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FSS finds evidence of suspicious crypto-related currency exchanges at Shinhan, Woori

금융감독원, 가상자산 관련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이상 외환거래 증거 찾아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pan>The headquarters of Shinhan Bank and Woori Bank in Seoul                                                                                 Yonhap</span><br /><br />
The headquarters of Shinhan Bank and Woori Bank in Seoul Yonhap

By Lee Min-hyung


Shinhan Bank and Woori Bank are in the hot seat after it turned out that some of their suspicious foreign exchange trading has been linked with local cryptocurrency exchanges.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이상 외환거래 일부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와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들 은행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


Last month,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SS) launched an investigation into certain cases in which Woori's trade volume totaled 800 billion won ($69.5 million) and Shinhan's topped an estimated 1 trillion won, respectively.
지난달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은 각각 8천억 원과 1조 원에 달하는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이상 외환거래 사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But the watchdog has recently found evidence that some of the capital flowed into domestic crypto exchanges, which raises the possibility of money laundering or illegal foreign exchange transactions.
그러나 최근 금감원은 자금의 일부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로 유입된 증거를 확보해 자금 세탁과 불법 외환거래의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The FSS is still looking into the cases and investigating whether officials from the two lenders have violated any laws to prevent money laundering and illegal foreign currency transactions.
금감원은 사건을 면밀히 살펴보는 한편 해당 은행의 자금세탁 방지법 및 외환 거래법 위반 여부도 조사하는 중이다.


The authority also does not dismiss the likelihood that those who conducted the transactions made ill use of foreign exchange transactions due to the so-called "kimchi premium." The term refers to a gap between the price of cryptocurrencies at Korean exchanges and overseas ones.
금융당국은 은행이 소위 말하는 ‘김치 프리미엄' 때문에 외환거래를 악용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김치 프리미엄'은 국내와 해외 암호화폐의 가격 차이를 나타낸다.


But as the investigation is still underway,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the suspicious transactions were aimed at reaping profits via crypto trading.
그러나 여전히 조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가상화폐 거래를 통한 수익 창출이 외환 이상거래의 목표였는지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


Last month, Woori Bank reported its case to the FSS for further investigation after the lender found evidence of suspicious trading at one of its sales offices in Seoul. The transactions were conducted via multiple corporate accounts.
지난달 우리은행은 서울의 한 영업점에서 이상 외환거래 증거를 발견한 후 금감원에 수시 검사를 요청했다. 이러한 거래는 여러 개의 회사 계좌로 진행되었다.


A similar incident took place at Shinhan about a week after Woori reported the case to the FSS. The specific transaction volume from Shinhan has not been confirmed, but it is known to exceed 1 trillion won.
우리은행의 금감원 검사 요청 일주일 후 신한은행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신한은행의 정확한 거래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약 1조 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In May, Hana Bank was slapped with a fine of 50 million won from the FSS due to its violation of the act, after its sales office in Seoul failed to monitor suspicious foreign exchange trading of 200 billion won. According to the FSS, the office was also ordered to suspend operations for four months.
지난 5월 하나은행은 서울 모 지점에서 3200억 원에 달하는 이상 외환거래를 해왔다는 사실을 확인하지 못해 외국환거래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 금감원으로부터 과징금 5천만 원을 부과 받았다. 금감원에 따르면 한 지점은 4개월 영업 정지를 당했다.


KEY WORDS
■ suspicious 의심스러운
■ investigation 수사, 조사
■ respectively 각각
■ watchdog 감시인, 감시 단체
■ money laundering 돈[자금] 세탁
■ violate 위반하다, 어기다
■ dismiss 묵살하다, 일축하다
■ likelihood 가능성
■ reap 거두다, 수확하다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