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Editorial'Bold plan' on North

[사설 읽기] 북한에 대한 '담대한 계획'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Question is how to lure Pyongyang back to dialogue
문제는 북한을 대화에 복귀하도록 유인하는 것이다


The Yoon Suk-yeol administration's North Korea policy is taking shape, as the new president on Friday instructed the Ministry of Unification to work out details for his "bold plan" to revive the North's moribund economy in return for denuclearization. The ministry and other government agencies need to devise a new strategy to encourage the Kim Jong-un regime to return to dialogue and scrap its nuclear weapons program.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이 구체화되고 있다. 새 대통령이 금요일 통일부에 비핵화 대가로 빈사 상태의 북한 경제를 살리기 위한 '대담한 계획'을 구체적으로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통일부와 기타 정부 기관은 김정은 정권이 대화로 복귀하고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하도록 독려하는 새로운 전략을 고안해낼 필요가 있다.


The "bold plan" is Yoon's catchphrase that appeared for the first time in his May 10 inaugural address. It implies that if Pyongyang takes a big step toward a complete denuclearization, Seoul will offer a big reward to North Korea. The plan, which needs to take concrete shape, is emerging as Yoon's roadmap for realizing the denuclearization of the North.
'담대한 계획'은 5월 10일 취임사에서 처음 등장한 윤 대통령의 캐치프레이즈다.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큰 걸음을 내딛는다면 남한은 북한에 큰 보상을 제공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앞으로 구체화해야 할 이 계획은 북한의 비핵화 실현을 위한 윤 대통령의 로드맵으로 부상하고 있다.


The Yoon administration has floated the idea of offering generous economic assistance and security guarantees to the North in exchange for bold action to abandon its nuclear arsenal. In a policy briefing to Yoon last Friday, Unification Minister Kwon Young-se said that the government will present a plan that could make the North feel no need to develop nuclear weapons. He said the plan is to take phased and simultaneous steps corresponding to the North's moves toward denuclearization. He made it clear that it is different from a "big deal" solution or a "denuclearization first and compensation later" formula.
윤석열 정부는 핵을 포기하는 과감한 행동을 하는 대가로 북한에 관대한 경제적 지원과 안전 보장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상을 제시했다. 지난 금요일 윤 대통령에게 한 정책 브리핑에서 권영세 통일부장관은 북한이 핵무기 개발 필요를 못 느끼게 할 수 있는 방안을 정부가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비핵화 행보에 상응하는 단계적이고 동시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계획이 '빅딜'식 해법이나 '선 비핵화 후 보상' 공식과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The key point of the plan is to help the North resuscitate its devastated economy and improve the living standards of its people. Additionally, Seoul is set to include measures to address Pyongyang's security concerns in case of denuclearization. The government seems determined to render the proposal enticing enough to make the North accept it readily.
이 계획의 핵심은 북한이 황폐해진 경제를 살리고 주민들의 생활 수준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또한 남한 정부는 북한이 비핵화로 나아가면 그들의 안보 우려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포함할 것이다. 정부는 이 제안을 북한이 흔쾌히 받아들일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매력적으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확고해 보인다.


Yet, the question is whether the Kim regime will respond positively to such a proposal as the Yoon administration hopes. Given the long-stalled denuclearization talks and the North's continued test-firing of ICBMs and other ballistic missiles, it is hard to expect Pyongyang to accommodate any offer from Seoul. More seriously, the North is ready to conduct a seventh nuclear test anytime soon.
그러나 김정은 정권이 윤석열 정부가 바라는 대로 남한의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할지는 의문이다. 오랫동안 교착 상태에 빠진 비핵화 회담과 북한의 계속된 ICBM 등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고려할 때 북한이 남한의 제안을 수용하기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더 심각한 것은 북한이 언제든 7차 핵실험을 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이다.


In this situation, Yoon's plan may end up as wishful thinking. His administration needs to learn lessons from its predecessors' failures. The plan is reminiscent of the previous Lee Myung-bak government's failed initiative that promised to increase the North's per capita GDP to $3,000 if Pyongyang gives up its nuclear ambitions. Former President Moon Jae-in's active engagement policy went up in smoke despite inter-Korean detente and summits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이런 상황에서 윤 대통령의 계획은 희망 사항으로 끝날 수도 있다. 그의 정부는 이전 정부의 실패로부터 교훈을 얻을 필요가 있다. 이 계획은 북한이 핵 야욕을 포기하면 북한의 1인당 GDP를 3,000불로 늘리겠다고 약속했던 이전 이명박 정부의 실패한 계획을 연상시킨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적극적 포용정책은 남북한 긴장 완화와 북미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물거품이 됐다.


That's why the Yoon government should map out a new strategy that can better deal with the recalcitrant North. It also needs to make more thorough preparations and devise detailed action plans to resume dialogue with the North and improve soured inter-Korean ties. First it must figure out whether Pyongyang has the real intention of denuclearization. Then it is necessary to restore mutual trust with the North before discussing the nuclear issue. The Kim regime, for its part, should realize that nuclear weapons cannot guarantee the North's survival and security.
그렇기 때문에 윤석열 정부는 완강히 버티는 북한을 더 잘 다룰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을 짜야 한다. 또 북한과의 대화 재개와 악화된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 보다 철저한 준비와 구체적인 행동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 우선 북한이 진정한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는지부터 파악해야 한다. 그리고 핵 문제를 논의하기 전에 북한과의 상호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 김정일 정권은 핵무기가 북한의 생존과 안보를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7월 25일 (월) The Korea Times 사설

KEY WORDS
■ take shape 구체화되다
■ moribund 빈사 상태의, 소멸 직전의
■ catchphrase 유명 문구, 선전 구호
■ roadmap (계획 등에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지침
■ render (어떤 상태가 되게) 만들다
■ go up in smoke (계획·희망 등이) 연기처럼 사라지다[수포로 돌아가다]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