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Drunk bicycling on rise amid nighttime cab shortage

야간 택시 부족으로 인한 자전거 음주 운전 증가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Ttareungyi bicycles of Seoul's bike-sharing system are parked near City Hall Station in central Seoul in this September 2018 photo. Korea Times file
Ttareungyi bicycles of Seoul's bike-sharing system are parked near City Hall Station in central Seoul in this September 2018 photo. Korea Times file

By Lee Hyo-jin

An increasing number of Seoul residents have been caught riding bicycles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which is illegal under the Road Traffic Act, amid an ongoing shortage of taxis at night.
야간 택시 부족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도로교통법상 불법인 자전거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되는 서울 시민이 늘고 있다.


Recent data from the police showed that the number of drunk cycling cases reported in Seoul between April 18 and May 16 stood at 72, a 41-percent increase from the 51 cases reported between March 20 to April 17.
최근 경찰의 자료에 따르면 4월 18일부터 5월 16일 사이 보고된 서울의 자전거 음주 운전은 총 72건으로 3월 20일부터 4월 17일까지 보고된 51건보다 41% 증가했다.


Since April 18, when the government eased the social distancing measures limiting private gathering sizes and the operating hours of restaurants and bars, many people have been struggling to grab cabs during nighttime peak hours, which has apparently led them to attempt to ride bikes instead.
정부가 사적 모임 제한 및 식당과 술집의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한 4월 18일 이후, 많은 사람들이 혼잡한 야간 시간대에 택시를 잡는 것에 어려움을 겪었고, 이로 인해 택시 대신 자전거를 이용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Under the Road Traffic Act, it is illegal to ride a bicycle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Since September 2018, those found riding a bicycle or other vehicle with a blood alcohol concentration (BAC) of 0.03 percent or higher may face a fine of 30,000 won.
자전거 음주 운전은 도로교통법상 불법이다. 2018년 9월부터 혈중알코올농도(BAC)가 0.03% 이상인 상태로 자전거 등의 차량을 주행한 사실이 적발되면 과태료 3만원을 부과한다.


In particular, the police noted that a growing number of Seoul residents have been using Ttareungyi ― the capital's public bike-sharing service ― while drunk.
특히 경찰은 술에 취한 상태로 서울시 공공 자전거 서비스인 따릉이를 이용하는 서울 시민이 갈수록 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According to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hose who are found to have used Ttareungyi while drunk will be banned from using the service for a year. But the city authorities are having difficulty locating violators due to limited access to information on the users.
서울시에 따르면, 술에 취한 상태로 따릉이를 사용한 사실이 적발되면 1년간 해당 서비스 이용이 금지된다. 하지만 시 당국은 이용자들의 정보에 대한 접근이 제한적이어서 위반자들의 위치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We have requested the law enforcement authorities to provide information about the people who were caught using Ttareungyi while drunk, but we have yet to hear back from them," said a Seoul City official.
서울시 관계자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따릉이를 이용하다 적발된 사람들에 대한 정보를 사법당국에 요청했지만 아직 답변이 없다"고 말했다.


6월 20일자 온라인 기사

KEY WORDS
■ cab 택시
■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술김에
■ social distancing 사회적 거리두기
■ measure 조치, 방안
■ gathering 모임
■ violator 위반자


기사 원문 보기

Ahn Seong-jin sjahn@koreatimes.co.kr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