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ditorialOpening new space era

[사설 읽기] 새로운 우주 시대를 열다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tate-of-the-art technology holds key to success
최첨단 기술이 성공의 열쇠가 있다


Korea successfully launched a homegrown rocket Tuesday, opening a new space era. The Nuri blasted off from the Naro Space Center in Goheung, a coastal village in South Jeolla Province, and placed its payload of satellites into the target altitude of 700 kilometers above the Earth. The Korea Aerospace Research Institute (KARI) confirmed Wednesday that the performance verification satellite of the Nuri, also known as Korean Space Launch Vehicle II (KSLV II), was operating smoothly while communicating with its station in Daejeon.
한국은 화요일 국산 로켓을 성공적으로 발사해 새로운 우주 시대를 열었다. 누리호는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목표 고도인 지구 700km 상공에 탑재된 인공위성을 띄웠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은 한국형 우주발사체 2호(KSLV II)로 알려진 누리호의 성능 검증 위성이 대전에 있는 항우연 기지국과 교신하면서 원활하게 작동하고 있음을 28일 확인했다.


With the launch, Korea has become the world's seventh nation that can launch a locally-developed rocket to place a satellite weighing more than a ton into geosynchronous orbit, following the United States, Russia, France, China, Japan and India. While declaring the success of the launch, Science and ICT Minister Lee Jong-ho said, "The skies over Korea have opened wide and the country has made a great progress in science and technology."
이번 발사로 한국은 미국, 러시아,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에 이어 1톤 이상 무게의 인공위성을 정지궤도에 올릴 수 있는 자체 개발 로켓을 발사할 수 있는 세계 7번째 국가가 됐다. 이종호 과기부 장관은 발사 성공을 선언하면서 "우리나라 상공이 활짝 열리고 과학 기술이 크게 발전했다"고 말했다.


We extend our congratulations to those involved in the monumental project for their strenuous efforts toward the development and successful launch of the Nuri. Korea relied on technical support from Russia in the launch of the Naro rocket in 2013. Yet this time, the nation used its own technology in the entire process of designing, manufacturing, testing and launching the Nuri rocket. Such a process required state-of-the-art technology for the superb and precise operation of some 370,000 parts and components. It was a result of vigorous efforts by more than 1,000 people and some 300 domestic enterprises over the past 12 years at a cost of 2 trillion won ($1.54 billion).
누리호의 개발과 성공적인 발사를 위해 헌신적 노력으로 기념비적인 프로젝트에 참여한 관계자들에게 축하를 보낸다. 한국은 2013년 나로호 발사 때 러시아의 기술 지원에 의존했다. 하지만 이번에 우리나라는 누리호의 설계, 제조, 시험, 발사의 전 과정에서 자체 기술을 사용했다. 이러한 공정에는 약 37만 개의 부품이 한치의 오차도 없는 정밀한 작동을 위해 최첨단 기술이 필요했다. 지난 12년간 2조원을 들여 1,000여명의 인력과 300여개의 국내 기업이 힘쓴 결과다.


Due to the limited access to the relevant technology, Korea has been suffering setbacks in its bid to develop its own space launch vehicle. By securing relevant technology, Korea has become able to jumpstart in many areas such as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and defense security as well as aerospace. This will also facilitate Korea's bid to proactively take part in diverse space exploration programs.
관련 기술에 대한 접근이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한국은 독자적인 우주 발사체 개발 시도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관련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우리나라는 항공우주뿐만 아니라 정보통신, 국방안보 등 많은 분야에서 도약할 수 있게 됐다. 이는 또한 한국이 다양한 우주 탐사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려는 시도를 용이하게 할 것이다.


Now, many countries and companies are engaged in a fierce competition in space exploration. They are rushing to hone space communications technologies and even operate "space troops" for military purposes. Many businesses have begun to turn their eyes on space tourism. This means the opening of a new space era led by the private sector, marking a shift from the space race which has so far been initiated by states.
현재, 많은 국가와 기업들이 우주 탐사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들은 우주 통신 기술을 개발하고 심지어 군사 목적으로 "우주 군대"를 운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우주 관광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이것은 민간 부문이 주도하는 새로운 우주 시대의 개막을 의미하며 지금까지 국가 주도 우주 경쟁의 변화를 보여 준다.


Korea faces diverse challenges in emerging as a space power. It needs to prove the safety of the Nuri through four more launches until 2027. Korea should learn a lesson from the SpaceX of the United States which developed the knowhow to reuse space vehicles. Korea also should sharpen its prowess in manufacturing and operating satellites. The government should devise detailed action plans to drive the nation to become a space powerhouse in the real sense. In this vein, it is good news that President Yoon Suk-yeol, while acclaiming the successful launch, vowed to keep his pledge to set up a space agency.
한국은 우주 강국으로 부상하면서 다양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2027년까지 4차례 추가 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안전성을 입증해야 한다. 한국은 우주선을 재사용하는 기술을 개발한 미국의 스페이스 엑스로부터 교훈을 얻어야 한다. 우리나라도 인공위성 제작과 운용에 있어서의 더욱 갈고 닦아야 한다. 정부는 우리나라를 진정한 의미의 우주 강국으로 도약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고안해야 한다. 이런 맥락에서 성공적인 발사에 환호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우주항공국 설립 공약을 지키겠다고 다짐한 것은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6월 23일자 사설


KEY WORDS
■ homegrown 국산의
■ blast off (우주선이) (지상에서) 솟아오르다[발사되다]
■ verification 검증, 입증
■ orbit 궤도
■ state-of-the-art 최첨단의
■ acclaim 환호하다


기사 원문 보기

Ahn Seong-jin sjahn@koreatimes.co.kr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