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FIFA World Cup hero Lee Young-pyo named CEO of K League's Gangwon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이영표, K리그 강원FC 대표이사 선임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Former South Korean national footballer Lee Younng-pyo smiles after becoming the new CEO of Gangwon FC of the K League 1 at Gangwon Sports Council's headquarters in Chuncheon, Gangwon Province, Tuesday. /Yonhap
Former South Korean national footballer Lee Younng-pyo smiles after becoming the new CEO of Gangwon FC of the K League 1 at Gangwon Sports Council's headquarters in Chuncheon, Gangwon Province, Tuesday. /Yonhap


Former World Cup star Lee Young-pyo will embark on a new career as an administrator.


전 월드컵 스타인 이영표가 관리자로서 새로운 경력을 시작한다.


Gangwon FC of the K League 1 announced Tuesday that Lee, 43, will be their new CEO. He was nominated for the position on Dec. 8, and his candidacy was approved at a board meeting on Tuesday in Chuncheon, Gangwon Province, 85 kilometers east of Seoul.

K리그1의 강원FC는 지난 화요일 이영표(43)가 새 대표이사(CEO)가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12월 8일 대표이사에 내정됐고 서울에서 동쪽으로 85km 떨어진 강원도 춘천에서 화요일에 열린 이사회에서 최종 승인됐다.


Lee, a Gangwon native, was an integral member of the South Korean team that made a stunning run to the semifinals at the 2002 FIFA World Cup. The former left back assisted on goals that sent South Korea to the knockout stage and the quarterfinals.

강원도에서 태어난 이영표는 2002년 월드컵에서 준결승이라는 놀라운 진출을 이뤄낸 한국 팀의 핵심 멤버였다. 은퇴 전 레프트백으로 뛰던 이영표는 한국을 16강과 8강에 올려놓은 골을 어시스트했다.


Lee made his club debut with Anyang LG Cheetahs (currently FC Seoul) in 2000. Following the 2002 World Cup, Lee joined the national team boss Guus Hiddink at PSV Eindhoven in the top Dutch league, Eredivisie.

이영표는 2000년 안양 LG치타스(현 FC서울)에서 데뷔했다. 2002 월드컵이 끝나고, 이영표는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네덜란드 1부 리그(에레디비시)의 PSV 에인트호번에 합류했다.


It kicked off a decade-long international career that also took Lee to Tottenham Hotspur in the Premier League, Borussia Dortmund in the Bundesliga, Al-Hilal in the Saudi Professional League and Vancouver Whitecaps FC in Major League Soccer.

첫 유럽 진출은 이영표의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분데스리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사우디 프로리그 알 힐랄, 미국 MLS의 밴쿠버 화이트캡스 FC로 이어지는 10년간의 국제적인 경력에 시동을 걸었다.


One of the country's most successful football players, Lee joined the Century Club by appearing in his 100th international match in November 2008 and finished with 127 caps, fourth-most among South Korean players. He represented South Korea at three FIFA World Cups. (Yonhap)

한국의 가장 성공적인 축구 선수 중 한 명인 이영표는 2008년 11월 100번째 A매치에 출전하여 센추리클럽에 가입했고, 한국 선수 중 4번째로 많은 A매치 127경기로 은퇴했다. 그는 세 번의 월드컵에서 한국을 대표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NAVER x 코리아타임스위클리 'DAILY 시사 영어퀴즈' 신규 런칭
→ 모바일: wquiz.dict.naver.com/endic/news/home.dict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