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y band WINNER's Mino becomes latest entertainer to debut as painter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Boy band WINNER's Mino becomes latest entertainer to debut as painter

'위너' 송민호, 정식 작가로 데뷔

Song Min-ho. /Courtesy of Star Korea
Song Min-ho. /Courtesy of Star Korea

Mino, a member of roaring boy band WINNER, officially debuted as a painter this week, the latest in a growing number of TV celebrities expanding their talent into the fine arts.

최근 점점 더 많은 수의 연예인들이 순수 미술로 재능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인기 아이돌그룹 위너의 멤버 미노가 이번 주 화가로 공식 데뷔했다.


An art exhibition including paintings by Mino, whose legal name is Song Min-ho began its run on Tuesday at the Seongnam Arts Center south of Seoul.

송민호의 그림이 전시되는 미술 전시회가 지난 화요일 서울 남쪽에 있는 성남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렸다.


The 26-year-old K-pop star submitted one oil and two acrylic paintings to the fine art show, "Special Exhibition for Emerging Artists 2019," which will run till next Wednesday.

26세의 K팝 스타인 그는 다음 주 수요일까지 열리는 미술 전시회 'SEEA 2019'에 유화 한 점과 아크릴화 두 점을 출품했다.


Besides Song, the exhibition features some 50 emerging artist to bring to light new painters.

송민호 외에도, 이번 전시회는 신진 작가들을 비추기 위해 약 50명의 떠오르는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Throughout his music career, Mino has frequently been captured sketching and painting on TV shows and his social media postings. He also took part in the artistic design of the cover of his first solo album, "XX," released a year earlier.

송민호는 가수로 활동을 하는 동안 TV 쇼와 소셜미디어상에서 스케치를 하고 그림을 그리는 모습이 자주 포착됐다. 1년 전 발매한 첫 솔로 앨범 'XX' 표지의 예술적인 디자인에도 참여한 바 있다.


"The exhibition will provide a glimpse into the artistic universe of Song Min-ho who has often expressed his feelings and thoughts through drawings," his management agency, YG Entertainment, said.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전시회는 그동안 그림을 통해 자신의 느낌과 생각을 자주 표현해 온 송민호의 예술적 세계를 엿볼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Song's exhibition debut marks the latest in a series of fine arts careers launched by singers and actors who expanded their artistic talent to outside of show business.

송민호의 정식 작가 데뷔는 예술적 재능을 연예계 이외의 분야로 확장시키며 작가 활동을 해온 연예인들 중 가장 최근의 일이다.


High-profiled screen actor Ha Jung-woo has been widely recognized as an established painter since he debuted as a painter with a solo exhibition at a local gallery in 2010 while he was shooting film "The Yellow Sea."

인기 배우 하정우는 영화 '황해'를 촬영하던 2010년 국내 화랑에서 단독 전시회를 갖고 화가로 데뷔한 이후 기성 화가로 널리 인정받고 있다.


Since the debut, Ha has done several solo and joint exhibitions as well as collaboration exhibitions with commercial brands such as Nespresso and LG Electronics.

하정우는 정식 작가 데뷔 이후 네스프레소, LG전자 등 여러 브랜드와의 협업 전시뿐 아니라 여러 차례 단독 및 공동 전시회를 열었다.


In 2016, one of his paintings, "Keep Silence," was reported to have been sold at 14 million won (US$12,058) at an auction event by I Auction.

그의 그림 'Keep Silence'는 지난 2016년 미술품 경매사 아이옥션의 경매에서 1400만 원에 낙찰된 것으로 알려졌다.


Another TV entertainer, singer Solbi had her painting, "Maze," sold at an auction event in 2017, the first year her work was put into an auction since her debut as a painter in 2012.

또 다른 연예인 가수 솔비는 2012년 작가로 데뷔한 이후, 처음으로 경매에 부쳐진 2017년 경매에서 자신의 작품 '메이즈'를 판매했다.


