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ditorialShocking death of Abe

[사설 읽기] 아베의 충격적인 죽음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pan style='font-size: 12px;'>AFP-Yonhap</span>
AFP-Yonhap

Any form of violence should not be tolerated
어떠한 형태의 폭력도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


The assassination of former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has sent shock waves through not only Japan but also the entire world. It is a clear reminder that any form of violence cannot and should not be tolerated under any circumstances as it poses a grave threat to democracy.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암살은 일본뿐 아니라 전 세계에 충격을 주었다. 이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민주주의에 심각한 위협이 되기 때문에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고 또한 용납되어서도 안 된다는 것을 분명히 상기시켜준다.


On Friday, Abe, 67, was shot to death by a gunman while he was delivering a campaign speech at a train station in Nara. His speech was in support of a local candidate just two days ahead of an upper house election. The gunman reportedly had no political motive for the assassination. Japanese media reported that the suspect had a grudge against the country's former leader over his mother's obsession with a religious group.
아베 총리(67)는 금요일 나라의 한 기차역에서 유세 연설을 하던 중 괴한의 총에 맞아 숨졌다. 그의 연설은 참의원 선거를 불과 이틀 앞두고 지역 후보 지지를 위한 것이었다. 총격범은 암살에 대한 정치적 동기가 없다고 보도되었다. 일본 언론은 용의자가 어머니의 종교 집단에 대한 집착과 관련하여 아베 전 총리에 원한을 품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It was all the more shocking that the tragic incident took place in the broad daylight in Japan, a nation of 125 million which is well-known for its strict control on firearms. Former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described it as a "cowardly and vile assassination." All Japanese as well as people around the world should condemn the killing as an attack on democracy.
엄격한 총기 규제로 잘 알려진 인구 1억 2천 5백만의 국가인 일본에서 대낮에 이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한 것은 더욱더 충격적이었다.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는 이를 "비겁하고 사악한 암살"이라고 표현했다. 전 세계인은 물론이고 모든 일본인은 이번 아베의 저격을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으로 규탄해야 한다.


We express shock, sadness and anger for the loss of Japan's longest-serving prime minister. President Yoon Suk-yeol joined world leaders in extending condolences and consolation to the bereaved family and the Japanese people. He denounced the shooting as an "unacceptable crime."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lso expressed grief and delivered condolences.
일본 최 장수 총리를 잃은 것에 대해 우리는 충격과 슬픔, 분노를 표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세계 정상들과 함께 유가족과 일본 국민에게 애도와 위로를 전했다. 그는 총격을 "용납할 수 없는 범죄"라고 비난했다. 외교부도 애도의 뜻을 전했다.


The sudden and unfortunate death of Abe is seen as an incident that can have a great impact not just on Japanese politics, but also on the geopolitical order and security situation in East Asia. Abe had long been a symbol of Japan's growing nationalism and right-wing politics. He served two stints as prime minister for eight years and nine months before retiring in 2020.
아베 전 총리의 갑작스럽고 불운한 죽음은 일본 정치뿐만 아니라 동아시아의 지정학적 질서와 안보 상황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으로 보인다. 아베는 오랫동안 일본의 점증하는 국수주의와 우익 정치의 상징이었다. 그는 2020년 은퇴하기 전까지 8년 9개월 동안 총리를 두 번 역임했다.


Now he has left a tremendous legacy, both good and bad, behind. It is necessary to assess both his achievements and blunders in a fair and objective manner. He deserved credit for strengthening Japan's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Yet he cannot avoid criticism for steering the country toward the right. He had sought to revise the postwar pacifist constitution to make Japan a normal country that can wage war. He had also pushed for a sizable increase in defense spending for a military buildup. Despite his retirement, he had continued to wield powerful influence in Japanese politics as chief of the so-called Abe faction in the ruling Liberal Democratic Party (LDP).
이제 그는 좋든 나쁘든 엄청난 유산을 남겼다. 그의 공과를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평가할 필요가 있다. 그는 미국과 일본의 동맹을 강화한 공로를 인정받아 마땅했다. 그러나 그는 일본을 우경화 시켰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 그는 일본을 전쟁을 할 수 있는 정상국가로 만들기 위해 전후 평화헌법을 개정하려 했다. 그는 또한 군사력 증강을 위해 큰 폭의 국방비 증액을 추진했다. 그는 은퇴했음에도 불구하고 집권 자민당의 이른바 아베파 수장으로서 일본 정치에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What is somewhat worrying is that his death could help raise voices for a constitutional revision amid growing security concerns following Russia's invasion of Ukraine. A big win in the upper house election Sunday could also tilt the country further to the right. In that case, Seoul will find it more difficult to mend ties with Tokyo, which have worsened due to disputes over Japan's wartime forced labor and sex slavery. The Yoon administration needs to watch developments in Japan closely. Both countries should try to minimize any potential adverse effects of Abe's death on bilateral relations.
다소 우려되는 것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안보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그의 죽음이 개헌 목소리를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일요일 참의원 선거에서 큰 승리는 일본을 더 우익으로 기울어지게 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일본의 전시 강제징용과 성노예 문제로 악화된 한일 관계를 개선하기가 더 어렵게 될 것이다. 윤석열 정부는 일본의 상황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 양국은 아베 전 총리의 사망이 양국 관계에 미칠 잠재적인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7월 11일 (월) The Korea Times 사설

KEY WORDS
■ assassination 암살
■ shock wave 충격적인 여파
■ grudge 원한
■ vile 비도덕적인
■ condolence 애도, 조의
■ bereaved (최근에) 사별을 당한
■ denounce 맹렬히 비난하다
■ blunder 실수
■ tilt 기울이다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