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llions of cheap vaccines for poor as IMF proposes $50 billion pandemic plan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Billions of cheap vaccines for poor as IMF proposes $50 billion pandemic plan

국제통화기금, 저개발국에 500억 달러 백신 지원 나서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An agricultural worker receives a jab of the J&J/Janssen Covid-19 vaccine at a vaccination centre in Alcarras, near Lleida, on May 22, 2021. /AFP-Yonhap
An agricultural worker receives a jab of the J&J/Janssen Covid-19 vaccine at a vaccination centre in Alcarras, near Lleida, on May 22, 2021. /AFP-Yonhap


The IMF on Friday proposed a $50 billion plan to end the COVID-19 pandemic, aiming to expand global immunisation drives, while vaccine firms pledged to supply billions of doses to poorer nations by the end of next year.

국제통화기금(IMF)은 금요일 전 세계 면역력 확대를 목표로 코로나19 감염병을 종식시키기 위해 500억 달러 계획을 제안했고 백신 회사들은 내년 말까지 저개발국에 수십억회 분량의 백신을 공급하겠다고 약속했다.


The pledges came as Spain said it would open its borders to all vaccinated travellers next month, offering hope Europe's tourism season will rebound after last year's battering.

이 같은 약속은 스페인이 다음 달 모든 백신 접종 여행자들에게 국경을 개방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나온 것으로, 지난해의 큰 피해 이후 유럽의 관광 시즌이 다시 회복될 것이라는 희망을 주고 있다.


But in Latin America, the coronavirus continued to wreak havoc as the continent's death toll climbed toward the grim one million milestone.

그러나 남미의 경우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 수가 1백만 명이라는 암울한 이정표를 넘어서며 계속해서 큰 피해를 입었다.


And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said the real number of dead from the pandemic could be two to three times higher than official statistics suggest.

그리고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공식 통계보다 두 배에서 세 배 더 많을 수 있다고 말했다.


In Washington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proposed a $50 billion recovery plan with the aim of having at least 60 percent of the world's population vaccinated by the end of 2022.

워싱턴에서는 국제통화기금(IMF)이 2022년 말까지 세계 인구의 최소 60%가 백신을 접종받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500억 달러 규모의 기금 조성을 제안했다.


"One of the key messages of this proposal is that the amount that's needed is not very big," said IMF chief economist Gita Gopinath.

"이 제안의 핵심 메시지 중 하나는 필요한 양이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이라고 기타 고피나스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말했다.


In Rome, the Global Health Summit ― part of the G20 talks ― saw the leading COVID vaccine makers Pfizer, Moderna and Johnson Johnson promise 3.5 billion doses at cost or discount to middle and low income countries this year and next.

로마에서는 주요 20개국(G20) 회담의 일부인 세계보건정상회의에서 주요 코로나 백신 제조업체인 화이자,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이 올해와 내년 저소득국가에 원가 또는 할인가로 35억회분 공급을 약속했다.


"It is a very clear 'no' to health nationalism," European Commission chief Ursula von der Leyen told the G20 after the EU pledged 100 million doses and to invest in manufacturing hubs in Africa to reduce reliance on imports.

유럽연합이 1억회 접종 분량을 약속하고 수입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아프리카의 제조 허브에 투자하기로 한 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G20에 "백신 민족주의에 반대한다"고 전했다.


Germany chipped in later Friday, donating 30 million doses to poorer countries this year. (AFP)

독일은 금요일 오후 백신 3천만회분을 저소득국가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