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in 6 Korean women quit their jobs after marriage -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1 in 6 Korean women quit their jobs after marriage

기혼여성 6명 중 1명 경력 단절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More than 1 in 6 South Korean married women suffered a career break this year as they quit their jobs due to child rearing and getting married, data showed Tuesday.
화요일 발표된 데이터에 따르면, 육아와 결혼 등으로 일을 그만둬 올해 기혼여성 6명 중 1명 이상이 경력 단절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The number of women aged 15-54 who have stopped working after marriage reached 1.45 million in April, down 3.8 percent, or 57,000, from the previous year, according to the data from Statistics Korea.
결혼 후 일을 그만 둔 15∼54세 기혼여성은 지난 4월 145만명에 달했는데, 이는 지난 해와 비교해 3.8퍼센트에 해당하는 5만 7천명이 떨어진 수준이라고 통계청은 밝혔다.


Such women accounted for 17.4 percent of the total 8.32 million married women, down from 17.6 percent a year earlier.
15~54세 기혼여성 832만 명 중 경력단절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17.4퍼센트로, 지난 해보다 0.2퍼센트 포인트 하락했다.


KEY WORDS
■ quit 그만두다
■ suffer 겪다
■ career break 경력단절
■ child rearing 육아
■ previous 이전의
■ account for 차지하다


기사 원문 보기

Ahn Seong-jin sjahn@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