Her journey as a painter was widely reported to have started during her depression after her debut as a member of K-pop group Typhoon in 2006. (Yonhap)

솔비의 작가로서의 여정은 2006년 K팝 그룹 타이푼의 멤버로 데뷔한 후 찾아온 우울증에서 시작되었다고 널리 보도된 바 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Song Min-ho. /Courtesy of Star Korea
Song Min-ho. /Courtesy of Star Korea

Mino, a member of roaring boy band WINNER, officially debuted as a painter this week, the latest in a growing number of TV celebrities expanding their talent into the fine arts.

최근 점점 더 많은 수의 연예인들이 순수 미술로 재능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인기 아이돌그룹 위너의 멤버 미노가 이번 주 화가로 공식 데뷔했다.


An art exhibition including paintings by Mino, whose legal name is Song Min-ho began its run on Tuesday at the Seongnam Arts Center south of Seoul.

송민호의 그림이 전시되는 미술 전시회가 지난 화요일 서울 남쪽에 있는 성남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렸다.


The 26-year-old K-pop star submitted one oil and two acrylic paintings to the fine art show, "Special Exhibition for Emerging Artists 2019," which will run till next Wednesday.

26세의 K팝 스타인 그는 다음 주 수요일까지 열리는 미술 전시회 'SEEA 2019'에 유화 한 점과 아크릴화 두 점을 출품했다.


Besides Song, the exhibition features some 50 emerging artist to bring to light new painters.

송민호 외에도, 이번 전시회는 신진 작가들을 비추기 위해 약 50명의 떠오르는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Throughout his music career, Mino has frequently been captured sketching and painting on TV shows and his social media postings. He also took part in the artistic design of the cover of his first solo album, "XX," released a year earlier.

송민호는 가수로 활동을 하는 동안 TV 쇼와 소셜미디어상에서 스케치를 하고 그림을 그리는 모습이 자주 포착됐다. 1년 전 발매한 첫 솔로 앨범 'XX' 표지의 예술적인 디자인에도 참여한 바 있다.


"The exhibition will provide a glimpse into the artistic universe of Song Min-ho who has often expressed his feelings and thoughts through drawings," his management agency, YG Entertainment, said.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전시회는 그동안 그림을 통해 자신의 느낌과 생각을 자주 표현해 온 송민호의 예술적 세계를 엿볼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Song's exhibition debut marks the latest in a series of fine arts careers launched by singers and actors who expanded their artistic talent to outside of show business.

송민호의 정식 작가 데뷔는 예술적 재능을 연예계 이외의 분야로 확장시키며 작가 활동을 해온 연예인들 중 가장 최근의 일이다.


High-profiled screen actor Ha Jung-woo has been widely recognized as an established painter since he debuted as a painter with a solo exhibition at a local gallery in 2010 while he was shooting film "The Yellow Sea."

인기 배우 하정우는 영화 '황해'를 촬영하던 2010년 국내 화랑에서 단독 전시회를 갖고 화가로 데뷔한 이후 기성 화가로 널리 인정받고 있다.


Since the debut, Ha has done several solo and joint exhibitions as well as collaboration exhibitions with commercial brands such as Nespresso and LG Electronics.

하정우는 정식 작가 데뷔 이후 네스프레소, LG전자 등 여러 브랜드와의 협업 전시뿐 아니라 여러 차례 단독 및 공동 전시회를 열었다.


In 2016, one of his paintings, "Keep Silence," was reported to have been sold at 14 million won (US$12,058) at an auction event by I Auction.

그의 그림 'Keep Silence'는 지난 2016년 미술품 경매사 아이옥션의 경매에서 1400만 원에 낙찰된 것으로 알려졌다.


Another TV entertainer, singer Solbi had her painting, "Maze," sold at an auction event in 2017, the first year her work was put into an auction since her debut as a painter in 2012.

또 다른 연예인 가수 솔비는 2012년 작가로 데뷔한 이후, 처음으로 경매에 부쳐진 2017년 경매에서 자신의 작품 '메이즈'를 판매했다.


Her journey as a painter was widely reported to have started during her depression after her debut as a member of K-pop group Typhoon in 2006. (Yonhap)

솔비의 작가로서의 여정은 2006년 K팝 그룹 타이푼의 멤버로 데뷔한 후 찾아온 우울증에서 시작되었다고 널리 보도된 바 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