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Fashionista first lady draws polarized reactions

패셔니스타 영부인, 반응 양극화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pan>This combined photo shows some of the outfits worn by first lady Kim Keon-hee during the 2022 NATO Summit. Korea Times photo by Seo Jae-hoon</span><br /><br />
This combined photo shows some of the outfits worn by first lady Kim Keon-hee during the 2022 NATO Summit. Korea Times photo by Seo Jae-hoon

Public either loves or hates Kim Keon-hee

대중, 열광하거나 미워하거나


By Lee Hae-rin

As a first lady, Kim Keon-hee is unusual in many ways. Unlike her predecessors who tried to keep a low profile while their husbands were leading the country, Kim seems to care little about the public's attention to her.
영부인으로서 김건희 여사는 여러모로 이색적이다. 남편이 나라를 이끄는 동안 세간의 이목을 피했던 전 영부인들과 달리 김 여사는 자신에 대한 대중의 관심에 별로 신경쓰지 않는 듯하다.


She stands out to the point of overshadowing her husband on occasion. One aspect that draws attention to her is what she wears. As seen in her recent trip to Madrid, Spain, to accompany her husband Yoon Suk-yeol who took part in the 2022 NATO summit, the first lady could be called a fashionista.
김건희 여사는 때때로 남편을 압도할 정도로 눈에 띈다. 시선을 사로잡는 부분은 바로 그가 입는 옷이다. 최근 2022년 NATO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 마드리드를 찾은 김건희 여사는 패셔니스타라고 불려도 될 법하다.


Some fashion experts have lauded her for her wardrobe choices.
일부 패션 전문가들은 김 여사의 의상 선택을 칭찬했다.


Kang Jin-joo, the head of the Personal Image Clinic, who served as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s image consultant from 2007 to 2008, told The Korea Times in a recent interview that the country has never seen such a first lady before.
2007년부터 2008년까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이미지 컨설턴트를 지낸 ‘퍼스널 이미지연구소' 강진주 원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이런 영부인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Until now, the country's first ladies had featured the beauty of humility and moderation in their attire," Kang said. "Kim, on the other hand, portrays the image of a classy, sophisticated, independent and professional woman."
강 원장은 "지금까지 우리나라 영부인들은 옷차림에 겸손과 절제의 아름다움을 담아왔다"며 "반면, 김건희는 품위 있고 세련되고 독립적이며 프로페셔널한 여성의 이미지를 보여준"고 말했다.


Cho Mi-kyung, the CEO of domestic image consulting firm CMK Image Korea, agrees with Kang.
국내 이미지 컨설팅업체 CMK이미지 코리아 조미경 대표도 강 원장의 의견에 동의한다.


"Kim portrays both the dignity of a first lady and individual personality in her look," Cho said. She found that Kim has received much attention not only from the public and media, but also within the image-making sector and fashion industry as well.
조 대표는 "김건희는 외모에서 영부인의 위엄과 개성을 모두 보여준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김건희 여사가 대중과 언론뿐만 아니라 이미지메이킹 산업과 패션 업계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음을 발견했다.


The glitz and glamour of Kim's fashion are probably behind the public's mixed reactions to her. People either love her or hate her and there seems to be almost no in between.
김건희에 대한 대중의 엇갈린 반응 뒤에는 아마도 그의 패션이 지닌 호화로움과 화려함이 숨어있을 것이다. 대중은 김 여사에 열광하거나 김 여사를 미워하며 이러한 반응에는 대체로 중간이 없어 보인다.

KEY WORDS
■ predecessor 전임자
■ keep a low profile 세간의 이목을 피하다
■ stand out 눈에 띄다
■ overshadow 그늘을 드리우다
■ laud 칭찬하다
■ wardrobe 옷
■ moderation 적당함, 절제
■ sophisticated 세련된
■ sector 분야
■ glitz 현란함[호화로움]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