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Is tattooing art or medical practice?

문신은 예술인가, 의료 행위인가?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Korean tattoo artist Kim Do-yoon, also known as Doy, gives a tattoo to a client. Courtesy of Kim Do-yoon
Korean tattoo artist Kim Do-yoon, also known as Doy, gives a tattoo to a client. Courtesy of Kim Do-yoon

By Lee Hae-rin


Tattooing has continued to spark debate after a long history of social stigma.
문신은 사회적 낙인이라는 오랜 역사 후로도 계속해서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Since the 20th century, tattoos have long been negatively associated with organized crime in Korea. Gangsters adopted the Japanese yakuza's practice to ink frightening drawings of tigers, snakes, goblins and dragons on their skin, often big enough to cover their entire arms and upper bodies.
20세기 이후로 문신은 오랫동안 한국에서 조직범죄와 부정적으로 연관되어 왔다. 폭력배들은 일본 야쿠자의 관습을 따라 호랑이, 뱀, 도깨비, 용의 무서운 그림을 피부에 잉크로 칠했는데, 종종 팔과 상체 전체를 덮을 수 있을 만큼 컸다.


Tattoos have since been seen to instill fear, and tattooed people have been discouraged from revealing their ink in public. The country's deeply rooted Confucian culture also means that it is expected that people should refrain from altering their parent-given bodies. This notion undoubtedly also contributed to the intolerance of tattooing one's body.
이후 문신은 두려움을 심어주는 존재였으며 문신한 사람들은 자신의 문신을 드러내는 것을 꺼려했다. 한국의 뿌리 깊은 유교 문화는 또한 사람들이 부모가 준 신체에 변형을 가하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개념은 의심할 여지 없이 몸에 문신을 하는 것에 대한 불관용에도 기여했다.


Until recently, tattoos even hindered them from fully serving mandatory military service. Only in February last year, the Military Manpower Administration abolished the regulation to exempt those with tattoos larger than seven centimeters in diameter and 30 centimeters square in size from serving as active-duty soldiers.
최근까지 문신은 군 복무의 완전한 이행을 방해하기까지 했다. 병무청은 지난해 2월에야 지름 7센티미터, 세로 30센티미터 이상의 문신을 한 사람에 대해 현역병 복무를 면제하는 규정을 폐지했다.


Tattoos remain taboo in the mainstream media. Television producers cover up actors' tattoos with skin-colored tape, although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has no specific regulation on televising tattoos on screen.
문신은 주류 미디어에서 여전히 금기 사항이다. 방송국에서는 문신을 스크린에 방송하는 것에 대한 특별한 규정이 없지만 텔레비전 제작자는 피부색 테이프로 배우의 문신을 가린다.


Ironically, the country saw the birth of its original tattoo culture in a hostile environment.
아이러니하게도 우리나라는 적대적인 환경에서 원래 문신 문화의 탄생을 보았다.


To differentiate themselves from the organized crime stereotype and reshape the public's negative perceptions, modern Korean tattooists have mastered sophisticated techniques that enable more detailed and sentimental designs and created a new tattooing style of their own, Kim Do-yoon, a veteran tattoo artist with 16 years of experience who founded and leads a local tattooist labor union told The Korea Times in a recent interview.
현대 한국 타투이스트들은 조직범죄에 대한 고정관념으로부터 자신들을 차별화하고 대중의 부정적인 인식을 재편하기 위해 보다 세밀하고 감성적인 디자인을 가능하게 하는 정교한 기법을 습득하고 고유의 새로운 타투 스타일을 창조해냈다고 지역 타투이스트 노동조합을 설립하고 이끌어 온 16년의 경력을 가진 전문 타투이스트 김도윤 씨는 최근 인터뷰에서 코리아타임스에 말했다.

KEY WORDS
■ spark 유발하다
■ stigma 오명
■ be associated with ~와 관련되다
■ adopt 쓰다, 채택하다
■ instill 스며들게 하다
■ refrain from ~을 삼가다
■ hinder from …하는 것을 방해하여 못하게 하다
■ hostile 적대적인
■ sophisticated 세련된, 정교한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