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ditorialNo to "wolf warrior diplomacy"

[사설 읽기] '전랑외교'는 안 돼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China slammed for excessive demands on THAAD
중국, 사드에 대한 과도한 요구로 비난 받아


China has come under criticism for having asked South Korea to abide by its previous pledge of "Three Nos" regarding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Chinese foreign ministry spokesman Zhao Lijian said Wednesday, "South Korea expressed its respectful stance on the THAAD issue in 2017." He added, "A new leader can't turn a blind eye to past debts," calling on Seoul to act with caution in relation to the sensitive issue affecting the security of neighboring countries.
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와 관련해 한국에 ‘3불'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했다가 비난을 받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한국이 2017년 사드 문제에 대해 존중하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새로운 지도자는 과거의 빚을 외면할 수 없다"며 "주변국의 안보에 영향을 미치는 민감한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신중하게 행동할 것"을 촉구했다.


His comment came in response to Foreign Minister Park Jin's statement at the National Assembly on July 25 that the "Three Nos" was just an explanation of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stance on the matter, not a formal agree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former Moon Jae-in administration said it would neither deploy additional THAAD missiles, nor participate in the missile defense (MD) regime initiated by the United States, nor join the trilateral military alliance with the U.S. and Japan. Such a stance came to prevent China from stepping up its economic retaliation against Seoul's THAAD deployment.
자오리젠의 발언은 지난 7월 25일 박진 외교부 장관이 국회에서 "3불"은 이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한 것일 뿐, 양국간의 공식적인 합의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한 답변이다. 문재인 정부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배치도, 미국이 주도하는 미사일 방어(MD) 체제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이며, 한,미,일 3국 군사동맹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입장은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경제 보복을 막기 위한 것이었다.


Lijian's remark is entirely improper as it was taken to mean that pressure on the Yoon Suk-yeol administration is continuing so as to keep the promise for the "Three Nos." It is an infringement on the nation's sovereignty. South Korea has its sole right to opt for the THAAD deployment as a military tactic to cope with the threats from North Korea's potential nuclear and missile attacks. Should China earnestly want to see peace and stab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East Asia, it should first proactively persuade North Korea to abandon its nuclear development program.
리젠 대변인의 발언은 ‘3불' 약속 관련 윤석열 행정부에 대한 압박이 계속되고 있다는 뜻이기에 전적으로 부적절하다. 이는 국가의 주권을 침해하는 것이다. 우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군사적 전술로 사드 배치를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갖고 있다. 중국이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간절히 원한다면 먼저 북한의 핵개발 포기를 적극적으로 설득해야 한다.


If Beijing succeeds in dissuading Pyongyang from its nuclear ambition, there would be no reason for Seoul to seek THAAD deployment. China is not authorized to ask South Korea to stay away from the MD regime and the prospect of a three-way military alliance. China should stop such reckless and rude interventions.
중국이 북한의 핵무장을 만류하는 데 성공한다면 사드 배치를 추진할 이유가 없다. 중국은 한국에 MD 체제와 3자 군사 동맹에서 벗어나도록 요구할 권한이 없다. 중국은 이런 무모하고 무례한 개입을 중단해야 한다.


The U.S. said THAAD is a safe and trustworthy defense system being used to protect South Korea's sovereignty from outside aggression. Martin Meiners, a spokesman for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said in a press briefing, "Future development of THAAD missiles will be bilaterally agreed." The U.S. State Department also said that the THAAD decision was made for defensive purposes.
미국은 사드가 한국의 주권을 외부의 침략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사용되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방어 시스템이라고 밝혔다. 마틴 메이너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드 미사일의 향후 개발은 양국이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도 사드 배치 결정이 방어적 목적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China has taken flak by installing in Shandong Province a large radar network with a longer detection range than THAAD radars to target the Korean Peninsula and Japan. China's pressuring of South Korea in relation to the THAAD issues is "wolf warrior diplomacy" due to their aggressive foreign policy. Minister Park is set to leave for China soon to discuss bilateral issues including THAAD.
중국은 한반도와 일본을 겨냥해 사드 레이더보다 탐지거리가 긴 대형 레이더망을 산둥성에 설치하는 방식으로 공세를 취했다. 중국이 사드 문제와 관련해 한국을 압박하는 것은 공격적인 대외정책에 따른 ‘늑대전사 외교'다. 박 장관은 사드 문제 등 양국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조만간 중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He needs to clarify that the THAAD issue cannot be the object of China's pressure and that Seoul is authorized to determine the matter as it wishes. We hope the two nations will mutually respect each other and improve relations for a better future as this year marks the 3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bilateral diplomatic ties.
박진 외교부 장관은 사드 문제가 중국의 압력의 대상이 될 수 없고, 한국이 원하는 대로 결정할 권한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 올해가 양국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이기에 양국은 서로를 존중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관계를 개선하기를 바란다.


8월 3일 (수) The Korea Times 사설

KEY WORDS
■ turn a blind eye to ~을 못 본 체하다
■ deploy (무기 등을) 배치하다
■ step up ~을 강화하다
■ retaliation 보복
■ dissuade A from B: (B 하지 않도록) A를 설득하다
■ take flak 격렬한 비난을 감수하다
■ clarify 명확하게 하다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