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 Sun-hwa feels more relaxed after quitting K-pop girl group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Han Sun-hwa feels more relaxed after quitting K-pop girl group

걸그룹에서 탈퇴 후 좀 더 편안해진 배우 한선화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inger-turned-actress Han Sun-hwa / Courtesy of Cine Sopa
Singer-turned-actress Han Sun-hwa / Courtesy of Cine Sopa


As a K-pop singer, Han Sun-hwa didn't love every facet of her job. She lived with a high amount of anxiety and struggled with the lifestyle that came with being famous.
K-pop 가수 한선화는 자신의 일의 모든 면을 다 좋아하지는 않았다. 그녀는 큰 불안감과 함께였고 유명해지면서 찾아오는 삶의 방식에 힘겨워했었다.


She couldn't even enjoy a cup of coffee with her friends because she felt guilty about taking time off from work.
한선화는 일하는 것으로부터 쉬는 것에 죄책감을 느꼈기 때문에 친구들과 차 한 잔을 즐길 수도 없었다.


After working ceaselessly for seven years ― from the time she shot to fame in girl group Secret in 2009, until she left the group to pursue acting in 2016 ― she was exhausted, both physically and mentally.
지난 2009년 걸 그룹 시크릿으로 유명해진 뒤 2016년 연기자로 변신할 때까지 7년 간 쉬지 않고 일한 한선화는 신체적으로, 그리고 정신적으로 완전히 지쳤다.


"As a member of the girl group, I was always so busy. I didn't have any time for relationships. There was no time to step back and ask myself, 'How do I actually feel?' I was too hard on myself, believing that my skills would deteriorate if I were to take a break. My biggest fear, at that time, was falling behind my competitors," she said during a recent Zoom interview with The Korea Times.
한선화는 최근 코리아타임스와의 Zoom 인터뷰에서 "걸 그룹 멤버로서 항상 바빴었다. 관계를 위한 어떠한 시간도 없었다. 한 걸음 뒤로 물러나서 나 스스로에게 ‘내 진짜 기분이 어떻지?'라고 물어볼 시간도 없었다. 잠시 쉬어가면 내 실력이 더 나빠질 것이라 믿어 스스로에게 엄격했다. 그 시기에 나의 가장 큰 두려움은 경쟁자들에게서 뒤쳐지는 것"이었다고 회상했다.


Luckily, the singer-turned-actress learned how to take steps to care herself after shifting her career. "I've learned a lot about balance," she said.
운좋게 가수에서 배우로 전향한 한선화는 직업을 전환하며 자신을 돌보는 방법을 하나씩 배워나갔다. 한선화는 "균형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After 10 years of hard work since Han added acting to her career, she finally landed her first lead movie role in the romance drama, "Cinema Street," which is about ex-lovers who meet again for work and become emotionally attached to one another.
한선화는 커리어에 연기를 더한 이후 10년의 노력 끝에 '영화의 거리'라는 로맨스 영화에서 첫 주연을 맡았다. 이는 헤어진 연인을 직장에서 다시 만나 서로에게 감정적으로 이끌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Cinema Street" hit theaters on Sept. 16.
'시네마 거리'는 9월 16일 개봉한다.

KEY WORDS
■ facet 측면
■ pursue 계속하다
■ guilty 죄책감을 가지는
■ deteriorate 더 나빠지다
■ ceaselessly 잇따라
■ recent 최근의

기사 원문 보기


Ahn Seong-jin sjahn@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