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regular workers increasing despite Moon's promise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Irregular workers increasing despite Moon's promise

문 대통령 약속에도 비정규직 노동자 증가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By Yoon Ja-young


Getting rid of precarious, irregular jobs was one of the key pledges of President Moon Jae-in to address social inequality in the form of dualism in the labor market ― the gap between high-paid, well-protected regular employees, and low-paid, irregular ones with unstable working conditions.
불안정한 비정규직 일자리를 없애는 것은 노동 시장에서 비교적 안전한 고소득 정규직과 불안정한 근무 환경에 처한 저소득 비정규직 사이에 이분법 형태로 존재하는 사회적 불평등을 해결하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 중 하나였다.


Starting from pressuring state-run companies to give contract workers regular positions, despite fairness issues, the administration has kept "zero irregular workers" at the top of its employment agenda. As of June, a total of 196,000 irregular workers in the public sector had gained regular status.
형평성 문제에도 불구하고 공기업 계약직에 정규직 기회를 부여하라는 강력한 권고에서 시작해 문재인 정부는 '비정규직 제로'를 고용 문제의 최우선 순위에 두었다. 6월 현재, 19만 6천명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규직 일자리를 얻었다.


With only a few months left before Moon leaves office, however, the number of irregular employees ― including temporary, contract, part-time and outsourced workers ― has surged to a record high, as experts say the government's short-sighted employment policy has brought about the completely opposite outcome to the promised results ― just as its housing policy did.
하지만 문 대통령의 임기 만료를 불과 몇 달 앞두고 임시직, 계약직, 아르바이트, 외주 인력을 포함한 비정규직 노동자 숫자가 기록적으로 증가했는데, 전문가들은 주거 정책이 그랬듯 정부의 근시안적인 고용 정책이 약속과 정반대의 결과를 가져왔다고 말한다.


Record-high number of irregular workers
비정규직 노동자 수 기록적 증가


According to the latest data released by Statistics Korea, there were 8.07 million irregular workers this year, up 640,000 from 2020. This is the first time for the number to surpass the 8 million mark since 2003 when the government started compiling this type of employment data, though the agency says figures prior to 2019 are not directly comparable because they were compiled differently.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비정규직은 807만 명으로 2020년보다 64만 명 늘었다. 정부가 고용통계를 시작한 2003년 이후 800만 명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지만 정부기관은 2019년 이전의 수치가 다른 방식으로 집계되었기 때문에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다고 말한다.


Now, four out of 10 salaried workers here are classified as having irregular jobs. However, the government says the situation is not as bad as it seems, stressing that major indices related to working conditions, such as average monthly wage and social insurance coverage, have improved for irregular workers.
현재 직장인 10명 중 4명은 비정규직으로 분류된다. 그러나 정부는 비정규직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과 사회보험 가입률 등 근로조건과 관련된 주요 지표가 개선됐다고 강조하며 상황이 보이는 것만큼 나쁘지 않다고 말한다.


Still, it is undeniable that the administration's "zero irregular jobs" initiative has failed. Under Moon's leadership, the portion of irregular workers in Korea grew to be the second-highest among OECD member nations; only trailing Colombia as of 2020. In 2017, Korea was ranked eighth.
그러나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구상이 실패한 것은 부인할 수 없다. 문 대통령의 지휘 아래 한국의 비정규직 비율은 2020년 기준 콜롬비아 다음으로 높아져 OECD 회원국 중 두 번째가 되었다. 2017년 한국은 8위를 기록했다.

KEY WORDS
■ irregular 비정규의
■ inequality 불평등
■ state-run 국영의
■ agenda 안건
■ surge 급증하다
■ coverage 보급률


기사 원문 보기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