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gypt emerges as new market for Korean arms exports

이집트, 한국의 신규 무기 수출 시장으로 부상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pan>The Black Eagles, the Korea Air Force's aerobatic flight team, stages a performance during the Pyramid Air Show over the Giza Pyramids in Giza, Egypt, Thursday (local time). Courtesy of ROK Air Force<br />화요일 (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기자 대피라미드 인근에서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피라미드 에어쇼에 참가해 에어쇼를 펼쳤다.</span><br /><br />
The Black Eagles, the Korea Air Force's aerobatic flight team, stages a performance during the Pyramid Air Show over the Giza Pyramids in Giza, Egypt, Thursday (local time). Courtesy of ROK Air Force
화요일 (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기자 대피라미드 인근에서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피라미드 에어쇼에 참가해 에어쇼를 펼쳤다.


North African country interested in Korean military hardware
북아프리아 국가, 한국 군사장비에 관심 보여


By Kang Seung-woo, Joint Press Corps

Following a massive arms deal with Poland, Korea has now set its eyes on Egypt, a new potential suitor seen as the next biggest market for defense products after the United States.
폴란드로의 대규모 방산 수출 계약 이후 한국은 미국 다음으로 군수품 영역에서 큰 시장으로 여겨지는 신규 잠재 수출국 이집트로 눈을 돌렸다.


According to Korea Aerospace Industries (KAI), Friday, a delegation comprised of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DAPA), the Air Force and KAI flew to Cairo to promote the company's FA-50 light attacker, a variant of the T-50 supersonic trainer jet, co-developed with Lockheed Martin. Ahead of a stop in Cairo, the delegation also visited Britain and Poland.
금요일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에 따르면 방위사업청(DAPA), 공군, KAI로 구성된 ‘국산 항공기 수출지원팀'은 록히드 마틴과 공동 개발한 초음속 고등 훈련기 T-50의 파생형 경전투기 FA-50 홍보를 위해 카이로로 향했다.


"We have laid the groundwork for cooperation in various fields with Egypt in the medium to long term," said Lee Bong-keun, vice president and general manager of KAI's International Business Division.
이봉근 KAI 수출혁신센터장은 "중장기적으로 이집트와 다양한 분야에서 제휴할 굳건한 바탕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Egypt, one of the largest military powers across the African continent and the Middle East, plans to replace its trainers and fighters, and is regarded as a potential purchaser of the FA-50 as well as the newly-developed KF-21 Boramae fighter jet.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에서 가장 강한 군사력을 가진 국가들 중 하나인 이집트는 훈련기와 전투기를 교체할 계획인 한편 FA-50 뿐만 아니라 새로 개발한 전투기 KF-21 보라매의 잠재 수출 대상국으로 여겨진다.


The KF-21 is the nation's first warplane domestically manufactured under the KF-X program and it successfully conducted its flight test on July 19 and 29.
국산 전투기 KF-21은 KF-X 사업 하에 사상 최초로 국내에서 개발했으며 7월 19일과 29일 성공적으로 시범비행을 마쳤다.


Egypt is expected to purchase around 100 trainer jets, which is the second highest after 500 required by the respective programs of the U.S. Air Force and Navy to procure advanced tactical trainers.
이집트는 훈련기 100대를 구매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미 해군 및 공군 전술훈련기사업 수주를 위한 500대 규모의 사업 이후 두 번째로 큰 규모이다.


Egypt has expressed its interest in Korean-made military hardware. In February, the African country signed a 2 trillion won ($1.5 billion) deal to buy some 200 K-9 self-propelled howitzers, produced by Korea's Hanwha Defense. But ahead of the contract, the North African country has been in negotiations with KAI about procuring the FA-50 and local production of the aircraft.
이집트는 한국산 군사장비에 관심을 보인 바 있다. 2월 이집트는 한화디펜스가 생산한 K9 자주포 200여 대 구입으로 2조 원대 규모의 수출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계약에 앞서 북아프리카에 위치한 이집트는 KAI와 FA-50 입수 및 현지 생산을 두고 협상을 진행했다.


Given that Egypt's per-capita income is $4,000, there might be speculation that its industrial competitiveness is low. But many say the number is not really indicative of how competitive the country is in the defense sector.
일각에서는 이집트의 1인당 소득이 4천 달러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산업 경쟁력이 낮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은 이 수치가 국방 분야에서 얼마나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지를 나타내지 않는다고 전했다.


Egypt developed and produced a supersonic fighter in 1964 and in addition it possesses 1,360 M1A1 Abrams main battle tanks, most of which were locally manufactured, meaning that the country has a wealth of experience in local production of military hardware.
1964년 이집트는 초음속 전투기를 개발 및 제작한 한편 대부분 한국에서 생산된 M1A1 전차 1360량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는 이집트가 군사장비의 현지 생산에 관해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The delegation believes that if Korea's technology is added to Egypt's experience and potential, the synergy effect would be significant, and it would be possible to meet the demands of the Egyptian military and even promote exports to a third country by locally producing aircraft following Korea's technology transfer.
수출지원팀은 한국의 기술력에 이집트의 경험과 잠재력이 더해지면 시너지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믿는 한편 이집트군의 수요를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한국의 기술이전 이후 이집트 내에서 생산한 항공기의 제3국 수출까지 도모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KEY WORDS
■ massive 거대한, 엄청나게 큰
■ suitor 타 기업 인수를 원하는 기업
■ delegation 대표단, 위임
■ comprise ~로 구성되다
■ groundwork 준비 작업
■ warplane 전투기
■ domestically 국내에서
■ procure 구하다, 입수하다
■ contract 계약
■ speculation 추측, 짐작
■ indicative ~을 나타내는
■ synergy 시너지 효과
■ significant 중요한, 의미 있는
■ transfer 이송, 이전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