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xtraordinary Attorney Woo's' take on autism spectrum becomes sensation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자폐 스펙트럼 해석, 돌풍 일으켜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pan>Actress Park Eun-bin plays the title role in ENA's series, 'Extraordinary Attorney Woo,' which has become very popular recently. Courtesy of AStory, KT Studio Genie</span><br /><br />
Actress Park Eun-bin plays the title role in ENA's series, 'Extraordinary Attorney Woo,' which has become very popular recently. Courtesy of AStory, KT Studio Genie

Popular drama takes 'open-hearted approach' to people with disabilities
인기 드라마, 장애인에 대한 '다정한 접근' 시도


By Lee Gyu-lee

Autism spectrum characters have popped up in Korean dramas or films once in a while. Yet, it seemed very rare for those characters to become the center of the show's spotlight, as they are rather placed in minor or supporting roles.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인물은 한국 드라마나 영화에 종종 등장한다. 하지만 주로 단역 혹은 조연으로 배정되기 때문에 이런 인물이 드라마의 중심이 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However, the recent series, "Extraordinary Attorney Woo," not only challenged such notions by having a lawyer on the autism spectrum as the lead character, but it also has proved that it can hit the right note and become a sensational series.
하지만 최근 방영 중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를 주연으로 출연시켜 이러한 통념에 도전했을 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취향을 저격하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는 드라마로 입증되었다.


Local cable network ENA's legal series, which also streams on Netflix, revolves around a character named Woo Young-woo (Park Eun-bin), who is a genius but autistic newbie at a top law firm. Starting her first job after graduating from a prestigious law school at the top of her class, Woo tackles challenges and prejudice in and beyond the courtroom with the help of the firm's co-workers, including paralegal Lee Jun-ho (Kang Tae-oh) and senior lawyer Jung Myung-seok (Kang Ki-young).
넷플릭스에서도 스트리밍되는 지역 케이블 네트워크 ENA의 이 법률 드라마는 천재지만 자폐증을 가진 최고의 로펌 신입 우영우(박은빈)라는 인물의 이야기를 그린다. 명문 로스쿨을 최우등으로 졸업하고 첫 직장을 시작한 우영우는 법무사 이준호(강태오)와 선임 변호사 정명석(강기영)을 비롯한 회사 동료들의 도움으로 법정 안팎의 도전과 편견을 해결해 나간다.


The 16-part series kicked off with a 0.9-percent viewership rating on June 29, but soon became the talk of the town with its rating skyrocketing to 9.6 percent in only six episodes, last week.
16부작으로 제작된 이 시리즈는 6월 29일 시청률 0.9%로 시작했지만 지난주 6회 만에 시청률이 9.6%까지 치솟으며 곧 화제가 되었다.


The heartfelt series topped Netflix's official non-English Top 10 chart in the following week of its premiere, recording almost 24 million hours of viewing. Its production company, AStory, revealed last week that it is reviewing a proposal for a remake in the U.S.
이 감동적인 드라마는 첫 공개 일주일 후에 넷플릭스의 공식 비영어권 톱1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거의 2,400만 시간의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제작사 에이스토리(AStory)는 지난주 미국에서 리메이크 제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The series is also set to be made into a webcomic and released globally in four languages: Korean, English, Chinese and Japanese.
또한 웹툰으로 제작되어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의 4개 언어로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KEY WORDS
■ open-hearted 친절한
■ pop up 나타나다
■ spotlight 주목, 관심
■ hit the right note (상황에) 적절한 행동을 하다
■ revolve around ~을 중심으로 다루다
■ kick off 시작되다
■ the talk of the town 장안의 화제
■ heartfelt 진심 어린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