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They do it because they think they can get away with it'

'모면할 수 있을 것 같으니 하는 거예요'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Korea Inc. grapples with growing embezzlement cases
국내 기업, 증가하는 횡령 사건 증가와 씨름 중


By Lee Kyung-min

What do steel manufacturers, electrical device makers, banks, savings banks, securities firms, community credit cooperatives, cosmetics firms and telecommunication service providers have in common?
철강 제조업체, 전자기기 제조사, 은행, 저축은행, 증권사, 지역 신용협동조합, 화장품 회사와 통신사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Do they even have anything in common at all ― many would ask ― other than that they are very profitable businesses and possess huge cash reserves?
많은 사람들이 사업의 수익성이 크고, 많은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제외하고 이들 사이에 공통점이 있기는 한지 물을 것이다.


This probably makes it easier to understand how and why it happened ― a dozen alleged embezzlement and fraud cases totaling hundreds of billions of won ($1=1,310 won) over the course of the past few years. People are still having a hard time grasping how such acts went unnoticed for months, or years on end.
이는 지난 몇 년 동안 수천억 원의 횡령 및 사기 혐의와 관련된 십여 건의 사건들이 어떻게, 그리고 왜 발생했는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다. 사람들은 여전히 어떻게 이러한 행동들이 수 개월에서 수 년 동안 드러나지 않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한다.


Experts say the alleged embezzlers might have sought to put the money back, as soon as they recovered losses from their investments. But things didn't go the way they planned.
전문가들은 횡령 용의자들이 투자 손실을 회복하자마자 다시 돈을 넣어 놓으려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들이 생각한 대로 일이 흘러가지는 않았다.


A prevalent belief among the alleged perpetrators was that they were caught only because they were unlucky and not because what they did was wrong, lacking entirely in remorse, morality or a sense of shame and self-reflection.
용의자들 사이에 만연한 믿음은 자신들의 행동이 잘못되었기 때문이 아니라, 그저 운이 없었기 때문에 횡령 사실이 적발되었다는 것이며, 일말의 후회나 도덕성, 부끄러움이나 자기 반성이 부족하다.


A number of major Korean companies have come under fire for alleged embezzlement and fraudulent business transactions by employees involving somewhere between 200 million won to more than 221 billion won since January.
올해 1월부터 다수의 국내 주요 기업들은 직원들이 적게는 2억, 많게는 2,210억원 규모의 횡령 및 부정 사업 거래에 가담한 혐의로 비난을 받고 있다.


The most prominent case happened at Osstem Implant, a dental implant manufacturer where a former finance department manager surnamed Lee stole 221 billion won of the company's money. He was arrested and indicted for embezzlement.
최근 치과용 임플란트 제조사 오스템 임플란트의 재무팀장 이모씨가 회사 계좌에서 2215억원을 횡령한 사건이 가장 유명하다. 그는 횡령 혐의로 구속 기소되었다.


KEY WORDS
■ embezzle 횡령하다
■ profitable 수익성이 있는
■ cash reserve 현금준비
■ allege 혐의를 제기하다
■ fraud 사기(죄), 사기꾼
■ grasp 완전히 이해하다
■ investment 투자, 투자액
■ remorse 회한
■ fraudulent 사기를 치는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