested the historic 3,000-points level. Yonhap
An electronic signboard at Hana Bank branch in Seoul shows the KOSPI reached 3,027.16 points in the morning trading session, Wednesday. Thirteen years after surpassing 2,000-mark in July 25, 2007, the benchmark stock index tested the historic 3,000-points level. Yonhap


The stock market took a breather, Wednesday. Following a rapid uptrend over the past few weeks, the benchmark stock index KOSPI reached a high of 3,027.16 in the morning, exceeding the symbolic 3,000 points for the first time.

주식 시장이 수요일 한숨을 돌렸다. 지난 몇 주 동안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코스피 종합주가지수는 이날 아침 최고치 3,027.16를 기록하며 상징적인 3,000포인트를 처음으로 넘어섰다.


The continued strong bullish sentiment is underpinned and enabled by cheap borrowing costs amid record-low interest rates, coupled with tightening real estate policies that is forcing investors to seek alternatives to the property market.

계속되는 강한 상승 심리는 투자자들로 하여금 부동산 시장의 대안을 모색하도록 하는 부동산정책 강화와 사상 최저 금리 속에 저렴한 대출 이자가 맞물리며 뒷받침됐다.


While the KOSPI closed at 2,968.21, Wednesday, down 22.36 points or 0.75 percent, from the previous session, the figure is considered a minor setback following the uptrend over the past two months since November when it hovered around 2,300. Korea Exchange (KRX) data showed the trading volume was 1.7 billion shares worth 29.27 trillion won.

수요일 코스피지수는 전날에 비해 22.36포인트(0.75%) 하락한 2,968.21로 마감했지만, 이는 2,300선을 맴돌던 11월 이후 두 달 동안 상승한 데 따른 소폭 하락으로 평가된다. 한국거래소(KRX)에 따르면 거래량은 17억주, 거래액은 29조2700억원이다.


The stock market is likely to continue its bullish run, according to Korea Standard Chartered Bank's Korea investment strategist Hong Dong-hee. "Major IT and bio stocks are among the most bought, and the cheap borrowing costs will continue long after the pandemic shows signs of full containment."

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의 한국시장 투자전략가 홍동희 팀장은 국내 증시가 계속해서 강세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있다. 그는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매수한 종목은 주요 IT 기업 및 바이오 기업으로 저렴한 대출 이자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완전히 종식된 조짐을 보인 후에도 오래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The "overflow of liquidity" is illustrated by Bank of Korea (BOK) data that showed the M2 money supply reaching 3,150.5 trillion won in October, up 34.7 trillion won or 1.1 percent from the month before. This was a 9.7 percent jump year-on-year, and the second sharpest month-on-month increase after May's 35.4 trillion won increase, since the central bank began compiling related statistics.

한국은행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10월 시중통화량 M2는 전달보다 34조7천억원(1.1%) 늘어난 3150조5천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 대비 9.7% 증가한 것으로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5월(35조4000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증가폭이다.

* M2는 현금을 비롯해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등을 포함한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An electronic signboard at Hana Bank branch in Seoul shows the KOSPI reached 3,027.16 points in the morning trading session, Wednesday. Thirteen years after surpassing 2,000-mark in July 25, 2007, the benchmark stock index tested the historic 3,000-points level. Yonhap
An electronic signboard at Hana Bank branch in Seoul shows the KOSPI reached 3,027.16 points in the morning trading session, Wednesday. Thirteen years after surpassing 2,000-mark in July 25, 2007, the benchmark stock index tested the historic 3,000-points level. Yonhap


The stock market took a breather, Wednesday. Following a rapid uptrend over the past few weeks, the benchmark stock index KOSPI reached a high of 3,027.16 in the morning, exceeding the symbolic 3,000 points for the first time.

주식 시장이 수요일 한숨을 돌렸다. 지난 몇 주 동안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코스피 종합주가지수는 이날 아침 최고치 3,027.16를 기록하며 상징적인 3,000포인트를 처음으로 넘어섰다.


The continued strong bullish sentiment is underpinned and enabled by cheap borrowing costs amid record-low interest rates, coupled with tightening real estate policies that is forcing investors to seek alternatives to the property market.

계속되는 강한 상승 심리는 투자자들로 하여금 부동산 시장의 대안을 모색하도록 하는 부동산정책 강화와 사상 최저 금리 속에 저렴한 대출 이자가 맞물리며 뒷받침됐다.


While the KOSPI closed at 2,968.21, Wednesday, down 22.36 points or 0.75 percent, from the previous session, the figure is considered a minor setback following the uptrend over the past two months since November when it hovered around 2,300. Korea Exchange (KRX) data showed the trading volume was 1.7 billion shares worth 29.27 trillion won.

수요일 코스피지수는 전날에 비해 22.36포인트(0.75%) 하락한 2,968.21로 마감했지만, 이는 2,300선을 맴돌던 11월 이후 두 달 동안 상승한 데 따른 소폭 하락으로 평가된다. 한국거래소(KRX)에 따르면 거래량은 17억주, 거래액은 29조2700억원이다.


The stock market is likely to continue its bullish run, according to Korea Standard Chartered Bank's Korea investment strategist Hong Dong-hee. "Major IT and bio stocks are among the most bought, and the cheap borrowing costs will continue long after the pandemic shows signs of full containment."

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의 한국시장 투자전략가 홍동희 팀장은 국내 증시가 계속해서 강세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있다. 그는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매수한 종목은 주요 IT 기업 및 바이오 기업으로 저렴한 대출 이자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완전히 종식된 조짐을 보인 후에도 오래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The "overflow of liquidity" is illustrated by Bank of Korea (BOK) data that showed the M2 money supply reaching 3,150.5 trillion won in October, up 34.7 trillion won or 1.1 percent from the month before. This was a 9.7 percent jump year-on-year, and the second sharpest month-on-month increase after May's 35.4 trillion won increase, since the central bank began compiling related statistics.

한국은행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10월 시중통화량 M2는 전달보다 34조7천억원(1.1%) 늘어난 3150조5천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 대비 9.7% 증가한 것으로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5월(35조4000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증가폭이다.

* M2는 현금을 비롯해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등을 포함한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