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Group buying becomes trend amid soaring inflation

치솟는 인플레이션에 공동구매 성행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By Kim Jae-heun


A 34-year-old salad restaurant owner Kim Ji-man has recently started buying grocery items together with his neighbors on Danggeun Market, the country's largest online flea market platform.
샐러드 가게 소유주 김지만 씨(34)는 최근 국내 최대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서 이웃들과 함께 식료품을 구매하기 시작했다.


"When you buy a certain product in a large quantity, you can get them at a relatively cheaper price. You can also share the delivery fee with neighbors, so I use group purchasing from time to time," Kim said.
김 씨는 "특정 제품을 많이 구입할 때 상대적으로 적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이웃들과 배달비도 나눌 수 있어서 종종 공동 구매를 한다"고 말했다.


A 28-year-old graduate student Lee Hyun-joon often uses Danggeun Market to receive food deliveries with other people living in his town. By doing this, he can save between 50 percent and 75 percent of the delivery cost.
대학원생 이효준 씨(28)는 같은 동네에 거주하는 사람들과 배달 음식을 받기 위해 당근마켓을 사용한다. 이를 통해 그는 배달비의 50%에서 75%까지 아낄 수 있다.


"There is a section on Danggeun Market where people make groups ― a maximum size of four ― to order late-night meals from the same restaurant. This way we can divide the delivery fee," Lee said. "This is useful because many food prices here have recently gone up due to the ongoing war in Ukraine and many food delivery services have hiked delivery fees ruinously.
이 씨는 "당근 마켓에는 같은 식당에서 야식을 시켜먹기 위해 최대 네 명이서 그룹을 만드는 기능이 있다"며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음식 가격이 올랐고 배달음식 업체들은 감당 못 할 정도로 배달비를 올리면서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s the cost of living rises in the country and the number of one-person households increases, more people are seeking to buy products together at reduced prices when shopping for daily necessities.
국내 생활비가 오르고 1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생활 필수품을 마련할 때 다른 이들과 함께 할인된 가격으로 상품을 구매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Before the outbreak of COVID-19, Danggeun Market provided a group chat service for local communities called, Let's Do It Together. It connected people living in the same town with the same interest so that they can meet offline to enjoy their hobbies together or share similar concerns. However, the service was temporarily suspended after the government put quarantine measures in place.
코로나19 발생 전 당근마켓은 동네 주민들이 단체로 대화할 수 있는 ‘같이해요'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 서비스는 오프라인에서 만나 함께 취미를 즐기거나 비슷한 고민을 나눌 수 있도록 같은 관심사를 가진 이웃 주민을 연결했다. 그러나 정부가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며 서비스는 일시적으로 중단되었다.


In February, when delivery costs rose from around 5,000 won ($3.8) to 6,000 won, people started to look for neighbors so that they could order food online together. The number of relevant posts increased by 45 percen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compared to that in 2021, according to Danggeun Market.
2월 배달비가 5~6천원 가량 오르자 사람들은 온라인에서 함께 음식을 주문하기 위해 이웃을 구하기 시작했다. 당근마켓에 따르면 올해 1~6월 올라온 관련 게시글 수는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KEY WORDS
■ quantity 양, 수량
■ relatively 비교적
■ ongoing 계속 진행 중인
■ hike 대폭 인상
■ ruinous 감당할 수 없는
■ outbreak 발생
■ temporary 일시적인, 임시의
■ suspend 유예하다, 중단하다
■ quarantine 격리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