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ditorialDeclining approval ratings

[사설 읽기] 지지율 하락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Yoon should do his best to regain public's trust
윤 대통령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The approval ratings of President Yoon Suk-yeol and his ruling People Power Party (PPP) have continued to fall for three consecutive weeks, according to recent Gallup Korea surveys. A poll conducted on 1,000 adults released July 1 showed only 43 percent of the respondents positively assessed Yoon's performance, down 10 percentage points in a month, while 42 percent viewed it negatively. The PPP's approval dropped to 40 percent from 45 percent.
최근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과 집권여당인 국민의힘 지지율이 3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일 발표된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사람은 43%에 그쳐 한 달 만에 10%포인트 하락했고, 부정적으로 평가한 사람은 42%에 달했다. 국민의힘 긍정 평가는 45%에서 40%로 떨어졌다.


The drop is dismal for Yoon as it came despite his brisk diplomatic activities during the North Atlantic Treaty Organization (NATO) summit. Furthermore, the decline came less than two months after Yoon took office on May 10. Another survey by the Korea Society Opinion released June 27 even revealed the disapproval rating ― 47.4 percent ― surpassed the approval rating of 46.8 percent.
더욱 암울한 점은 윤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기간 활발한 외교활동을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하락세가 나왔다는 것이다. 더욱이 이 같은 감소세는 지난 5월 10일 윤 대통령이 취임한 지 두 달도 채 되지 않아 나타났다. 27일 발표된 코리아소사이어티 오피니언 (KSOI)의 또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부정 평가가 47.4%로 46.8%의 긍정평가를 크게 앞섰다.


On Monday, Yoon snubbed the survey results as "holding no significance." Yet the decline is serious enough as it is lower than the 48.56 percent vote he garnered in the March 9 presidential election. He pledged to push for reforms in five major areas ― labor, pension, education, finance and services ― to enhance the nation's sustainable growth.
이를 두고 윤 대통령은 24일 "중요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3월 9일 대선에서 얻은 48.56%보다 낮은 점에서 상황은 심각하다. 그는 국가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노동, 연금, 교육, 금융, 서비스 등 5대 분야의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For this, he needs a wide range of public support. The Yoon administration deserves acclaim for the reform agendas. Yet, it could face strong resistance from different interest groups to his reform drive amid his approval rating being just slightly over 40 percent. For reform to succeed, it is necessary to muster support from opponents. However, Yoon will likely face, with low approval ratings, repercussions along with divisions in public opinions and escalating conflicts.
이를 위해서는 광범위한 국민의 지지가 필요하다. 윤 정부의 개혁 과제들은 찬사를 받을 만하다. 그러나 40%를 조금 넘는 지지율로는 그의 개혁 추진에 대한 각계각층의 강한 저항에 직면할 수도 있다. 개혁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반대자들의 끌어 들일 필요가 있다. 그러나 지지율이 낮은 상황에서 여론의 분열과 갈등 고조 등 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Yoon and his administration also face overwhelming challenges such as runaway inflation, soaring energy prices and other downside risks resulting from the drawn-out war in Ukraine and the growing U.S.-China rivalry. Rising consumer prices will effectively reduce individual income coupled with a tumble in the prices of assets such as stocks, real estate and cryptocurrencies. All these could lead to a further drop in Yoon's approval ratings.
윤 대통령과 그의 행정부는 또한 치솟는 인플레이션, 천정부지의 에너지 가격, 그리고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과 증가하는 미-중 경쟁으로 인한 부정적인 요인과 같은 커다란 도전에 직면해 있다. 소비자 물가 상승은 주식, 부동산, 가상 화폐와 같은 자산 가격의 폭락과 함께 개인 소득을 실질적으로 감소시킬 것이다. 이 모든 것은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Yoon is taking flak for nominating and appointing inappropriate figures as Cabinet members. He cannot avoid criticism for his reckless appointment style, preferring graduates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former prosecutors, most of whom are males in their 50s. On Monday, he appointed Park Soon-ae as education minister, who was caught drunk driving and found to have violated research ethics, without having a confirmation hearing due to opposition parties' objection.
윤 대통령은 부적절한 인사들을 국무위원으로 임명한 것에 대해 비난을 받고 있다. 대부분 50대 남성의 서울대 출신과 검찰 출신을 선호하는 독단적 인사 스타일에 대한 비판을 피할 수 없다. 음주운전으로 적발되고 연구윤리를 위반한 사실이 드러난 박순애 교육부장관 후보자를 야당의 반대로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24일 임명했다.


PPP lawmakers have been criticized for engaging in internal power struggles between its leader Lee Jun-seok and his opponents. Besides, Lee cannot exercise his leadership properly as he was referred to a disciplinary committee for allegedly being provided sexual services through a businessman. Yoon and the PPP should recognize the seriousness of the situation and do all they can to regain the public's trust.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와 그의 반대파들 간의 내부 권력 투쟁으로 비난을 받아왔다. 게다가 이대표는 사업가를 통해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으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리더십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윤 대통령과 국민의 힘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7월 5일 (화) The Korea Times 사설

KEY WORDS
■ consecutive 연이은
■ dismal 음울한
■ brisk 활발한
■ snub 무시하다
■ runaway 제어가 안 되는
■ drawn-out 너무 오래 끄는
■ take flak 격렬한 비난을 감수하다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