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ube cruise tour lacked safety measur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Danube cruise tour lacked safety measures'

"다뉴브 강 유람선 투어, 안전 조치 미흡했다"

Flowers are placed on the riverbank to pay tribute to the victims of the capsized boat in Budapest, Hungary, 30 May 2019.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의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한 꽃들이 강둑에 놓여있다. /AP-Yonhap

In the wake of a sightseeing boat sinking in Hungary, Wednesday, there have been several claims from Koreans who have taken cruise tours there of insufficient safety measures for passengers.

수요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이후, 승객들을 위한 안전 조치가 미흡했다는 주장들이 현지 유람선 투어를 경험한 한국인들로부터 나왔다.


A nighttime cruise on the Danube River is considered a must among Korean tourists visiting the scenic Hungarian capital of Budapest. In addition, they are often showcased on local TV programs, further boosting interest in the experience.

다뉴브 강 야간 유람선 투어는 경치가 아름다운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를 여행하는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필수 코스로 여겨진다. 게다가 한국 방송 프로그램들에도 자주 소개되며 다뉴브 강 유람선 관광에 대한 한국인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However, according to some tourists, sightseeing boats were not equipped with lifejackets.

하지만 일부 관광객들에 따르면, 유람선에는 구명조끼가 갖춰지지 않았다고 한다.


"I took a boat on the Danube at 10 p.m., but it had no safety devices. There were no lifeboats or lifejackets. I thought the vessel would not have been allowed to operate if it were in Korea," a tourist, who took the cruise earlier this month, posted in an online community.

이달 초 유람선을 탄 한 관광객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후 10시에 다뉴브 강에서 배를 탔는데 안전장치가 하나도 없었다. 구명보트도 구명조끼도 없었다"라며 "한국에 있었다면 선박 운항이 허용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글을 남겼다.


Another, who also traveled to Budapest this month, said, "Some 80 percent to 90 percent of the passengers on the vessel were Korean, but there was not even any guidance as to what to do in case of an emergency, let alone a lifejacket."

이달에 부다페스트로 여행을 다녀온 다른 관광객은 "그 유람선 승객 80%~90%가 한국인인데, 구명조끼는커녕 비상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안내조차 없었다"고 말했다.


The sightseeing ship carrying 33 Koreans on a package tour collided with a larger cruise boat and sank in the Danube at around 9 p.m. (local time), leaving seven dead and 21 missing, according to the foreign ministry. The remaining seven were rescued.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인 33명을 태운 유람선은 이날 오후 9시경(현지시각) 다뉴브 강에서 대형 유람선과 충돌 후 침몰해 7명이 숨지고 21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7명은 구조됐다.


Lee Sang-moo, chief operating officer at Very Good Tour in charge of the tour program, said passengers are usually required to wear lifejackets.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COO 최고고객책임자)는 승객들은 보통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However, the ministry said it confirmed the passengers were not wearing them.

하지만 외교부는 승객들이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A travel agency official said even though passengers are required to put on life vests, they usually do not because it is burdensome when they take pictures. And guides at the scene do not usually force them to wear them.

한 여행사 관계자는 승객들이 구명조끼를 입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사진을 찍을 때 부담스러워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현장의 가이드들도 관광객들에게 조끼를 입으라고 강요하지 않는다고 했다.


Most of the victims were tourists on holiday with their families, one of whom was a six-year-old girl, the travel agency said.


희생자 대부분은 가족과 함께 휴가를 간 관광객들로, 그중 한 명은 6세 소녀였다고 여행사는 밝혔다.


Thirty family travelers, one guide, another locally hired guide and a photographer were aboard the ship, along with two Hungarian crew members, according to the agency and the ministry.

여행사와 외교부에 따르면, 배에는 30명의 가족 단위 여행객들과 1명의 가이드, 또 다른 현지 고용 가이드 1명, 포토그래퍼 1명이 타고 있었으며 2명의 헝가리 선원도 타고 있었다.


"The tour group was comprised of nine families, with most people in their 40s and 50s ― although they also included a 72-year-old man as well as a six-year-old child," Lee said in a media briefing at the agency headquarters hours after the accident.

사고 발생 몇 시간 뒤 여행사 본사에서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는 "여행단은 대부분 40~50대로 아홉 가족으로 구성됐으며, 72세 남성뿐 아니라 6세 아이까지 포함됐다"고 말했다.


Seven people have been rescued and moved to three nearby hospitals, but one is reportedly in critical condition.

7명이 구조돼 인근 병원 3곳으로 옮겨졌지만 1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Most of the passengers are from Seoul and Gyeonggi Province, but eight are from Daejeon, Sejong and South Chungcheong Province. Four women aboard the vessel are from Yeosu, South Jeolla Province.

배에 타고 있던 관광객 대부분은 서울·경기 지역, 8명은 대전·세종·충남 지역에서 왔다. 다른 여성 4명은 전남 여수 출신이다.


The tourists left Incheon, Saturday, for a nine-day trip to two Baltic countries and four Eastern European ones. They were scheduled to return Sunday.

관광객들은 9일간의 유럽여행을 위해 지난 토요일 인천을 떠났고 오는 일요일 귀국하는 일정이었다.


