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LG look to sell premium appliances in emerging market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Samsung, LG look to sell premium appliances in emerging markets

삼성전자ㆍLG전자, 프리미엄 가전으로 신흥시장 노크


A Samsung Electronics employee introduces the firm's QLED 8K TV to Indian reporters during a media event at a shopping mall in New Delhi, India, Tuesday. 삼성전자의 한 직원이 화요일 인도 뉴델리의 한 쇼핑몰에서 열린 미디어행사 도중 회사의 8K TV를 인도 기자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Courtesy of Samsung Electronics

Samsung Electronics is stepping up to sell more high-priced, premium home appliances in India and other emerging markets, while LG Electronics is targeting Japanese consumers amid improving household spending in the world's third-largest economy, companies said.

삼성전자는 인도 등 신흥시장에서 고가의 프리미엄 가전 판매를 늘리고 있고, LG전자는 세계 3위 경제 대국 일본의 가계 지출이 증가하는 가운데 일본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고 양사는 밝혔다.


While the two Korean tech giants have been concentrating on Europe, North America and Korea where consumers can easily afford their costly appliances, company officials said they are trying to create new opportunities in countries like India and Japan whose consumers are fond of domestic brands.

한국의 두 거대 전자기업은 그동안 소비자들이 비싼 가전제품을 쉽게 살 수 있는 유럽, 북미, 한국 시장에 집중해 왔지만, 소비자들이 국내 브랜드를 선호하는 인도나 일본과 같은 나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양사 관계자들은 전했다.


Samsung said it held a launching event for its QLED 8K TV at DLF Emporio, a luxury shopping mall in New Delhi, Tuesday.

삼성전자는 화요일 인도 뉴델리의 명품 쇼핑몰 DLF엠포리오에서 QLED 8K TV 출시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Samsung has sold its 8K TV in 10 countries but it plans to expand the number of available countries to 60 within 2019 because there will be growing demand for the high-resolution TVs in emerging countries such as India, as well as Latin American and Middle Eastern countries.

삼성전자는 8K TV를 10개국에 판매했지만, 인도 등 신흥국뿐 아니라 중남미 중동 국가에서도 고해상도 TV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판단돼 2019년 안에 판매 지역을 60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A Samsung official said the firm expects its 8K TVs, which have four times the resolution of 4K TVs, will be in demand there.

삼성전자 관계자는 4K TV의 4배 해상도를 자랑하는 8K TV의 현지 수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India has more than 1.3 billion people and a growing number of customers there are seeking to buy premium TVs. Before we officially launched our QLED 8K TVs, we received a lot of inquiries in India about purchasing and pricing of our TVs," the official said.

그는 "인도에는 13억 명이 넘는 인구가 있고 프리미엄 TV를 구매하려는 고객이 늘고 있다. QLED 8K TV를 정식 출시하기 전부터 인도에서 TV 구매와 가격에 대한 문의가 쇄도했다"고 밝혔다.


"Samsung has topped the Indian TV market for 13 consecutive years and the QLED 8K TVs will help us continue to lead the market."

"삼성전자는 인도 TV 시장에서 13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QLED 8K TV는 우리가 계속 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An LG Electronics employee explains the functions of the firm's dryer to visitors during a showcase event at the National Art Center in Tokyo, Tuesday. LG전자의 한 직원이 화요일 도쿄 국립미술관에서 열린 쇼케이스 행사에서 방문자들에게 드라이어의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Courtesy of LG Electronics

LG also rolled out home appliances under its Signature premium brand in Japan. It held a launching event at the National Art Center in Tokyo, Tuesday, inviting reporters and high-profile figures.

LG도 일본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인 '시그니처'로 가전 제품을 출시했다. 화요일 도쿄 국립미술관에서 기자와 유명 인사들을 초청해 런칭 행사를 열었다.

LG said it will sell refrigerators, washing machines and TVs under the Signature brand. "Japanese consumers are loyal to domestic brands in home appliances. Using our Signature brand, we will try to increase the market power of our home appliance products there," an LG official said.

