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Korean animators discuss bringing 'Toy Story' spin-off 'Lightyear' to life

'토이 스토리' 스핀오프 '버즈 라이트이어'에 생명 불어넣은 K아티스트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pan>A scene from the film, 'Lightyear' / Courtesy of Walt Disney Company Korea</span><br /><br />
A scene from the film, 'Lightyear' / Courtesy of Walt Disney Company Korea

By Kwak Yeon-soo

"Lightyear," which follows the origin story of Buzz Lightyear, a legendary space ranger in the "Toy Story" franchise, boasts all-ages storytelling with boundary-pushing animation.
'토이스토리' 시리즈의 전설적인 우주 경비원 버즈 라이트이어의 기원을 따라가는 '라이트이어'는 경계를 허무는 애니메이션으로 모든 연령대를 아우르는 이야기를 자랑한다.


In the film, Buzz (voiced by Chris Evans), along with his robot companion cat, Sox (Peter Sohn), and three cadets, embarks on a dangerous mission to find his way back home through space and time. However, he is confronted by a mysterious conqueror named Zurg who threatens the universe.
영화에서 버즈(성우 크리스 에반스)는 로봇 고양이 삭스(성우 피터 손) 및 세 명의 요원과 함께 시공간을 초월해 집으로 돌아가는 위험한 임무에 착수한다. 그러나 버즈는 우주를 위협하는 신비한 정복자 저그와 마주하게 된다.


Two Korean animators ― layout artist Chun Sung-uk and 3D animator Lee Chae-yeon at Pixar Animation Studios ― participated in creating the "Toy Story" spin-off. Both said they were honored to join the project as they grew up watching the "Toy Story" film series.
두 명의 한국 애니메이터 전성욱 레이아웃 아티스트와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이채연 3D 애니메이터가 ‘토이스토리' 스핀오프 제작에 참여했다. 두 사람은 ‘토이스토리' 시리즈를 보면서 자랐던 만큼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I am so proud of the movie. I'm happy with the way it turned out. We completed the movie from home due to the COVID-19 pandemic. It's kind of overwhelming to see the full scale of what computer animation can do on the big screen," Chun said during a recent Zoom interview with The Korea Times.
전 아티스트는 최근 코리아타임스와의 줌 인터뷰에서 "영화가 너무 자랑스럽다. 결과가 만족스럽다.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인해 집에서 영화를 완성했다. 큰 화면에서 컴퓨터 애니메이션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의 전체 스케일을 목격하는 것은 꽤나 압도적이었다"고 말했다.


Like a cinematographer in a live-action film, a layout artist places the camera in a 3D space and comes up with the overall design of the scenes. For "Lightyear," the studio created its own virtual IMAX camera to shoot scenes on a bigger scale compared to previous animated projects.
실사 영화의 촬영 감독처럼 레이아웃 아티스트는 카메라를 3D 공간에 배치하고 장면의 전반적인 디자인을 제시한다. ‘버즈 라이트이어'의 경우 스튜디오는 이전 애니메이션 프로젝트에 비해 더 큰 규모로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자체 가상 IMAX 카메라를 만들었다.


Chun revealed that he used sci-fi movies, including "Alien," "Star Trek" and "Star Wars," as references for creating characters in "Lightyear." The team also made a research trip to NASA to inspire the look of spaceships, spacesuits and overall set pieces.
전 아티스트는 '라이트이어' 캐릭터를 만들 때 '에이리언', '스타트렉', '스타워즈' 등 SF 영화를 참고했다고 밝혔다. 제작팀은 또한 우주선, 우주복 및 전체 세트를 현실감 있게 구현하려고 미 항공우주국(NASA)으로 연구 출장을 떠나기도 했다.


"We wanted everything to look like a live-action film rather than an animation. We had to transform Buzz from a toy-version to a 'real' human," he said.
전 아티스트는 "우리는 모든 것이 애니메이션이 아니라 실사 영화처럼 보이길 원했다. 우리는 버즈를 장난감 버전에서 '실제' 인간으로 변형시켜야 했다"고 말했다.

KEY WORDS
■ spin-off 파생 상품
■ cadet (경찰·군대의) 간부[사관] 후보생
■ embark on ~에 착수하다
■ confront (문제나 곤란한 상황에) 맞서다
■ come up with 제시[제안]하다
■ live-action 실사 촬영(영화에서 그림·모형·컴퓨터를 이용하지 않고 실제 인물과 동물을 이용해서 찍은 것)
■ transform 변형시키다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