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Korean firms leave China amid growing uncertainties

불확실성 속 중국 떠나는 한국 기업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US request for 'friend-shoring' expected to accelerate exodus

미국의 ‘프렌드쇼어링' 제안으로 탈중국 가속화 예상돼


By Park Jae-hyuk

Once regarded as a "land of opportunity" for its low labor costs and rapid economic growth, China is now considered somewhat notorious among companies from other countries for its unstable political and economic conditions.
한때 낮은 인건비와 빠른 경제 성장으로 '기회의 땅'이라 알려졌던 중국은 현재 불안정한 정치적, 경제적 상황으로 인해 외국 기업들 사이에서 다소 악명 높게 여겨지고 있다.


More Korean companies have joined the recent trend of global firms leaving China, relocating their workforces and manufacturing facilities away from the world's most populous country.
갈수록 많은 국내 기업들이 인구가 가장 많은 국가인 중국에서 노동력과 제조 시설들을 옮기며 외국 기업들의 탈 중국 대열에 합류했다.


Although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CCI) Chairman Chey Tae-won emphasized during a forum on Jeju Island this month the importance of maintaining amicable economic relations with China, SK Group under his leadership has also downsized its operations there.
7월 제주도에서 열린 대한상의 제주포럼에 참석한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중국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나, 최 회장이 이끄는 SK 그룹도 중국 내 운영 규모를 축소했다.


"Whether you like it or not, China is a significantly large market," Chey told reporters. "It is too early to decide to stop doing business in China."
최 회장은 기자들에게 "좋은 싫든 중국이 큰 시장인 것은 사실"이라며 "중국 내 사업을 중단하기로 결정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고 덧붙였다.


The chairman, however, admitted the difficulties in doing business there.
그러나 최 회장은 중국 내 사업 운영의 어려움을 인정했다.


Last August, SK China, the holding entity of the group's operation there, sold its entire stake in its car rental business in the Chinese market to Toyota for 300 million yuan ($44 million). The group also sold SK Tower building in Beijing in June last year.
지난 해 8월 SK그룹 중국 지주사인 SK 차이나는 SK렌터카 지분 전부를 300만 위안(500억원)에 매각했다. 또 지난해 베이징 SK타워를 매각했다.


SK Group cited its plan to invest more in promising Chinese startups as the main reason for the sell-offs, but the series of restructuring measures are widely interpreted as part of the group's efforts to cut its reliance on China, just as many other Korean firms are doing.
SK 그룹은 매각의 주요 이유로 중국의 유망한 스타트업에 투자할 것이라는 계획을 언급했으나, 일련의 구조조정 조치는 타 한국 기업과 마찬가지로 SK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해석되고 있다.


A recent survey conducted by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showed that a majority of Korean firms doing business in China were considering downsizing, retreating or relocating their operations there, as most of them anticipated that the Chinese government would continue its strict quarantine measures against COVID-19 throughout this year.
최근 한국무역협회(KITA)가 시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중국에서 사업을 진행중인 한국 기업 대부분은 올해 중국 정부가 엄격한 코로나19 자가격리 정책을 계속할 것으로 예측하며 사업 축소, 철수, 혹은 이전을 고려하고 있다.


According to the survey, 88.1 percent of respondents answered that China's lockdown measures had a negative impact on their business, causing setbacks in transportation, sales, marketing and supply chains.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88.1%가 중국 봉쇄 조치로 인해 이동 제한, 영업, 마케팅 및 공급망에 차질이 생겨 사업에 부정적 영향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Even after lifting the lockdown, Shanghai has restricted face-to-face customer services," KITA's Shanghai office said in a report. "Because transportation is still inconvenient, it will take time for non-manufacturing companies to normalize their operations."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는 보고서에서 "상하이시가 봉쇄 해제 이후에도 대면 고객 서비스를 제한하고 있다"며 "이동에도 제약이 커 비제조업의 업무 정상화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The quarantine measures, however, seem to have had a limited impact, compared to political risks stemming from the conflict between the U.S. and China.
그러나 미국과 중국 간의 갈등에 뿌리를 둔 정치적 위험에 비하면 자가격리 조치는 그 영향이 제한적인 것으로 보인다.


Korean companies that have been active in China for more than a decade picked the Chinese government's regulations, discrimination in favor of local firms and intensifying trade feud between the U.S. and China as the major reasons for the worsening investment environment there, according to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중국에서 10년 이상 사업을 진행해온 한국 기업들은 중국 내 투자 환경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써 중국 기업에 이익이 되는 정부의 규제와 차별 및 미중 무역전쟁 격화를 꼽았다.


KEY WORDS
■ somewhat 어느 정도, 약간, 다소
■ notorious 악명 높은
■ unstable 금방이라도 급변할 듯한
■ firm 회사
■ workforce 노동자
■ populous 인구가 많은
■ amicable 우호적인, 원만한
■ stake 지분
■ promising 유망한, 촉망되는
■ reliance 의존, 의지
■ downsize 줄이다
■ retreat 후퇴, 철수, 퇴각
■ anticipate 예상하다
■ setback 차질
■ in favor of ~에 찬성하여, ~의 이익이 되도록
■ feud 불화


기사 원문 보기

Ahn Seong-jin sjahn@koreatimes.co.kr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