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young Koreans choose to leave the nest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More young Koreans choose to leave the nest

부모 품 떠나 독립하는 젊은이들 갈수록 늘어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No. of people in their 20s living alone
No. of people in their 20s living alone

By Lee Hyo-jin


Park Yu-hui, 25, an office worker, lives alone in Jongno District in central Seoul. She moved out from her parents' house located in Incheon, a port city west of Seoul, to a 17-square-meter studio apartment in July as soon as she found a job.
직장인 박유희 씨(25)는 서울 종로구에 혼자 산다. 지난 7월 박 씨는 직장을 구하자마자 인천에 있는 부모의 집에서 17㎡ 규모의 원룸으로 이사했다.


As her workplace is located in Seongdong District of Seoul, saving time on the daily commute was one of the major reasons she moved out, but it was not the only one.
서울 성동구에 직장이 위치해 매일 통근 거리를 줄이는 것이 이사한 주요 이유 중 하나였지만 그것 뿐만은 아니었다.


"Now that I have a full-time job with a stable income, I wanted to lead an independent life without receiving any financial support from my parents. I also wanted to spend my free time after work in peace in my own space," Park told The Korea Times.
박 씨는 코리아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안정된 수입의 정규직이 된 지금은 부모의 경제적 지원을 받지 않고 독립적인 삶을 살고 싶었다. 또 퇴근 후 여가 시간을 개인적인 공간에서 평화롭게 보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Getting a bank loan to finance a 120 million won ($102,000) "jeonse" deposit (home rental based on large deposits) was not an easy decision, but Park says "it was worth it."
1억 2천만 원의 '전세' 보증금을 마련하기 위해 은행 대출을 받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박 씨는 "그럴 만한 가치가 있었다"고 말했다.


"On top of the freedom of having full control of my life, I feel very comfortable as I can decorate and make my home how I want, and invite friends over whenever I want. And having the whole place to myself, privacy is guaranteed without having to go into my own room."
"내 삶을 완전히 통제할 수 있는 자유에, 원하는 대로 꾸미고, 원할 때 언제든지 친구들을 초대할 수 있어 매우 편안하다. 또 혼자만의 공간을 가지기 때문에 방에 들어가지 않아도 사생활이 보장된다."


Moving out from a parents' house is an important milestone in the transition to adulthood. In Korea, other than those who had to leave their parents' home in the provinces to resettle in metropolitan areas for studying or working, many young people used to choose to live with their parents until marriage.
부모의 집에서 이사하는 것은 성인기로의 전환에 있어서 중요한 단계이다. 한국에서는 학업 또는 직장을 위해 지방에 있는 부모의 집을 떠나 수도권에 자리를 잡아야 하는 사람들 외에도 많은 젊은이들이 결혼 전까지 부모와 함께 사는 것을 선택하곤 했다.


The term "kangaroo tribe" ― describing a kangaroo that is late to leave its mother's pouch ― has been widely used to describe these unmarried men and women who chose to stay economically dependent on their parents until their late 30s.
어미의 주머니에서 뒤늦게 독립하는 캥거루를 뜻하는 '캥거루족'이라는 용어는 30대 후반까지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하기로 선택한 미혼 남녀를 묘사하기 위해 널리 사용되어 왔다.


But in recent years, more young adults have been opting to leave the nest before marriage, including those whose parents don't live so far away.
그러나 최근 몇 년간 부모가 그리 멀리 떨어져 살지 않는 사람들을 포함해 결혼하기 전 부모 품을 떠나 독립을 선택하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

KEY WORDS
■ port 항구 (도시)
■ independent 독립된
■ decorate 장식하다
■ guarantee 보장하다
■ milestone 중요한 단계
■ opt 택하다


기사 원문 보기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