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Young leader vows to transform ruling party

이준석 대표, 여당 개혁 다짐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Infighting intensifies between Lee, pro-Yoon lawmakers
이 대표, 친윤 의원들 간 내분 격화


By Jung Min-ho

Factional infighting is intensifying within the ruling People Power Party (PPP) as Lee Jun-seok, its young, Harvard-educated leader, clashes with veteran lawmakers over control ― and therefore, the future ― of the party.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 내에서 하버드 출신의 이준석 당 대표가 향후 당권 문제를 두고 당 중진 의원들과 충돌이 격화되고 있다.


A power struggle has emerged mainly between Lee, 37, and politicians close to President Yoon Suk-yeol, such as party leader Rep. Kweon Seong-dong and Rep. Chang Je-won. They all appear to be aiming to secure nomination rights for the 2024 National Assembly elections.
권력 다툼은 이 대표(37)와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권성동 의원, 장제원 의원 사이에서 두드러졌다. 들은 모두 2024년 국회의원 선거 공천권 확보를 노리는 것으로 보인다.


Speaking at Sunday's press conference marking the first anniversary of his leadership, Lee expressed his ambition to transform the party.
이 대표는 일요일 자신의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며 당을 변화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o far, I have tried my best for election wins. From now on, I will shift my focus to myself," he said at the National Assembly in Seoul. "I will reform the party so that it will reflect my political will more, creating a world I think is right and making policies I think are needed. The process will be democratic, but it will surely have more of my color … I tolerated unfair criticism and I made plenty of sacrifices for our collective goals."
이 대표는 "지금까지 선거 승리를 위한 정치를 했다. 이제 제대로 자기정치를 하겠다"며 "이루고 싶은 세상, 옳다고 생각하는 정책과 당을 만들기 위해 제 의견을 더 많이 투영시키겠다. 그 과정은 민주적이겠지만, 분명히 제 색깔을 더 가질 것이다… 부당한 비판을 용인했고 우리의 공동 목표를 위해 많은 희생을 했다"고 덧붙였다.


Since last June when he took the leadership ― as the youngest person to do so ― Lee has tightened his grip on the party through the wins in two crucial elections, which resulted in the transfer of power in the executive branch and PPP candidates winning in a majority of local offices nationwide.
이 대표는 지난 해 6월 최연소 당대표 선출로 당권을 잡은 이후 두 번의 중요한 선거에서 승리함으로써 당에 대한 장악력을 높였는데 정부 권력을 이양하고 지방 선거에서 상당 수의 국민의힘 후보들이 승리하는 결과를 낳았다.


KEY WORDS
■ veteran lawmaker 중진 의원
■ nomination right 공천권
■ tolerate 용인하다
■ sacrifice 희생
■ grip 장악력
■ executive branch 정부


기사 원문 보기

Ahn Seong-jin sjahn@koreatimes.co.kr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