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Gwanghwamun Square set to get facelift by April

새로운 광화문광장, 내년 4월 정식 개장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Courtesy of Seoul city government
Courtesy of Seoul city government


Gwanghwamun Square, a landmark of Seoul, will get new historical and cultural attractions by next April,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Wednesday.

서울시는 서울의 랜드마크인 광화문광장이 내년 4월 새로운 역사와 문화 명소로 정식 개장한다고 수요일 밝혔다.


Construction has been under way to expand the square and turn part of it into a park as part of a controversial project launched by the administration of former Seoul Mayor Park Won-soon.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행정부에 의해 시작된 논란이 있던 이번 사업을 위해 광장을 확장하여 일부를 공원으로 만드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The announcement of the new attractions comes two months after new Mayor Oh Se-hoon said he would keep the project despite opposition from some citizens due to the cost it has already incurred and seek to make improvements to the square.

광화문광장 정식 개장 계획 발표는 오세훈 신임 시장이 이미 투입된 비용 때문에 일부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계속할 것이며 광장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한 지 두 달 만에 나온 것이다.


The plan includes displays of artifacts from the Joseon Dynasty (1392-1910) era, and the construction of a waterway resembling the drainage system of the time.

이 계획에는 조선시대의 유물 전시와 당시의 배수로를 복원한 수로 건설이 포함되어 있다.


The underground exhibition halls dedicated to King Sejong and Admiral Yi Sun-sin will be renovated in a bid to attract more visitors, while designs of the Korean alphabet, Hangeul, will be embedded in benches and other installations across the square.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의 지하 전시관은 관람객의 관심을 끌고자 새롭게 단장하고, 한글 디자인은 광장 곳곳에 벤치와 다른 시설물에 삽입될 예정이다.


Other works are expected to take longer.

다른 작업들은 더 오래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The restoration of a Joseon-era platform that used to stand in front of Gyeongbok Palace, north of the square, will be completed in 2023. The platform, which was used by kings to communicate with the people, was destroyed during Japan's 1910-45 colonial rule of Korea.

광장의 북쪽 경복궁 앞에 조선시대의 월대를 2023년까지 복원한다. 백성들과 소통하기 위해 왕들이 사용했던 이 월대는 1910-45년 일제강점기에 파괴됐다.


Two statues of Haechi, a mythical four-legged creature, will also be restored to their original sites by 2023, the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서울시는 2023년까지 다리가 네 개인 해치상 2점도 원래 자리로 복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To improve interconnectivity between the plaza and its surrounding facilities, the adjacent KT Corp. building will have an underground path to the Sejong exhibition and open a restaurant, coffee shop and other amenities in its basement by 2023.

광장과 주변 시설의 상호 연계성을 높이기 위해 인접한 KT 사옥은 세종 전시장으로 가는 지하 통로를 마련하고 2023년까지 지하에 식당, 커피숍 등 편의시설을 열 계획이다.


The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it will also craft a plan by next June to create a 7-kilometer path from Gwanghwamun Square to the Han River.

서울시는 광화문부터 한강을 잇는 7킬로미터 길이의 ‘국가상징거리'의 사업 계획을 내년 6월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Gwanghwamun Square will be reborn into a space that gives rest and vitality to citizens," Vice Seoul Mayor Ryu Hoon said. (Yonhap)

류훈 서울시 부시장은 "광화문광장은 시민들에게 휴식과 활력을 주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