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Pakistan unveils Buddhist heritage in documentary

파키스탄, 다큐멘터리에서 불교 유산 공개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pan>A screen capture from the documentary, 'Buddhist Heritage of Pakistan,' produced by the Embassy of Pakistan in Korea to promote the country's Buddhist heritage. Courtesy of the Embassy of Pakistan in Korea</span><br /><br />
A screen capture from the documentary, 'Buddhist Heritage of Pakistan,' produced by the Embassy of Pakistan in Korea to promote the country's Buddhist heritage. Courtesy of the Embassy of Pakistan in Korea

By Kwon Mee-yoo


The Embassy of Pakistan in Korea produced a documentary shedding light on the South Asian country's rich Buddhist history and heritage.
주한 파키스탄 대사관이 남아시아 지역의 풍요로운 불교 역사와 문화를 조명하는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Pakistan is home to one of the oldest civilizations in the world and has a unique social fabric and culture, encompassing diverse cultures, religions, languages and ethnicities.
고대 문명의 요람인 파키스탄은 다양한 문화, 종교, 언어와 민족성을 망라하는 독특한 사회 구조와 문화를 가지고 있다.


Although it is officially called the Islamic Republic, Pakistan is the origin of Mahayana Buddhism, one of the two main branches of the religion which is predominant in Korea, and the embassy aims to promote its Buddhist heritage to Koreans.
파키스탄은 공식적으로 이슬람 국가라고 알려져 있으나, 한국에서 지배적인 종교인 불교의 양대 분파 중 하나인 대승 불교의 발원지이다. 주한 파키스탄 대사관은 한국인들에게 불교 유산을 홍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Ambassador of Pakistan to Korea Nabeel Munir emphasized that Pakistan is a young nation with a millennia-old history.
나빌 무니르 주한 파키스탄 대사는 파키스탄이 천년의 역사를 가진 신흥 국가임을 강조했다.


"Boasting people of different cultures, languages, religions and ethnicities, Pakistan is one of the most diverse countries in the world. It is a melting pot, in which traditions from diverse and far-off landscapes mix and mingle to create new identities," Munir said during the launching ceremony of the documentary at the War Memorial of Korea in central Seoul, June 28.
6월 28일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다큐멘터리 시사회에서 무니르 대사는 "다른 문화, 언어, 종교와 민족성을 자랑하는 파키스탄은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문화를 가진 나라들 중 하나"라며 "파키스탄은 다양하고 아득한 지역에서 비롯된 전통들이 새로운 정체성을 형성하기 위해 한데 섞이고 어우러져 형성된 용광로"라고 전했다.


"Buddhist Heritage of Pakistan" explores the ancient Gandhara region in the northwestern part of the country, which played an important role in spreading Buddhism to East Asia.
다큐멘터리 ‘파키스탄의 불교유산'은 동아시아 불교 전파에 중요한 역할을 한 파키스탄 서북부의 고대 간다라 지역을 탐험한다.


The documentary was produced in collaboration with Pakistan Business Association Korea and Zayer Films and is now available on the embassy's YouTube channel.
이번 다큐멘터리는 주한 파키스탄 대사관과 파키스탄 영화 제작사 자이어 필름의 협업으로 제작되었으며 주한 파키스탄 대사관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 가능하다.


KEY WORDS
■ shed light on ~를 비추다
■ civilization 문명
■ encompass 망라하다, 아우르다
■ emphasize 강조하다
■ heritage 유산
■ boast 뽐내다, 자랑하다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