LG전자는 '시그니처' 브랜드로 냉장고, 세탁기, TV를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측 관계자는 "일본 소비자들은 가전제품에 있어서 자국 브랜드 충성도가 매우 높다. 우리는 '시그니처' 브랜드를 활용해 현지 가전제품 시장 지배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KEY WORDS
■ home appliance 가전제품
■ emerging market 신흥시장
■ costly 비싼, 많은 돈이 드는
■ high-resolution 고해상도
■ roll out (신상품을) 출시하다
■ high-profile figure유명 인사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PC: www.koreatimes.co.kr/weekly.htm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A Samsung Electronics employee introduces the firm's QLED 8K TV to Indian reporters during a media event at a shopping mall in New Delhi, India, Tuesday. 삼성전자의 한 직원이 화요일 인도 뉴델리의 한 쇼핑몰에서 열린 미디어행사 도중 회사의 8K TV를 인도 기자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Courtesy of Samsung Electronics

Samsung Electronics is stepping up to sell more high-priced, premium home appliances in India and other emerging markets, while LG Electronics is targeting Japanese consumers amid improving household spending in the world's third-largest economy, companies said.

삼성전자는 인도 등 신흥시장에서 고가의 프리미엄 가전 판매를 늘리고 있고, LG전자는 세계 3위 경제 대국 일본의 가계 지출이 증가하는 가운데 일본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고 양사는 밝혔다.


While the two Korean tech giants have been concentrating on Europe, North America and Korea where consumers can easily afford their costly appliances, company officials said they are trying to create new opportunities in countries like India and Japan whose consumers are fond of domestic brands.

한국의 두 거대 전자기업은 그동안 소비자들이 비싼 가전제품을 쉽게 살 수 있는 유럽, 북미, 한국 시장에 집중해 왔지만, 소비자들이 국내 브랜드를 선호하는 인도나 일본과 같은 나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양사 관계자들은 전했다.


Samsung said it held a launching event for its QLED 8K TV at DLF Emporio, a luxury shopping mall in New Delhi, Tuesday.

삼성전자는 화요일 인도 뉴델리의 명품 쇼핑몰 DLF엠포리오에서 QLED 8K TV 출시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Samsung has sold its 8K TV in 10 countries but it plans to expand the number of available countries to 60 within 2019 because there will be growing demand for the high-resolution TVs in emerging countries such as India, as well as Latin American and Middle Eastern countries.

삼성전자는 8K TV를 10개국에 판매했지만, 인도 등 신흥국뿐 아니라 중남미 중동 국가에서도 고해상도 TV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판단돼 2019년 안에 판매 지역을 60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A Samsung official said the firm expects its 8K TVs, which have four times the resolution of 4K TVs, will be in demand there.

삼성전자 관계자는 4K TV의 4배 해상도를 자랑하는 8K TV의 현지 수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India has more than 1.3 billion people and a growing number of customers there are seeking to buy premium TVs. Before we officially launched our QLED 8K TVs, we received a lot of inquiries in India about purchasing and pricing of our TVs," the official said.

그는 "인도에는 13억 명이 넘는 인구가 있고 프리미엄 TV를 구매하려는 고객이 늘고 있다. QLED 8K TV를 정식 출시하기 전부터 인도에서 TV 구매와 가격에 대한 문의가 쇄도했다"고 밝혔다.


"Samsung has topped the Indian TV market for 13 consecutive years and the QLED 8K TVs will help us continue to lead the market."

"삼성전자는 인도 TV 시장에서 13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QLED 8K TV는 우리가 계속 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An LG Electronics employee explains the functions of the firm's dryer to visitors during a showcase event at the National Art Center in Tokyo, Tuesday. LG전자의 한 직원이 화요일 도쿄 국립미술관에서 열린 쇼케이스 행사에서 방문자들에게 드라이어의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Courtesy of LG Electronics

LG also rolled out home appliances under its Signature premium brand in Japan. It held a launching event at the National Art Center in Tokyo, Tuesday, inviting reporters and high-profile figures.

LG도 일본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인 '시그니처'로 가전 제품을 출시했다. 화요일 도쿄 국립미술관에서 기자와 유명 인사들을 초청해 런칭 행사를 열었다.

LG said it will sell refrigerators, washing machines and TVs under the Signature brand. "Japanese consumers are loyal to domestic brands in home appliances. Using our Signature brand, we will try to increase the market power of our home appliance products there," an LG official said.

LG전자는 '시그니처' 브랜드로 냉장고, 세탁기, TV를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측 관계자는 "일본 소비자들은 가전제품에 있어서 자국 브랜드 충성도가 매우 높다. 우리는 '시그니처' 브랜드를 활용해 현지 가전제품 시장 지배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KEY WORDS
■ home appliance 가전제품
■ emerging market 신흥시장
■ costly 비싼, 많은 돈이 드는
■ high-resolution 고해상도
■ roll out (신상품을) 출시하다
■ high-profile figure유명 인사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PC: www.koreatimes.co.kr/weekly.htm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