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Puppy patrols mobilize pooches for safer, cleaner neighborhoods

반려견 순찰대, 보다 안전하고 깨끗한 동네 위해 강아지 동원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pan>Four-year-old Doberman mix Chappssal and his owner Lim Borah, members of 'Seoul Puppy Patrol,' walk around Seongnae-dong in Gangdong District, Tuesday. Korea Times photo by Shim Hyun-chul<br />화요일 ‘서울 반려견 순찰대'에 가입한 네 살배기 도베르만 믹스견 찹쌀이와 견주 임보라 씨가 서울시 강동구 성내동을 걸어다니고 있다.</span><br /><br />
Four-year-old Doberman mix Chappssal and his owner Lim Borah, members of 'Seoul Puppy Patrol,' walk around Seongnae-dong in Gangdong District, Tuesday. Korea Times photo by Shim Hyun-chul
화요일 ‘서울 반려견 순찰대'에 가입한 네 살배기 도베르만 믹스견 찹쌀이와 견주 임보라 씨가 서울시 강동구 성내동을 걸어다니고 있다.


Volunteers living with companion dogs use daily walks to give back to community
반려견과 거주하는 자원 봉사자들, 산책으로 사회에 환원


By Lee Yeon-woo

Chappssal, a four-year-old Dobermann mix, is living a dog's dream life as the busiest puppy in southeastern Seoul's Gangdong District. He goes for walks more than four times a day ― after he wakes up, after breakfast, before his human mom goes to the office, before he goes to bed and many more if time allows.
네 살배기 도베르만 믹스견 찹쌀이는 서울 남동쪽에 위치한 강동구에서 가장 바쁜 강아지로서 꿈의 구생을 살고 있다. 찹쌀이는 일어나서, 아침 먹은 후에, 엄마가 출근하기 전에, 자기 전에, 그리고 시간이 날 때마다 외출하며 하루에 네 번 이상 산책을 한다.


What makes Chappssal's walks different than others is that this pooch is on a mission as he ambles down the sidewalk.
찹쌀이가 느긋하게 인도를 걸으며 산책을 하면서도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점이 다른 강아지들과 다른 점이다.


As a member of the Seoul Puppy Patrol, he sniffs out trouble on the road and helps make the neighborhood a safer and cleaner place, while never missing a beat wagging his tail.
서울 반려견 순찰대의 일원으로서, 찹쌀이는 냄새로 도로의 문제들을 찾아내며 동네를 더 안전하고 깔끔한 곳으로 만드는 것을 도와주는 한편 박자에 맞춰 꼬리를 흔드는 것도 놓치지 않는다.


With "Seoul Puppy Patrol" written on his orange vest and his name on the leash, Gangdong residents recognize Chappssal wherever he goes.
오렌지색 조끼에는 ‘서울 반려견 순찰대'라고 적혀 있고 목줄에는 이름이 쓰여 있어 강동구민은 찹쌀이가 가는 곳마다 그를 알아본다.


"People find it easy to start a conversation and ask for help because I'm with a puppy," Lim Borah, a member of the patrol and the owner of Chappssal, told The Korea Times.
서울 반려견 순찰대의 일원이자 찹쌀이의 견주 임보라 씨는 코리아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강아지와 함께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쉽게 대화를 시작하거나 도움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Neighbors ask her if they can join the patrol and jokingly ask Chappssal how much he's getting paid for the job.
이웃 주민들은 반려견 순찰대에 가입할 수 있는지 물어보거나 장난스럽게 찹쌀이에게 얼마를 받고 일하는지 물어본다.


Another puppy patrol member, Bodeul, a two-year-old Papillon mix, is surrounded by curious children when he walks his sister to school. Not only does he keep an eye out for children falling victim to crime, he is also a well-behaved trainer teaching kids how to communicate with dogs, according to Sohn Ga-hyun, another patrol member and the owner of Bodeul.
또 다른 반려견 순찰대원인 두 살배기 파피용 믹스견 보들이는 보들이의 언니를 학교에 데려다 줄 때 호기심이 많은 아이들에게 둘러싸인다. 보들이의 견주이자 반려견 순찰대에 가입한 손가현 씨에 따르면 보들이는 아이들이 범죄의 표적이 되는지를 주의 깊게 지켜볼 뿐만 아니라 아이들에게 어떻게 강아지와 대화해야 하는지 가르치는 예의 바른 훈련견이다.


Seoul Puppy Patrol is a group of 50 puppy owners living in Gangdong District who volunteered to turn their daily walks into watches over the neighborhood. Starting this May, they have been detecting potential dangers, looking out for fellow residents and helping keep the streets literally clean.
서울 반려견 순찰대는 일상적인 산책을 지역 관리 형태로 바꾸는데 자원한 강동구민 견주 50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5월에 시작한 순찰대는 잠재적인 위험을 발견하고, 이웃 주민들을 보호하며 거리를 말 그대로 깔끔하게 유지하는 것을 돕는다.


Volunteers make a direct report to the nearby police station or use Seoul Talk, an AI-based administrative service to handle problems. A total of 715 reports were sent in May and June, according to inspector Kang Min-joon at the Seoul Metropolitan Autonomous Police Commission.
자원봉사자들은 경찰서에 직접적으로 신고를 하거나 AI 기반 관리 서비스 챗봇 ‘서울톡'을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강민준 경위는 5월과 6월 동안 715건을 신고했다고 전했다.


KEY WORDS
■ pooch 개
■ patrol 순찰대
■ sniff out 냄새로 ~을 알아내다
■ wag (개가 꼬리를) 흔들다
■ jokingly 농담 삼아, 장난으로
■ victim 피해자
■ well-behaved 품행이 바른, 예의 바른
■ detect 발견하다
■ literally 문자 그대로
■ administrative 관리상의


기사 원문 보기

Ahn Seong-jin sjahn@koreatimes.co.kr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