KEY WORDS
■ in the wake of ~에 뒤이어
■ insufficient safety measures 미흡한 안전 조치
■ sightseeing boat 유람선
■ lifeboat 구명보트, 구명선
■ lifejacket 구명조끼 (life vest)
■ vessel 선박, 배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PC: www.koreatimes.co.kr/weekly.htm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Flowers are placed on the riverbank to pay tribute to the victims of the capsized boat in Budapest, Hungary, 30 May 2019.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의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한 꽃들이 강둑에 놓여있다. /AP-Yonhap

In the wake of a sightseeing boat sinking in Hungary, Wednesday, there have been several claims from Koreans who have taken cruise tours there of insufficient safety measures for passengers.

수요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이후, 승객들을 위한 안전 조치가 미흡했다는 주장들이 현지 유람선 투어를 경험한 한국인들로부터 나왔다.


A nighttime cruise on the Danube River is considered a must among Korean tourists visiting the scenic Hungarian capital of Budapest. In addition, they are often showcased on local TV programs, further boosting interest in the experience.

다뉴브 강 야간 유람선 투어는 경치가 아름다운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를 여행하는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필수 코스로 여겨진다. 게다가 한국 방송 프로그램들에도 자주 소개되며 다뉴브 강 유람선 관광에 대한 한국인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However, according to some tourists, sightseeing boats were not equipped with lifejackets.

하지만 일부 관광객들에 따르면, 유람선에는 구명조끼가 갖춰지지 않았다고 한다.


"I took a boat on the Danube at 10 p.m., but it had no safety devices. There were no lifeboats or lifejackets. I thought the vessel would not have been allowed to operate if it were in Korea," a tourist, who took the cruise earlier this month, posted in an online community.

이달 초 유람선을 탄 한 관광객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후 10시에 다뉴브 강에서 배를 탔는데 안전장치가 하나도 없었다. 구명보트도 구명조끼도 없었다"라며 "한국에 있었다면 선박 운항이 허용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글을 남겼다.


Another, who also traveled to Budapest this month, said, "Some 80 percent to 90 percent of the passengers on the vessel were Korean, but there was not even any guidance as to what to do in case of an emergency, let alone a lifejacket."

이달에 부다페스트로 여행을 다녀온 다른 관광객은 "그 유람선 승객 80%~90%가 한국인인데, 구명조끼는커녕 비상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안내조차 없었다"고 말했다.


The sightseeing ship carrying 33 Koreans on a package tour collided with a larger cruise boat and sank in the Danube at around 9 p.m. (local time), leaving seven dead and 21 missing, according to the foreign ministry. The remaining seven were rescued.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인 33명을 태운 유람선은 이날 오후 9시경(현지시각) 다뉴브 강에서 대형 유람선과 충돌 후 침몰해 7명이 숨지고 21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7명은 구조됐다.


Lee Sang-moo, chief operating officer at Very Good Tour in charge of the tour program, said passengers are usually required to wear lifejackets.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COO 최고고객책임자)는 승객들은 보통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However, the ministry said it confirmed the passengers were not wearing them.

하지만 외교부는 승객들이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A travel agency official said even though passengers are required to put on life vests, they usually do not because it is burdensome when they take pictures. And guides at the scene do not usually force them to wear them.

한 여행사 관계자는 승객들이 구명조끼를 입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사진을 찍을 때 부담스러워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현장의 가이드들도 관광객들에게 조끼를 입으라고 강요하지 않는다고 했다.


Most of the victims were tourists on holiday with their families, one of whom was a six-year-old girl, the travel agency said.


희생자 대부분은 가족과 함께 휴가를 간 관광객들로, 그중 한 명은 6세 소녀였다고 여행사는 밝혔다.


Thirty family travelers, one guide, another locally hired guide and a photographer were aboard the ship, along with two Hungarian crew members, according to the agency and the ministry.

여행사와 외교부에 따르면, 배에는 30명의 가족 단위 여행객들과 1명의 가이드, 또 다른 현지 고용 가이드 1명, 포토그래퍼 1명이 타고 있었으며 2명의 헝가리 선원도 타고 있었다.


"The tour group was comprised of nine families, with most people in their 40s and 50s ― although they also included a 72-year-old man as well as a six-year-old child," Lee said in a media briefing at the agency headquarters hours after the accident.

사고 발생 몇 시간 뒤 여행사 본사에서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는 "여행단은 대부분 40~50대로 아홉 가족으로 구성됐으며, 72세 남성뿐 아니라 6세 아이까지 포함됐다"고 말했다.


Seven people have been rescued and moved to three nearby hospitals, but one is reportedly in critical condition.

7명이 구조돼 인근 병원 3곳으로 옮겨졌지만 1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Most of the passengers are from Seoul and Gyeonggi Province, but eight are from Daejeon, Sejong and South Chungcheong Province. Four women aboard the vessel are from Yeosu, South Jeolla Province.

배에 타고 있던 관광객 대부분은 서울·경기 지역, 8명은 대전·세종·충남 지역에서 왔다. 다른 여성 4명은 전남 여수 출신이다.


The tourists left Incheon, Saturday, for a nine-day trip to two Baltic countries and four Eastern European ones. They were scheduled to return Sunday.

관광객들은 9일간의 유럽여행을 위해 지난 토요일 인천을 떠났고 오는 일요일 귀국하는 일정이었다.


KEY WORDS
■ in the wake of ~에 뒤이어
■ insufficient safety measures 미흡한 안전 조치
■ sightseeing boat 유람선
■ lifeboat 구명보트, 구명선
■ lifejacket 구명조끼 (life vest)
■ vessel 선박, 배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PC: www.koreatimes.co.kr/weekly.htm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