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Universities to gradually expand in-person classes in fall semester

대학교, 2학기부터 대면강의 확대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eoul National University / Korea Times file
Seoul National University / Korea Times file


Universities and colleges here are planning to gradually expand in-person classes in the fall semester in line with the rising rate of vaccinations against COVID-19, officials said Saturday.

국내 대학교 관계자들은 토요일 코로나19 백신접종 확대에 따라 가을 학기에 대면수업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he Ministry of Education recommended earlier this week that the proportion of in-person lectures be gradually increased at universities and colleges nationwide after late September, when about 70 percent of the country's 52 million population are expected to be vaccinated with at least one vaccine dose.

교육부는 이번주 초 전국 대학교에 5,200만 인구의 약 70%가 최소 1회 접종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9월 말부터 대면 강의 비율을 점차 늘리도록 권고했다.


The ministry has already announced a plan to fully resume in-person classes at kindergartens and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in the fall semester after completing the vaccination of school faculty and staff in August.

교육부는 이미 8월 교사 및 교직원 예방접종을 마친 뒤 가을 학기에 유치원과 초중고교 대면수업을 전면 재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Domestic learning institutions, including universities, have offered a mix of online and in-person classes since last year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among students and faculty.

국내 대학 등 교육기관들은 지난해부터 학생과 교직원 간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온라인 강의와 대면 강의를 병행해왔다.


Face-to-face classes will resume for lab work, practice and performance courses, and small classes at universities and junior colleges at the beginning of the fall semester in early September, ministry officials said. They will be gradually expanded to ordinary courses from later in the month.

9월 초 실습을 위한 대면 수업과 소규모 수업이 재개될 것이라고 교육부 관계자는 말했다. 그리고 9월 말부터 점차 일반수업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According to a survey of 94,803 university students conducted nationwide for five days from May 31, 63.1 percent agreed with in-person classes for lab work, and practice and performance courses, compared with 36.9 percent for theory classes.

5월 31일부터 5일간 전국 대학생 9만48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63.1%가 실습 수업의 대면강의에 찬성한 반면 이론 수업은 36.9%였다.


Small classes that allow for physical distancing will also be given priority in face-to-face teaching, the officials said, noting the standards for sizes of these will be determined by each university.

거리두기가 가능한 소규모 강의도 대면 강의에 있어 우선순위가 주어지며, 이에 대한 기준은 대학별로 결정될 것이라고 대학관계자들은 설명했다.


"Five universities have fully resumed in-person classes earlier this year. Face-to-face lectures can be resumed anytime as long as sufficient physical distancing is possible in classrooms," one official added.

한 관계자는 "올해 초 5개 대학에서 대면강의를 전면 재개했다. 강의실에서 충분한 신체적인 거리 확보만 가능하면 언제든 강의가 재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