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ditorialToward better relations

[사설 읽기] 더 나은 관계를 위해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Seoul, Tokyo have yet to make breakthrough
한일관계 아직 돌파구 마련 못해


Foreign Minister Park Jin met with his Japanese counterpart Yoshimasa Hayashi in Tokyo on Tuesday to discuss pending bilateral issues, such as compensation for South Korean victims of Japan's wartime forced labor. The meeting was the first of its kind between the foreign ministers of the two countries since President Yoon Suk-yeol stepped into office in May of this year. Also, it was the first visit to Tokyo by South Korea's top diplomat since December 2017.
박진 외교부장관은 화요일 도쿄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만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보상 문제 등 양국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윤석열 대통령이 올해 5월 취임한 이후 양국 외무장관 간 첫 만남이었다. 또 2017년 12월 이후 한국의 외교장관이 도쿄를 방문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During the meeting, Park explained Seoul's efforts to find a solution to the forced labor dispute and stressed the need for an early settlement. The two ministers also discussed how to lift Japan's export restrictions and reinforce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to help improve soured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이 회의에서 박 장관은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조속한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두 장관은 또 일본의 수출 제한을 해제와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강화해 양국 관계를 개선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Seoul has been eager to find a breakthrough in the forced labor issue through diplomatic channels, ahead of an imminent forced sell-off of Japanese firms' assets to secure funds to pay compensation to the surviving victims. The new Korean government had expressed hopes for better ties between Seoul and Tokyo following the May 10 inauguration of President Yoon.
한국 정부는 일본 기업들의 자산 매각이 임박한 가운데 생존 피해자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할 자금을 확보하기에 앞서 외교 경로를 통해 강제 징용 문제의 돌파구를 찾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새 한국 정부는 5월 10일 윤 대통령 취임 이후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희망을 표명했다.


Yet the two nations made little progress due to their failure to narrow their differences on the compensation matter. Japan argued that all reparations claims arising from Japan's colonial rule of the Korean Peninsula were settled in the 1965 bilateral treaty that led to diplomatic normalization. However, Korea pointed out that the treaty has never covered damage claims by individual victims of Japan's wartime atrocities. Public sentiments of both nations have also hindered a negotiated solution.
그러나 양국은 보상 문제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거의 진전을 보지 못했다. 일본은 일본의 한반도 식민 통치에서 비롯된 모든 배상 청구가 1965년 외교 정상화를 이끈 양국 조약에서 해결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국은 이 조약이 일본의 전시 잔혹 행위로 인한 개별 피해자들의 손해 배상 청구는 다룬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양국의 여론 또한 협상을 통한 해결책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Nevertheless, Korea's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as been going all out to resolve the issue. For instance, it has been operating a consultative body composed of government officials, experts and representatives of the victims. The body is mulling collecting donations from Korean and Japanese companies so that the Korean government can offer the compensation. Some victims are refusing to take part in the body, calling for sincere apologies from the Japanese government and companies.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 외교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예를 들어, 정부 관계자, 전문가, 피해자 대표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운영하고 있다. 이 협의체는 한국 정부가 보상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한국과 일본 기업들로부터 기부금을 모으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일부 피해자들은 일본 정부와 기업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며 참여를 거부하고 있다.


Park offered Hayashi some options to solve the problem. He also reportedly told his Japanese counterpart that as most of the victims are too old, it is necessary to resolve the matter as soon as possible. However, the Japanese foreign minister gave no particular response.
박 장관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하야시 외무상에게 몇 가지 방안을 설명했다. 박 장관은 또한 피해자 대부분이 고령인 만큼 조속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일본 측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본 외무상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Park paid a courtesy call on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on Tuesday to convey President Yoon's intent to have a summit meeting at a convenient time. It is time for Japan to take a proactive attitude. It should first open its mind, while refraining from assuming a highhanded manner, demanding that Korea nullify its Supreme Court's ruling that ordered Japanese firms to pay compensation for their wartime forced labor.
박 장관은 화요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예방하여 편리한 시기에 정상회담을 갖자는 윤 대통령의 의사를 전달했다. 일본이 전향적인 태도를 보일 때다. 일본 기업들에 대한 강제징용 배상을 명한 대법원 판결을 무효화하라고 요구하는 등 고압적인 태도를 자제하고, 먼저 마음을 열어야 한다.


Hayashi said Japan will watch closely how the Yoon government responds to the issue and will communicate closely with Korea to put bilateral ties back on track. His remarks were seen as diplomatic rhetoric, lacking real intention to improve ties with Korea. In this regard, Park seemed to return home empty-handed, with no rapprochement in sight. Now the two nations should make more efforts to resolve the history-related issues and move forward toward a better future.
하야시 외무상은 일본은 윤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어떻게 대응하는지 면밀히 지켜볼 것이며 양국 관계를 정상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한국과 긴밀히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한국과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진정한 의도가 결여된 외교적인 것으로 보인다. 그런 점에서 박 장관은 결실 없이 빈손으로 귀국한 듯 하다. 이제 양국은 역사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7월 21일 (목) The Korea Times 사설

KEY WORDS
■ counterpart 상대
■ bilateral 양쪽의
■ step into office 임기를 시작하다
■ reinforce 강화하다
■ sour 안 좋아지다
■ sell-off (대량) 매각
■ hinder 방해하다
■ on track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