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More Korean parents prefer daughters over sons

한국 부모의 여아 선호 높아져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A newborn in a crib / gettyimages<br />아기 침대에 있는 갓난아이
A newborn in a crib / gettyimages
아기 침대에 있는 갓난아이


Preference for sons fades with some improvements in women's status
여성 지위 상승에 따라 남아선호 감소


By Lee Hae-rin

Among younger parents planning to have children, there is a popular belief about how many children of a certain gender it is ideal to have. It goes that parents with two daughters are the most ideal, while those who have one daughter and one son are the second most ideal. Those who end up having two sons without any daughters are the least desirable, it goes.
자녀 계획이 있는 젊은 부모들 사이에는 특정 성별의 자녀를 몇 명 낳는 것이 이상적인지에 대한 일반적인 통념이 있다. 딸이 둘 있는 부모가 가장 이상적이고 딸이 하나, 아들이 하나 있는 부모가 두 번째로 이상적이다. 딸 없이 두 아들을 낳는 경우가 가장 바람직하지 않다고 여겨진다.


Kim Yeon-ju, 30, a Gyeonggi Province-based office worker who has been on maternity leave since March said she fully agrees with this belief.
지난 3월부터 육아휴직 중인 경기도의 한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장인 김연주 씨(30)도 이런 생각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I clearly see the trend that daughters are more preferred than sons, particularly among young couples who are planning to have a baby," she told The Korea Times, adding that she is one of the parents who prefers daughters over sons. "We younger mothers say that while growing up, boys become distant like strangers, and they just leave home once they get married and form a new family, as few of them share emotional interactions with their parents."
김 씨는 코리아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들보다 딸을 더 선호하는 경향을 특히 출산을 앞둔 신혼부부들 사이에서 확실히 본다"며 "나 역시 아들보다 딸을 더 선호하는 부모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우리 젊은 엄마들은 남자 아이들이 자라면서 남처럼 멀어지고, 결혼 후 새 가정을 꾸리고 나면 집을 떠나 부모와 감정적 교류를 나누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말하고는 한다."


Every child should be a blessing. But, as the saying goes, daughters are pervasively more preferred than sons in Korea these days. According to a recent survey by Hankook Research which was conducted on over 1,000 people across the country, 55 percent think that "having a daughter is a must," while only 31 percent said that having boy is a must.
모든 아이는 똑같이 축복받아야 한다. 그러나 일반적인 통념처럼 요즘 한국에서는 아들보다 딸이 더 선호되는 경우가 많다. 한국리서치가 최근 전국 1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딸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응답이 55%, ‘아들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응답은 31%에 불과했다.


In the survey, daughters are preferred over boys by parents of all age groups, but the trend was especially remarkable among respondents over age 60. In that age group, 70 percent preferred girls, which i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e 43 percent who prefer boys.
설문조사에서 모든 연령대의 부모는 딸을 남자보다 선호하지만 60세 이상 응답자의 경우 그 경향이 특히 두드러졌다. 해당 연령대에서는 70%가 여자를 선호했는데, 이는 남자를 선호하는 43%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KEY WORDS
■ crib 아기침대
■ end up ~ing 결국 ~하게 되다
■ maternity leave 출산 휴가
■ distant (~와) 동떨어진
■ pervasively 넘쳐, 충만하게
■ must 꼭 해야 하는 것, 필수품
■ remarkable 주목할 만한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