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World ushers in 2022 under COVID cloud

코로나의 그림자 아래 2022년을 맞은 세계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A child attends the New Year's Eve celebrations in Times Square, as the Omicron coronavirus variant continues to spread, in the Manhattan borough of New York City, U.S., Dec. 31, 2021. Reuters-Yonhap
A child attends the New Year's Eve celebrations in Times Square, as the Omicron coronavirus variant continues to spread, in the Manhattan borough of New York City, U.S., Dec. 31, 2021. Reuters-Yonhap

NEW YORK (AFP) — The world ushered in 2022 with scaled-back celebrations from New York to Sydney, weighed down by restrictions aimed at slowing soaring COVID cases as Pope Francis delivered a message of peace Saturday.
뉴욕 (AFP) — 세계는 뉴욕부터 시드니까지 축소된 축하를 하며 2022년을 맞이했는데, 축하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토요일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자 급증하는 코로나 확진자 수를 늦추기 위한 목표를 가진 제한들에 의해 짓눌렸다.


The Big Apple revived its New Year's Eve ball drop in Times Square in limited form, Paris nixed its fireworks over Omicron and London's pyrotechnic display was broadcast on TV to discourage crowds.
빅 애플(뉴욕의 별명)은 제한된 형태로 타임스퀘어에서 새해 전야 볼 드롭(매년 신년이 되는 순간에 타임스퀘어 건물에 위치한 볼 모형이 43m 아래로 내리는 행사)을 되살렸고, 파리는 오미크론 때문에 불꽃놀이를 취소했으며, 런던의 폭죽 화면은 사람들을 말리기 위해 TV에 방송되었다.


Under sunny skies at the Vatican on New Year's Day, the head of the world's 1.3 billion Catholics implored the faithful to commit to ending war and violence.
새해 첫날 햇살이 내리쬐는 바티칸의 하늘 아래서 전세계 13억 카톨릭 신자의 장은 신자들에게 전쟁과 폭력을 끝내는 데 헌신해 달라고 간청했다.


"Getting depressed or complaining is useless. We need to roll up our sleeves to build peace," the 85-year old pontiff told crowds gathered in Saint Peter's Square.
85세의 교황은 성 베드로 광장에 모인 사람들에게 "우울해하거나 불평하는 건 아무 쓸모가 없다. 우리는 소매를 걷어붙이고 평화를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The past 12 months saw a new US president in Joe Biden and the world's first spectator-free Olympics, while in Afghanistan the Taliban recaptured Kabul and authoritarianism crushed dreams of democracy in Sudan and Hong Kong.
지난 12개월은 새로운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과 세계의 첫번째 무관객 올림픽을 목격했고, 다른 한편 아프가니스탄에서는 탈레반에 카불을 재탈환했으며 권위주의는 주단과 홍콩에서 민주주의의 꿈을 짓밟았다.

But the pandemic ― in which more than 5.4 million people have died and now entering its third year ― still dominated.
하지만 540만명 이상이 죽고 이제 3년 차가 된 팬데믹은 여전히 군림하고 있다.

KEY WORDS
■ usher in ~이 시작되게 하다
■ scale back 축소하다
■ weigh down ~을 짓누르다
■ nix 거절하다, 취소하다
■ implore 간청하다
■ authoritarianism 권위주의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