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ditorialMore support for chipmaking

[사설 읽기] 반도체 산업에 더 많은 지원해야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Time to boost competitiveness of Korean firms
한국 기업의 경쟁력을 높일 때이다


President Yoon Suk-yeol has instructed his Cabinet members to map out special measures to boost the semiconductor industry and nurture talented workers. "Semiconductors are a national security asset and a mainstay of our economy, accounting for 20 percent of the total exports," Yoon said during a Cabinet meeting Tuesday.
윤석열 대통령은 각료들에게 반도체 산업을 활성화하고 우수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화요일 국무회의에서 "반도체는 국가 안보 자산이자 우리 경제의 버팀목으로 전체 수출의 20%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The presidential office released a photo of Yoon viewing a photomask used for producing chips, reminiscent of U.S. President Joe Biden holding up a silicon wafer, on the sidelines of the meeting as Science Minister Lee Jong-ho gave a special lecture on semiconductors. These all show how earnestly the Yoon administration considers the semiconductor industry as being crucial for the national economy and economic security.
대통령실은 이날 회의와 별도로 이종호 과기처 장관이 반도체 관련 특강을 할 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실리콘 웨이퍼를 들고 있는 모습을 연상케 하는 반도체 칩 생산에 쓰이는 포토마스크를 윤 대통령이 보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 모든 것들은 윤석열 정부가 반도체 산업을 국가 경제와 경제 안보를 위해 얼마나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Yoon ordered the Ministry of Education to take steps to increase enrollment quotas for semiconductor departments. "The education (ministry) has failed to provide the talented people required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t should regard itself as an economic apparatus," Yoon said. He scolded the ministry for maintaining university student quotas in the greater Seoul area which serve as an impediment to nurturing semiconductor experts.
윤 대통령은 교육부에 반도체 학과의 입학 정원을 늘리는 조치를 취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교육(부처)이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인재를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고 있다. 스스로를 경제 부처로 생각해야 한다"고 윤 대통령은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전문가 양성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수도권 대학 정원을 유지하고 있는 점을 들어 교육부를 질타했다.


Yoon underscored the need to foster human resources to promote the chipmaking industry and increase its global competitiveness. Businesses are faced with growing setbacks due to shortages of skilled workers.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chip companies will likely suffer a shortage of some 30,000 technicians in the next 10 years.
윤 대통령은 반도체 산업을 진흥시키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인재 육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업들은 숙련된 인력 부족으로 인해 점점 더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반도체 회사들은 향후 10년 동안 약 3만 명의 기술 인력 부족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The previous Moon Jae-in administration pledged to increase the student quotas for semiconductor departments at universities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Yet it failed to keep its pledge in the face of the strict regulation on capping the total number of students. The problem has been aggravated due to the decreasing population and regulations aimed at easing the demographic and economic concentration in the capital and the surrounding Gyeonggi Province. The long-held government policy of promoting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has also make it difficult to ease or lift the quota system.
과거 문재인 정부는 수도권 대학의 반도체학과 정원을 늘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나 엄격한 학생 수 제한 규정으로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서울과 주변 경기도로의 인구 및 경제 집중 완화를 위한 규제와 인구 감소로 문제가 가중되고 있다. 지역 균형 발전이라는 오랜 정부 정책도 쿼터제 완화나 해제를 어렵게 하고 있다.


Given this, companies have opted to set up semiconductor contract departments with major universities. Yet they have so far produced only 419 graduates from 15 universities. Worse still, their sustainability is questioned because such departments are usually set up under contracts lasting five years on average.
이를 감안해 기업들은 주요 대학과 반도체 계약학과 설치를 선택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15개 대학에서 419명의 졸업생만을 배출했을 뿐이다. 게다가, 그런 과들은 보통 평균 5년 동안 지속되는 계약에 따라 설립되기 때문에 지속 가능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This situation in Korea stands in stark contrast to its rival Taiwan which has been producing some 10,000 chip specialists per year since the mid-2000s, with its universities recruiting new students twice a year. China, which is adamant in developing its semiconductor industry, is producing some 200,000 experts every year via renowned institutions such as Peking University and Tsinghua University.
2000년대 중반부터 매년 1만여 명의 반도체 전문가를 배출하고 있는 대만과는 대조적이다. 반도체 산업 발전을 강하게 밀어 붙이는 중국은 베이징대, 칭화대 등 유명 기관을 통해 매년 20만여 명의 전문가를 배출하고 있다.


It is not proper to pass the buck to the education ministry. Pan-national support is pivotal to sharpening the competitiveness of the chipmaking industry. It is also important to step up cooperation with the relevant industries producing materials and equipment. Besides, it is necessary to expand the infrastructure to supply water, electricity and land, coupled with a favorable tax system.
교육부에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범국가적인 지원은 반도체 제조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 재료와 장비를 생산하는 관련 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도 중요하다. 또한 수도, 전기, 토지 등을 공급할 수 있는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유리한 세제를 병행할 필요가 있다.


Yoon urged the education ministry to "bet all" to foster the chip industry. Yet, this is not enough. The Yoon administration should double down on efforts toward that end. But it should also pay more heed to the fluctuations of chip businesses which are sensitive to boom-and-bust economic cycles.
윤 대통령은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교육부가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한국 정부는 이를 위해 배전의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 그런 반면, 또한 호황과 불황의 경기 사이클에 민감한 반도체 사업의 변동성에도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6월 10일자 사설

KEY WORDS
■ map out 마련하다
■ nurture 양성하다
■ mainstay (무엇의 존재·성공을 가능하게 하는) 중심[대들보/기둥], 버팀목
■ reminiscent 연상시키는
■ enrollment 입학
■ impediment 걸림돌


기사 원문 보기

Ahn Seong-jin sjahn@koreatimes.co.kr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