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Number of non-family households hits record high

비친족 가구, 사상 최대치 기록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By Lee Hyo-jin


A female office worker surnamed Jeong, 29, has been living together with her boyfriend for over two years in a studio apartment in Yeongdeungpo District, southwestern Seoul.
여성 사무직 노동자 정 씨(29)는 서울 남서부 영등포구 원룸에서 2년 넘게 남자친구와 동거 중이다.


Saving rent and spending more time together were the main reasons why they chose to live together, but two years on, Jeong feels there are many more benefits.
집세를 절약하고 더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는 것이 동거를 선택한 주된 이유였지만 2년이 지난 지금 정 씨는 다른 장점이 많다고 느낀다.


"It definitely feels more secure and safer than living alone, both emotionally and physically. We spilt household chores and take care of each other when someone gets ill," she said. "Of course, we sometimes argue, but it's easier to talk it out since we have to see each other every day."
정 씨는 "혼자 사는 것보다 정서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확실히 더 안정적이고 안전하다. 집안일을 나눠서 하고 아픈 사람이 있으면 서로 돌봐준다"고 말했다. "물론 가끔 다투기도 하지만, 매일 얼굴을 봐야 하기 때문에 문제를 이야기해서 해결하는 게 더 쉽다."


She may marry her boyfriend in the future, but not now. "Marriage seems like a big decision that I should make at some point in my life. But I'm not ready for it yet. Anyways, we already consider each other as family," she said.
정 씨는 향후 남자친구와 결혼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아니다. 정 씨는 "결혼은 인생의 어느 시점에서 해야 하는 큰 결정 같다. 하지만 나는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 어쨌든 우리는 이미 서로를 가족처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Jeong is not alone.
정 씨는 혼자가 아니다.


The makeup of Korean households is rapidly changing, with diverse forms of households, such as unmarried cohabiting couples and roommates, significantly increasing in recent years, according to the latest census data from Statistics Korea.
최근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따르면 한국의 가구 구성은 빠르게 변화하는 중이며 미혼 동거 커플, 룸메이트 등 다양한 형태의 가구가 최근 크게 증가하고 있다.


Data released on Monday showed that the number of people belonging to households comprised of non-family members stood at 1.01 million in 2021, the highest figure since the government began to collect relevant data, and a 74 percent surge compared to 2016.
월요일에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비친족 구성 가구에 속하는 사람의 수는 2021년 101만 명으로 정부가 관련 자료를 수집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높으며 2016년에 비해 74% 급증한 수치다.


While "family households" consist of at least two members related by birth, legal marriage or adoption, "non-family households" refer to those where the householder shares the home with people with whom he or she has no blood ties. Single-person households or those living together in facilities such as dormitories do not fall into this category.
‘친족 가구'는 출생, 법적 결혼 또는 입양으로 연결된 두 명 이상의 구성원으로 구성되는 반면 ‘비친족 가구"는 가구주가 혈연이 없는 사람들과 한 집에서 함께 사는 가구를 말한다. 1인 가구 또는 기숙사 등의 시설에서 동거하는 사람은 이 범주에 속하지 않는다.


For example, two college students renting an apartment, or cohabiting unwed couple are the most commonly seen non-family households in Korea.
예를 들어, 한국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비친족 가구는 아파트를 빌린 대학생 두 명이나 결혼하지 않은 동거 중인 커플이다.


KEY WORDS
■ split 나누다
■ chore (정기적으로 하는) 일
■ talk something out ~을 철저히 논의하다
■ household (한 집에 사는 사람들을 일컫는) 가정
■ comprise ~로 구성되다
■ consist of ~로 구성되다
■ cohabit 동거하다
■ unwed 미혼의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