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Gen MZ financial relief programs stir up fairness debate

MZ 세대 부채 경감 방안, 공정성 논란 일으켜

  • Facebook share button
  • Twitter share button
  • Kakao share button
  • Mail share button
  • Link share button
<span>President Yoon Suk-yeol looks at a book he received as a present during a meeting with civil servants in their 20s and 30s at Government Complex Sejong, May 26. Korea Times file<br />5월 26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2030 청년 공무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선물로 받은 책을 보고 있다.</span><br /><br />
President Yoon Suk-yeol looks at a book he received as a present during a meeting with civil servants in their 20s and 30s at Government Complex Sejong, May 26. Korea Times file
5월 26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2030 청년 공무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선물로 받은 책을 보고 있다.

By Yi Whan-woo


Financial relief programs for those in their 20s and 30s who struggle with loan repayments have stirred up debates about equity and fairness among older people, who also have trouble paying off loans but are excluded from receiving the financial benefits due to their age.
대출금 상환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2030 세대를 위한 부채 탕감 방안이 빚을 갚는 중이지만 나이 제한으로 인해 금전적인 도움을 받지 못하는 중장년층 사이에서 공평성 및 공정성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The programs are run by the government and private banks, in line with President Yoon Suk-yeol's push to support members of Generation MZ ― a Korean term referring to Millennials and Generation Z ― who borrowed money mostly to buy homes or to invest in assets such as stocks and cryptocurrencies.
이 방안은 주로 집을 사거나 주식, 암호화폐와 같은 자산에 투자하기 위해 돈을 빌린 MZ세대(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동시에 일컬어 부르는 우리말)를 지원하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독려와 함께 정부와 민간 은행에 의해 운영된다.


Many of the targeted borrowers are facing snowballing debt, as repayment amounts have been increasing due to hikes in the benchmark interest rate, while they fail to reap profits over falling housing, stock and cryptocurrency prices.
대출금 상환의 대상이 되는 대출자 중 상당수가 기준 금리 인상으로 인해 상환금은 증가하는 반면 주택, 주식, 암호화폐의 가격 하락으로 수익을 얻지 못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부채에 직면하고 있다.


Some 56.7 percent of Generation MZ have relied on bank loans to buy homes, compared to 36.4 percent of older generations.
중장년층은 36.4%만이 주택 구입 시 대출에 의존한 반면 MZ 세대는 56.7%가 대출에 의존한 것으로 드러났다.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10 major brokerage houses, those in their 20 and 30s accounted for 55 percent of cryptocurrency investors.
주요 10개 증권사가 취합한 자료에 따르면 가상자산에 투자 연령별 비중에서 2030세대가 55%를 차지했다.


"But it does not mean the financial difficulties faced by the older generations are less serious than those of Generation MZ," a market analyst said.
시장 분석가는 "그러나 중장년층이 마주한 재정적 어려움이 MZ세대의 어려움보다 덜 심각하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전했다.


Those in their 40s and 50s had the highest debt among all age groups,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the Korea Institute of Finance (KIF). Their average debt amounted to 143 million won ($109,000), compared to 114 million won for those in their 30s or younger.
한국금융연구원이 3개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의 1인당 체무액을 조사한 결과 4050세대의 채무가 가장 많았다. 이들의 평균 채무액은 1억 4300만원인데 반해 30대 이하 청년층 채무액은 1억 1400만원을 기록했다.


KEY WORDS
■ financial 금융의
■ relief 경감, 완화, 제거
■ struggle with ~로 고심하다
■ stir up 일으키다
■ exclude 제외하다
■ in line with ~의 방침에 의거
■ refer to ~에 돌리다, 회부하다
■ cryptocurrency 암호화폐
■ snowball 눈덩이처럼 커지다
■ hike 대폭 인상
■ benchmark 기준점
■ reap 거두다, 수확하다
■ compile 엮다, 편집하다

기사 원문 보기




Interactive News

  • E-Prix thrills racing fans in Seoul
  • With tough love,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Santa dogs' help rebuild burnt forests in Andong
  • A tale of natural wine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